호주 퀸즐랜드 ③ Sunshine Coast - 볕이 마르지 않는 눈부신 해안
호주 퀸즐랜드 ③ Sunshine Coast - 볕이 마르지 않는 눈부신 해안
  • 트래비
  • 승인 2008.01.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래비
 
그 이름을 곱씹는 것만으로도 눈부신 선샤인코스트는 ‘호주 천혜의 자연’을 부르는 마법 같은 주문이다. 지도상 브리즈번 위 ‘누사(Noosa)’에서부터 마루키도르(Marochydore), 칼로운드라(Caloundra), 브라이비 섬(Bribie Island)까지 이어진 약 150km의 끝없는 해안선을 일컫는다. 관광객 대부분이 골드코스트로 몰려드는 사이, 진짜 알짜배기 피서객들은 이 일대에서 평화로운 한때를 보낸다. 

긴 해안선을 따라 늘어선 관광지 가운데 어디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일정은 갈무리된다. 그중 짧은 시간 안에 선샤인코스트를 맛보고 싶다면 단연 ‘누사’를 추천. 모래시계처럼 발가락 틈새를 스르르 빠져나가는 고운 백사장, 바다가 지겨운 이들을 위한 국립공원, 맨발로 걸어도 아프지 않은 깨끗한 번화가는 1~2일 머무는 것만으로 충분히 ‘선샤인코스트다운’ 휴가를 담보로 한다. 몇년 새 모래로 지어진 신비의 섬 ‘프레이저 아일랜드(Fraser)’가 인기를 얻으며 그와 연계한 일정도 늘고 있다. 

나른한 오후 햇살을 닮은 선샤인코스트에서도 그 중심인 누사를 선택했다면 이미 일정의 8할은 채운 셈. 이제는 그저 누사가 선물하는 풍경에 화답해 주면 그뿐. 열심히 계획을 세우고, 종종걸음으로 해변을 누비는 일도 모두 부질없는 조바심에 불과하다.

How to Go
 
샤인코스트에 닿는 가장 빠른 방법은 항공 이용이다. 브리즈번이나 시드니 공항 도착 뒤, 국내선으로 갈아타고 ‘누사 공항’이나 마루키도르의 ‘선샤인코스트 공항’으로 향한다. 이후 목적지까지는 공항 셔틀버스나 렌터카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브리즈번에서 30분, 시드니에서 약 1시간30분이면 따뜻한 ‘선샤인’이 여행자의 머리맡에 내리쬔다. 

철도나 버스로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브리즈번에서 퀸즐랜드 열차를 타고 남부어(Nambour)에 닿은 뒤, 선샤인코스트 코치 버스로 갈아타고 해당 도시로 이동한다. 약 2시간 소요. www.tourismsunshinecoast.com.au

양희 & 희성의 선샤인코스트 3박4일

깐깐한 그녀들이 가장 사랑해마지 않던 선샤인코스트! 이처럼 깨끗하고 평화로운 해변은 본 적이 없다며 극찬한 ‘누사헤즈’는 해수욕장처럼 작고 아담한 규모라 이틀 정도 머물며 즐기기 충분하다. 메인비치를 중심으로 띄엄띄엄 숨겨진 빌라들이 외국의 부촌을 연상시키는데, 바다가 맑고 그 바람 또한 끈적이지 않는 고급스런 휴양지이다. 다음 날에는 근교 ‘프레이저 아일랜드’ 투어 상품을 신청해 이용하는 것이 좋다. 브리즈번이나 골드코스트에서도 이용할 수 있지만, 아무래도 누사헤즈에서 연계된 상품이 지리적으로도 가까우며 또한 편안한 휴식이 가능하다는 점이 큰 매력이다.

휴가 고수들의 편애를 한몸에
누사헤즈 


ⓒ트래비

선샤인코스트 안에서도 ‘누사헤즈(Noosa Heads)’는 가장 인기 있는 휴양지. 호주 원주민 언어로 ‘나무 그늘’이라는 뜻을 지닌 이 아담한 휴양 도시는 지친 몸을 쉬기 최적의 장소로 퀸즐랜드 전역에 긴 휴가 바람이 불면 어느 대도시 못지않은 활기로 들썩인다. 몇 달 전부터 방을 구하는 일도, 레스토랑을 예약하는 일도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건물 높이가 야자나무의 키를 넘어서는 안 된다는 미관 정책 덕에 골목마다 미국 비버리힐즈처럼 작고 아담한 빌라와 별장들이 평온한 시선을 허락한다. 따라서 소위 여행 좀 한다 하는 현지 사람들은 아름다운 해변과 고요한 정취를 편애의 이유로 꼽으며 치켜든 엄지손가락을 내릴 줄 모른다.

누사헤즈에는 50여 개의 상점들이 밀집된 ‘헤이스팅 스트리트(Hasting Street)’, 잔잔한 물결과 고운 백사장을 간직한 ‘메인비치(Main Beach)’, 푸른 녹음의 ‘누사국립공원(Noosa National Park)’등이 유명하다. 헤이스팅 스트리트는 호텔과 레스토랑, 각종 상점들이 밀집해 휴양지가 주는 지루하고 답답한 느낌을 말끔히 씻어 주는 즐거운 거리. 누사헤즈는 ‘프레이저 아일랜드’로 가는 가장 빠른 관문 중 하나이므로 최소 이틀 정도 리조트에 머물며 주변 경관을 즐기도록 한다. 

