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 달님이의 post it diary] '숭례문'을 추억하다 ③
[스페셜 달님이의 post it diary] '숭례문'을 추억하다 ③
  • 트래비
  • 승인 2008.03.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기억 여섯
    봄비가 내리더니만…
    2006. 4.21

    하늘도 파랗고 햇살도 따스하다. 점심을 먹고 쏟아지는 봄볕을 즐기며 발걸음을 옮겨 본다. 숭례문 앞 공원이 평소와 다르다 했더니만, 간밤에 내린 봄비를 맞고 어느새 파릇파릇 잔디가 돋아났다. 다음 주면 가족들과 연인들로 잔디밭이 가득 차겠지.





    계절은 돌고 돌아 잔디 싹이 오르는 봄이 오고 있다. 이렇게 파릇파릇 잔디 싹이 돋아나기를 몇 번 반복하고 나면 새로운 숭례문이 번듯한 모습으로 우리 앞에 다시 설 것이다. 서울을 찾는 여행자에게 숭례문은 우리가 기대하며 떠나는 로마의 콜로세움이나 파리의 에펠탑처럼 마음 설레게 하는 소중한 장소이다. 잃고 나서 아쉬워하기보다는 생활에 묻혀 있어 그 진가를 알지 못하는 것들에 대한 소중함을 발견하는 것. 그것이 숭례문이 우리에게 주고픈 메시지가 아니었을까?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