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융프라우, 동화와 눈 덮인 산의 만남②융프라우요흐,그린델발트·휘르스트,인터포크 융프라우"
"스위스-융프라우, 동화와 눈 덮인 산의 만남②융프라우요흐,그린델발트·휘르스트,인터포크 융프라우"
  • 트래비
  • 승인 2010.12.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융프라우요흐의 스핑크스전망대 2 알레취빙하에서의 하이킹 3 ‘Top of Europe’으로 불리는 융프라우요흐 4 실제 빙하를 뚫어서 만든 얼음궁전 5 스위스 국기가 휘날리는 플라토전망대

  김명상 기자   사진  Travie photographer 김병구   
취재협조  동신항운 02-756-7560 www.jungfrau.co.kr, 융프라우철도 www.jungfrau.ch


Jungfraujoch 융프라우요흐
유럽에서 제일 높은 기차역


해발고도 3,454m에 철도역이 있다는 말을 들으면 실감이 나질 않는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최고봉 백두산이 2,744m라는 사실을 떠올리면 놀랍다 못해 좀 어이없다는 생각까지 들 정도다.
융프라우 지역을 찾는 이유에 대해 여행객들은 십중팔구는 융프라우요흐(Jungfraujoch, 3,454m) 때문이라고 답할 것이다. 융프라우(Jungfrau, 4,158m)봉에 가장 가까운 철도역 융프라우요흐는 매년 50만명이 넘는 여행객이 찾고 있으며 유럽에서 가장 고도가 높은 곳에 자리해 있어 ‘유럽의 정상(Top of Europe)’으로 불린다. 100년 전에 험준하기 이를 데 없는 이곳에 철도를 놓았다는 것 자체가 경이로운 노력이라 할 만하다. 당시 인부들은 평균 영하 8도의 추위, 눈사태, 번개, 폭풍, 최고시속 250km의 강풍, 기압차라는 어려움을 이겨내야 했는데 생각만으로도 오한이 밀려올 지경이다.

‘처녀’라는 뜻의 융프라우와 ‘어깨’라는 의미의 요흐가 결합된 융프라우요흐는 그 이름만으로도 봉우리 사이 움푹 들어간 곳에 자리한 지형적 특성을 잘 설명해 준다. 열차로 이동할 수 있는 만큼, 여유롭게 알프스의 풍경을 두루 볼 수 있고 힘든 산행의 부담이 없어 어린이나 노약자에게도 무리가 없다. 단, 고도가 높다 보니 고산증은 주의해야 한다.

어렵사리 융프라우요흐에 도착하고 나면 또 다른 세상이 기다리고 있다. 역에 도착해 좀 걸어 터널을 나오면 알프스 최장(22km)의 알레취 빙하가 시야에 들어온다. 얼음과 눈의 조화가 산 너머까지 광활하게 펼쳐진 하얀 나라를 마주할 수 있는 이곳에는 총 27개의 시설물이 있다. 

얼음궁전(Ice Palace)에서는 만년설과 빙하의 세계를 , 유럽에서 가장 높은 우체국에서는 사랑하는 이에게 로맨틱한 우편물을 보내는 것도 가능하다. 아울러 크리스탈레스토랑 등 5개의 다양한 레스토랑에서 즐기는 식사나, 스핑크스전망대(Sphinx Terrace)나 플라토(Plateau) 전망대에서 알프스의 웅대한 전망을 감상하는 일도 빼놓을 수 없다.

▶ 융프라우요흐 가는 방법  
인터라켄 동역에서 융프라우요흐행 왕복표를 구입하면 된다. 기차는 1년 내내 운행하며 오전 6시35분에 첫차가 출발하는데 성수기(5~10월)에는 30분 간격, 비수기에는 1시간 간격으로 운행한다. 소요시간은 상행선 2시간17분, 하행선 2시간25분이며 정상에서 보내는 시간에 따라 총 6~7시간 정도가 필요하므로 일정에 참고하자. 

