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llery] 문득, 멈춰 버린 심장을 느낀 어느 날"
"[gallery] 문득, 멈춰 버린 심장을 느낀 어느 날"
  • 트래비
  • 승인 2008.01.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늘 그리운 청춘의 그림자처럼 ‘뉴욕’은 마르지 않는 젊음이자 동경의 대상이다. 굳이 소호와 브로드웨이, 배터리 파크와 마천루 숲을 언급하지 않아도 그곳은 캐리가 열광하는 지미 추와 먼지 쌓인 폴 오기의 담배상점이 공존하는 모두의 파라다이스다. 우리는 도회적이며 세련된 향기를 맡으며 뉴요커라는 타이틀로 자신의 가장 아름답고 젊은 모습을 소비하고 싶어 한다. ‘자신이 지금 살아있는 것을 느끼고 싶다면 뉴욕으로 떠나라’는 어느 칼럼니스트의 말처럼, 새해가 됐는데도 심장이 뜨거워지지 않는다면, 훌쩍 뉴욕으로 떠나 보는 것도 나쁘진 않겠다.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