ⓒ트래비

누사헤즈의 메인거리
헤이스팅 스트리트

헤이스팅 스트리트에서는 폭신한 스폰지 슬리퍼를 신고 나른한 보폭을 딛어 보자. 메인비치를 끼고 늘어선 대로변에는 크고 작은 숍들이 오밀조밀 모여 있다. 비키니에 싫증났거나 해를 가려 주는 밀짚모자가 없다고 크게 상심할 필요는 없다. 먹음직스런 아이스크림을 들고 한적한 거리를 거닐다보면 쇼윈도 너머 앙증맞은 쇼핑아이템들은 한껏 기분 내고 싶은 비치룩을 유혹한다. 단, 반드시 오후 6시 전에는 쇼핑을 끝낼 것. 석양빛이 거리를 물들이면 상점들은 약속이나 한 듯 셔터 문을 내리고 이른 단잠에 빠져든다. 문의 www.tourismnoosa.com.au

아름다운 시내 전경이 한 눈에 누사국립공원

메인비치를 끼고 솟은 열대우림 ‘누사국립공원(Noosa National Park)’에서는 해변의 도시를 이색적으로 즐길 수 있다. 헤이스팅 스트리트에서 파크로드를 향해 언덕을 오르면 오른발 아래 눈부신 메인비치가 펼쳐진다. 워킹 트랙 가운데 2.7km거리의 ‘코스탈 트랙(Coastal Track)’이 인기로 대부분 해변을 끼고 산책을 즐긴다. 또 다른 코스인 ‘누사힐 트랙(Noosa Hill Track)’은 시내를 한 눈에 내다볼 수 있어 전망대로서의 묘미가 있다. 시원한 바닷바람과 걷다보면 나무 위에 잠자는 코알라와도 ‘일방적인’ 인사를 나눌 수 있다.

호주인들의 자연학습장  호주 동물원

하나의 야생 놀이터와 같은 이곳은 어느 나라에나 자리하는 획일적인 동물원과는 거리가 멀다. 보다 가까이 동물들을 관찰하고 그들과 하나가 되는 프로그램들이 가득한데, 그중 ‘코끼리 먹이주기(Asian Elephants)’는 가장 큰 인기. 오전 10시~오후 3시까지 코끼리, 악어, 새 등과 함께하는 크고 작은 쇼가 진행된다.

※ 위치 누사헤즈에서 차로 40분 
※ 운영시간 오전 9시~오후 4시30분 
※ 문의 +61 7 5494 8604,
www.australiazoo.com.au



희성 & 양희의 生生여행담




이희성

>> 프랑크푸르트의 겨울, 퀸즐랜드가 더욱 그립다

20살 이후 독일로 온 뒤, 늘 한국에 있는 친구가 그리웠는데 이번 이벤트를 통해 양희와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 수 있었어요. 퀸즐랜드로 떠나는 비행기 안, 이벤트 당첨의 흥분과 시차적응으로 만감이 교차할 때만 해도 그처럼 놀라운 일이 펼쳐질 거라곤 상상도 못했죠. 처음 가본 호주의 인상은 대자연과 어딜 가나 확 트인 풍경 덕에 스트레스가 확 날아가는 느낌이었답니다.

어떻게 보면 길기도 하고 짧기도 한 일정 속에 퀸즐랜드에서 할 수 있는 정말 많은 것들을 경험한 것 같아 너무 뿌듯하고 좋았어요. 열기구, 농장 체험, 서핑, 헬기 타기, 돌고래와의 만남 등 평생 체험할 액티비티를 퀸즐랜드에서 모두 경험한 기분이었죠. 특히 프레이저 아일랜드에 있는 ‘맥켄지 호수’는 ‘무한강추!’랍니다.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맑은 호수는 몇날 며칠을 바라보기만 해도 싫증날 것 같지 않은 곳이었어요. 언젠가 소중한 사람들과 또 한번 찾고 싶어지네요.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빡빡한 일정 탓에 호텔마다 있던 예쁜 수영장에 들어가 보질 못한 게 마음에 걸려요.(^^) 친구와 함께 좋은 사진, 좋은 추억 만들게 해주신 퀸즐랜드관광청, 트래비 식구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유양희
>> 일일이 열거하기 힘들 만큼 다양했던 일정

친구의 소개로 들뜬 마음에 트래비 이벤트에 응모하게 되었어요. 설렘 반, 기대 반 밤마다 기도 하며 잠들었는데, 메일 확인도 되지 않아 거의 포기하고 있을 때쯤 당첨 연락이 왔더라고요.(^^)

늘 꿈꾸던 희성이와의 여행을 떠날 수 있어 기뻤고요, 평생 기억에 남을 좋은 추억과 경험(열기구, 경비행기, 아름다운 맥켄지 호수, 근사한 저녁식사… 음 또… 나열 하자니 밤 새야 할 것 같아요. 너무너무 많네!) 

좋은 분들, 나리씨, 애니씨, 우기자님께도 고맙고, 보고 싶은 마이클과 줄리아까지. 정말 너무 감사했답니다!!! 그리고 퀸즐랜드관광청, 트래비 관계자 여러분께도 무한 감사 인사를~!!! 모두모두 행복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