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조트/허니문] 오케이투어,하나투어-‘기쁨의 섬’ 괌에서 즐기는 허니문"
"[리조트/허니문] 오케이투어,하나투어-‘기쁨의 섬’ 괌에서 즐기는 허니문"
  • 트래비
  • 승인 2006.01.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쁨의 섬’ 괌에서 즐기는 허니문

드넓은 남태평양의 푸르른 바다, 바다와 하늘의 '경계'가 무색할 정도로 파아란 하늘과 그 위에 아름다운 구름의 행렬. 괌에는 아름다운 자연, 고급 리조트와 호텔들, 다양한 쇼핑몰과 놀이 공간이 모두 갖춰져 있어 허니문 목적지로서 휴양과 쇼핑 그리고 낭만까지 만끽하기에 손색없다.

각 호텔에서 시내 중심가까지는 무료 셔틀버스와 다양한 시내 관광버스 등을 이용하면 어디든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다. 자연 속에서 마냥 쉬고 싶다면 푸른 바다와 백사장에서 남국의 정취를 느껴본다. 또 괌의 바다는 깊지 않고 산호가 곳곳에 있기 때문에 어른이나 아이, 수영을 못하는 사람들 모두 쉽게 스노클링을 즐길 수 있다.

유흥거리와 쇼핑몰은 투몬 지역의 호텔과 쇼핑가 및 오락 시설들이 밀집해 있는 ‘플레져 아일랜드(Pleasure Island)’에서 즐기면 된다. 플레져 아일랜드에는 세계에서 가장 긴 터널식 수족관인 ‘언더워터월드’, 드림웍스와 유니버설 스튜디오가 합작한 ‘게임웍스’, 라스베이거스 스타일의 마술쇼와 식사 및 음료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샌드캐슬’ 등 다양한 시설이 있다.

뿐만 아니라 대규모 갤러리아 면세점과 플래닛 헐리우드, 하드락 카페 등도 자리하고 있어 휴식을 취하지 않는 시간동안은 그야말로 심심할 겨를이 없을 정도로 다양한 즐길거리가 풍성하다.

♥ 골라 즐기는 괌 허니문

대한항공 직항이 운항되고 있어 4시간30분 정도면 괌에 도착할 수 있다. 괌에서 달콤한 허니문을 보낼 수 있는 다양한 상품들이 있다.

액티비티를 즐기는 커플에게 적합한 괌 PIC 상품은 전일정 식사가 포함된 골드카드와 거기에 스파와 스파코스 등이 추가된 플래티늄 카드를 취향과 예산에 다라 선택할 수 있다. PIC골드 상품은 150만원대에, PIC플래티늄 상품은 170만원대에 이용할 수 있다. 오케이투어(02-3705-2200/ www.oktour.com), 모두투어(02-752-9494/ www.modetour.co.kr) 등에서 만날 수 있다. 

괌 아웃리거 리조트 허니문 상품은 주말에 출발하며 리조트월드(1588-7118/ www.resortworld.net) 등에서 판매한다. 가격은 130만원대부터.

괌에서 결혼할까요 

괌은 한국에서 불과 4시간여의 가까운 거리와 아름다운 열대풍광을 동시에 갖춰 해외 웨딩지역으로 일찌감치 인정받아 왔다. 번잡하고 형식에 치우친 결혼 절차로 결혼 당사자들이 뒷전으로 밀리는 주객전도식의 결혼식 문화에 거부감을 갖고 새로운 감각의 결혼식을 원하는 커플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상품으로 예식과 허니문여행을 동시에 진행함으로써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것도 해외 웨딩의 장점 중 하나.

야외 촬영 및 앨범, 비디오는 옵션이며 레오팔레스 리조트에서의 채플 웨딩, 괌 시내관광이 포함된 신혼여행, 결혼 촬영 및 의상, 메이크업 등 일체가 포함된 패키지다. 천주교식 결혼식으로 경건한 분위기에서 실속 있는 예식을 진행한다. 리더스웨딩(02-783-5424/ wedding.guam.co.kr)의 괌 웨딩 상품은 2인에 495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