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용호 칼럼-단옷날과 창포
도용호 칼럼-단옷날과 창포
  • 트래비
  • 승인 2009.05.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5월28일은 음력으로 5월5일 단옷날이다. 현대에는 의미가 많이 퇴색한 명절이지만 농본주의 사회였을 때에는 풍작을 기원하던 제삿날로 절편을 만들어 먹고 여자는 창포물에 머리를 감는 것으로 익히 알려져 있는 명절이다. 

석창포는 <신농본초경>을 비롯해 동양의학 서적 첫머리에 늘 실려 있는 약초로 약초 중에서도 최상품으로 치는데 두뇌를 총명하게 하고 머리를 맑게 하며 기억력을 좋게 하고 오래 먹으면 늙지 않고 신선이 된다고 전해 오는 약초이다. 

<도장(道藏)>에는 석창포의 약성에 대한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있다. ‘석창포는 온갖 물풀의 정기가 모인 것으로 신선이 되게 하는 영약이다. 쌀뜨물에 담가 하룻밤을 두었다가 껍질을 벗기고 말려 곱게 가루를 만든다. 이 가루 한 근을 찹쌀 죽에 넣고 끓여 꿀을 넣고 반죽하여 오동나무 씨만하게 알약을 지어 자루에 담아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두어 말린다. 이것을 날마다 아침에 20개씩 먹고 저녁에 잠자기 전에 30개씩 먹는다. 한 달을 먹으면 늙지 않고 추위와 더위를 타지 않는다'. <선신은서(仙神隱書)>에는 또 이렇게 적혀 있다. ‘석창포 화분을 책상에 두고 밤을 새워 책을 읽어도 등잔에서 나오는 연기를 석창포가 다 빨아들이므로 눈이 피로하지 않다. 아침마다 잎 끝에 맺힌 이슬로 눈을 씻으면 눈이 밝아져서 오래 지나면 한낮에도 별을 볼 수 있다'. <천금방(千金方)>이라는 중국 의학책에는 ‘1촌에 아홉 마디가 있는 석창포를 백일 동안 그늘에 말려 가루를 내어 한번에 한 숟가락씩 하루 세 번 먹는다. 오래 먹으면 귀와 눈이 밝아지고 머리가 총명해지며 기억력이 좋아진다'고 적혀 있다.

한방에서 석창포는 맛이 맵고 따뜻하며, 방향성이 있다고 본다. 방향성 있는 약들은 대체로 잘 통하게 하는 성질이 있으므로 석창포도 습기가 쌓인 것을 풀고 담이 쌓인 것이나 구멍이 막힌 것을 뚫어 준다. 또 위로 뜨는 성질이 있어 우리 몸의 맑고 가벼운 기운을 위로 잘 오르게 하여 눈이나 귀를 밝게 하고, 뇌와 정신을 맑게 한다. 그래서 석창포는 가슴에 습하고 탁한 기운이 쌓이는 병증에 사용하는데 코막힘, 복부가 차올라 답답한 것, 시력 및 청력감퇴, 기억실조, 건망증 등의 증상에 좋은 효과를 보여 수험생이나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현대인들은 위한 처방에 주로 사용하는 약재이다.

도용호 선생은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대한한방부인과학회, 대한한방비만학회 회원이며 현재 해답한의원 원장으로 진료중이다. 031-444-4060  www.haedap.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