융프라우요흐를 오르는 방법은 2가지 노선이 있다. 하나는 인터라켄 동역-라우터부룬넨-클라이네샤이텍-융프라우요흐, 두 번째는 인터라켄 동역-그린델발트-클라이네샤이텍-융프라우요흐 노선이다. 따라서 오를 때와 내려올 때 다른 길을 이용한다면 융프라우의 매력을 두루 느낄 수 있을 것이다. www.jungfrau.ch

▶ 융프라우요흐의 주요 즐길 거리

빙하로 만든 얼음궁전 Ice Palace
얼음궁전은 1934년 실제 빙하를 뚫어서 만든 것으로 알레취 빙하 20m 아래에 있다. 내부는 얼음으로 깎은 동물 등 각종 조각상으로 채워져 있다. 빙하가 매년 약 50cm 움직이기 때문에 정기적인 보수를 하고 있으며, 방문객의 체온 때문에 조각품이 녹는 관계로 일정 기간이 지나면 다른 작품으로 교체한다.

독일까지 보이는 스핑크스전망대
Sphinx Observation Terrace
건물 형태가 마치 이집트의 스핑크스와 비슷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곳으로 올라가는 스핑크스엘리베이터는 108m의 높이를 불과 25초 만에 올라간다. 올라가 보면 유리로 둘러싸인 실내 전망대가 있고 여기서 옥외 발코니로 나가면 최고봉 융프라우도 바로 눈앞에 놓인다. 스위스 국기가 펄럭이는 가운데 주변의 알프스 영봉은 물론이고 멀리 독일의 흑림지대까지도 볼 수 있으며 알레취 빙하도 내려다보이는 만큼 사진촬영의 명소로 각광받는 곳이다.

카페테리아에서는 즐기는 컵라면
융프라우요흐에서는 우리나라의 컵라면을 즐길 수 있다. 물과 젓가락을 포함해 7.5스위스프랑인데 뜨거운 물은 4스위스프랑, 젓가락은 1.5스위스프랑을 받는다. 비싸지만 동신항운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융프라우할인권을 이용해 티켓을 구매하면 무료 컵라면 쿠폰을 받을 수 있다. 알프스에서 맛보는 컵라면이라니 다소 황당하지만, 추운 빙하체험 후 맛보는 뜨거운 컵라면의 맛은 그 어느 곳에서보다도 맛있을 것이다. 

가는 곳마다 절경! 트로티바이크
휘르스트플라이어를 타고 난 후에는 트로티바이크(Trottibike) 체험이 필수다. 휘르스트역에서 두 정거장 전의 보어트(Bort)에서 시작되는 트로트바이크는 자전거와 비슷하지만 안장이 없기에 서서 타야 한다는 것이 차이점이다. 색다른 탈 것에 더해 그린델발트까지 연결되는 트로티바이크 전용도로 주변의 풍경은 그야말로 입이 떡 벌어지게 만든다. 사진촬영이 취미라면 제대로 트로티바이크를 탈 수 없을 정도로 곳곳이 ‘갖다 대면 사진’이다. 초지에서 목에 방울을 달고 한가로이 풀을 뜯는 소들과 울긋불긋한 꽃들로 장식된 스위스 전통가옥 샬레, 새하얀 눈에 덮인 웅장한 산의 절묘한 조화는 왜 여행객들이 스위스에 방문하는지에 대한 정확한 대답이 된다.
보어트역 트로티바이크 요금 18스위스프랑(보증금 100스위스프랑 또는 신용카드)

아드레날린 200% 상승 휘르스트플라이어
휘르스트역 근처에 설치된 휘르스트플라이어(First Flyer)는 휘르스트-슈렉펠트 간 800m를 케이블에 매달려 최고 45m의 높이에서 시속 84km로 내려가는 레포츠 시설이다. 우리나라의 일반 놀이기구와 비슷하지만 아찔한 높이에서 긴장감을 느끼며 주변에 펼쳐진 눈 덮인 산봉우리를 향해 돌진하듯 나는 체험은 최고의 스릴을 보장한다. 요금 25스위스프랑



1 속도감 넘치는 트로티바이크 2 인터포크에서는 음악 연주도 볼거리다 3 인터포크 마크 4 스위스 소년들의 합창 5 스위스 전통악기 호른 6 고리 던지기에 열중하는 소년들


