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자유여행① 숨겨진 보물찾기 관광지편
홍콩자유여행① 숨겨진 보물찾기 관광지편
  • 트래비
  • 승인 2008.07.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은 쇼핑, 음식, 관광 등 자유여행의 조건을 100% 충족시켜 주고 있는 최고의 자유여행 선호지역이다. 홍콩관광진흥청에 따르면 올해 100만명 이상의 한국인 방문객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며 그중 90%가 순수 관광객이라고 하니 놀랄 만한 숫자가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자유여행자들이 많은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홍콩의 일반적인 관광지나 쇼핑 지역 이외에 아직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홍콩의 숨겨진 보물 같은 곳들은 많이 알려져 있지 않다. 올여름 홍콩 여행을  준비하는 트래비 독자들께 홍콩의 숨겨진 보물들을 소개해 드린다.

에디터 트래비   자료제공 엔스타일투어, 홍콩관광진흥청 www.discoverhongkong.com/kor

홍콩자유여행 ① 숨겨진 보물찾기 관광지편


여행 가는 길이 즐거운 해안마을 타이오 Tai O 

홍콩국제공항이 위치한 란타우섬 내 북서쪽에 위치해 있는 마을로 이곳에 가면 홍콩의 옛모습을 볼 수 있다. 탄가 선상민들이 대나무로 만든 수상가옥에서 사는 모습을 볼 수 있으며 해안 주변을 관광하는 유람선(HK$10)을 타고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즐길 수도 있다.
찾아가는 길  MTR 퉁청(Tung Chung)역 B번 출구에서 11번 버스를 이용하거나 침사추이에서 페리로 무이오로 이동 후 버스 이용.

자연 생태계교육과 휴식의 만남 홍콩습지공원 Hong Kong Wetland Park  

홍콩에서 쇼핑으로 지칠 때쯤 여유롭게 거닐며 산책과 관광을 할 수 있는 홍콩습지공원. 세계 최대 규모의 습지공원으로 야외습지공원과 습지센터가 있으며 습지에서 서식하는 살아있는 동물도 관람할 수 있다. 현장에서 일일 방문자수를 300명으로 제한하므로 온라인(www.wetlandpark.com)으로 예약 후 방문 가능하다.
관람료 어른 HK$30 

또 다른 홍콩, 매력적인 자연을 만날 수 있는 라마섬 Lamma Island  

홍콩섬 남쪽에 자리하고 있는 홍콩 235개 섬 중 세 번째로 큰 섬이다. 풍부한 자연과 소박한 인정이 남아있는 곳으로 쏙쿠완(Sok Kwu Wan)과 용쉬완(Yung Shue Wan) 등의 관광명소가 있다. 쏙쿠완은 작은 어촌마을로 항구에서 홍콩전통 고기잡이배도 구경할 수 있으며 간단한 낚시도 할 수 있다. 산을 넘어 펼쳐진 멋진 바다 경관을 바라보며 산행하는 일정도 추천할 만하다.
용쉬완은 대부분의 라마섬 주민이 거주하는 곳으로 먼저 용쉬완에서 산행을 시작하여 쏙쿠완으로 내려오는 2시간 정도의 산행코스가 가능하다. 특히 페리선착장에 늘어선 해산물 레스토랑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저렴하면서도 맛있는 식사를 할 수 있다.
찾아가는 길  홍콩섬 센트럴 터미널에서 페리(www.hkkf.com.hk)로 용쉬완까지 40분, 쏙쿠완까지 50분 소요

홍콩 전통교통수단 덕링체험 Duk Ling Ride  

덕링은 중국어로 ‘현명한 오리’란 뜻으로, 150년 전부터 내려오는 홍콩의 전통교통 수단이었다. 2005년 <타임>지에도 아시아의 명물로 소개된 바 있으며 현재 홍콩관광진흥청의 마크이기도 하다. 덕링은 정원 30명으로 예약은 필수. 예약은 홍콩현지 관광안내센터나 인터넷(www.dukling.com. hk) 을 통해 할 수 있다. 체험비용 1인당 HK$50

홍콩 해산물 천국 레이 유 문 Lei Yu Mun  

홍콩 6대 만찬지역 중 하나. 홍콩 여행의 별미인 싱싱한 해산물을 저렴하고 푸짐하게 직접 골라 근처 음식점에 원하는 요리법으로 주문해서 먹을 수 있다는 점과 홍콩시내에서 이동이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평소에 먹기 힘들던 바다가재 요리도 한번 도전해 볼 만하다.
찾아가는 길  MTR  쿤통(Kwun Tong)역에서 하차 14C번 버스 이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