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훈 칼럼-VIP 증후군을 아시나요?
김태훈 칼럼-VIP 증후군을 아시나요?
  • 트래비
  • 승인 2009.03.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IP라고 하면 ‘very important person’을 지칭하는, 사회적으로 성공하여 귀하게 모셔야 하는 사람들을 지칭한다. 그러나 의사 사회에서는 이것저것 요구를 많이 하면서 불평, 불만만 늘어놓고 치료에 협조하지 않아 귀하게(?) 모셔야 하는 사람을 비꼬아서 VIP라고 한다. 이때 VIP는 ‘very irritable person’, 즉 매우 짜증나는 사람을 칭하게 된다. 

우리나라 의료 현실은 수가는 매우 낮고 의사는 단시간에 많은 환자를 봐야만 하는 모순적인 구조를 가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치료와 관계없는 이야기를 지속적으로 하거나 치료 과정에서 나타나는 여러 가지 부작용에 대해서 미리 설명을 했음에도 귀기울어서 듣지 않고 있다가 부작용에 대해서 다시 불평하면서 제대로 치료하지 않았으니 유명한 대학 병원에 가겠다면서 진료 의뢰서를 요구하는 사람들을 소위 VIP 환자로 분류한다. 그러나 의사를 힘들게 하는 사람은 따로 있으니 이는 바로 아는 사람을 통해 진료를 받으러 온 경우이다. 물론 누군가를 통해 올 경우에는 의사도 사람이기 때문에 보다 더 신경을 쓰게 된다. 사람 심리를 다루는 정신과에서는 더욱더 그렇다. 그러나 헤아릴 수 없는 여러 가지 요인들로 인하여 진료가 제대로 되기 쉽지 않다. 이러다 보니 신경을 썼는데도 불구하고 치료가 제대로 되지 않으며 당연히 진료를 받았던 사람도 심기가 불편해지기 마찬가지이다. 서로 불편하니 끝이 좋지 않다. 이런 상황을 두고 VIP 증후군이라고 한다.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진료시 의사의 사적인 감정이 개입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의사들은 보통 자신의 가족들은 치료하지 않는다. 감정적인 이입이 지나치게 되면 진료 객관성을 잃게 되어 올바른 진료가 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현상은 사람의 심리를 다루는 정신과 영역에서 보다 더 심화되어서 나타난다. 

사람들은 보다 더 좋은 진료를 받기 위해서 자신이 동원할 수 있는 여러 인맥을 동원하여 진료를 받는다. 그러나 이렇게 해서 이루어진 진료는 기대 수준이 당연히 높기 때문에 자신이 바라는 진료는 제대로 되지 않고 의사 마음만 불편하게 할 소지가 많다.

*김태훈선생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신경정신과 교수, 경기도 광주 정신보건센터장과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신경정신과 외래 교수를 역임했다. 현재 사랑샘터 정신과의원 원장으로 진료중이다. www.wellmind.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