Grindelwald·First 그린델발트·휘르스트
하이디가 뛰노는 그림같은 풍경 

융프라우에서 알프스 소녀 하이디가 뛰노는 그림 같은 풍경을 기대했다면 그린델발트(Grindelwald, 1,034m)를 꼭 들러 볼 일이다. 그린델발트는 융프라우 지역 3대 봉우리 중 하나인 아이거(Eiger) 아래에 자리해 있는 마을로 산과 푸른 초원, 스위스식 전통가옥 샬레 등이 어우러진 명소다. 원래 그린델발트는 ‘녹색의 숲’이라는 뜻이지만 지금의 모습은 사뭇 다르다. 숙박시설, 레스토랑, 기념품점, 산악용품점, 스포츠센터 등이 다양하게 자리해 자연과 도시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있는데 너무 조용한 것을 좋아하지 않는 여행객에게 장점이 될 것이다.

그린델발트에서 곤돌라로 연결되는 휘르스트(First, 2,168m)는 인기 하이킹 코스를 꼽히는 ‘바흐알프호수’와 가깝고, 긴장감을 가득 전하는 ‘휘르스트플라이어’가 자연과 액티비티를 동시에 만끽하도록 돕는다. 이후에는 트로티바이크를 타고 다시 그린델발트로 내려갈 수 있는데 평범해 보이지만 연이은 풍광에 심드렁해진 여행객의 마음도 사로잡을 만한 매력이 숨어 있다. 융프라우요흐만 바라고 스위스에 왔다면 일정을 쪼개 그린델발트와 휘르스트까지 방문해 보자. 다소 생소한 지역이지만 하루와 맞바꾼 감동은 평생 가슴을 울릴지도 모른다.
그린델발트-휘르스트 열차 왕복요금 53스위스프랑  이동시간 인터라켄-그린델발트 34분(열차 이용),
그린델발트-휘르스트 30분(곤돌라 이용)  그린델발트 관광청 +41 33 854 12 12

Interfolk Jungfrau 인터포크 융프라우
스위스의 매력이 가득! 

보통 유럽의 국가들은 국경이 인접해 문화적 특색이 비슷한  부분이 많다. 따라서 스위스만의 고유한 매력을 찾는 것도 사실 어려운 일인지도 모른다. 하지만 민속축제의 하나인 인터포크(Interfolk Jungfrau) 축제기간은 다르다.
인터포크는 융프라우 지역에서 매년 가을 벌어지는 축제로  2010년에는 10월 7일부터 10일까지 치러졌다. 그린델발트-휘르스트, 뮈렌, 클라이네샤이텍, 하더쿨룸, 인터라켄 등에서 매일 장소를 바꿔 가며 진행되는 이 행사에는 포크뮤직밴드의 공연, 알프호른 연주, 요들송, 스위스기 던지기, 헌팅호른 연주, 댄스, 수공예품 전시, 각종 게임 등이 어우러진 문화 축제다. 

또한 초청국가로 일본이 선정돼 기모노와 일본 전통 공연 등을 함께 즐길 수 있어 더욱 눈길을 끌었다. 아울러 인터라켄의 쿠어잘컨벤션센터에서는 만찬에 더해 공연과 연주회가 함께하는 만큼 이 시기에 방문하는 여행객은 융프라우의 자연 외에도 스위스 문화체험까지 가능할 것이다.


▶ 저렴하고 편리한 융프라우VIP패스
융프라우VIP패스는 융프라우 지역을 여행하려는 이들에게 많은 혜택을 제공하는 티켓이다. 보통의 여행자들은 인터라켓에서 융프라우요흐를 가기 위해 1회 왕복권을 구입하지만 그것만으로 융프라우의 갖가지 매력을 모두 만끽하기란 어려운 일. 만약 인터라켄과 융프라우요흐를 포함해 2일 이상의 여정을 생각한다면 VIP티켓을 고려해 볼 만하다.
인터라켄 동역-융프라우요흐 1회 왕복권 가격은 쿠폰을 적용해도 130스위스프랑이지만 융프라우VIP 2일 패스의 경우 왕복권을 포함하고도 170스위스프랑에 구입이 가능하다. 저렴한데다 마을간 무제한 이동으로 자유로이 숙소를 정할 수 있고 알프스를 제대로 체험할 수 있도록 무료 액티비티 이용 및 할인의 각종 특전이 제공된다. 융프라우철도 한국지사인 동신항운(www.jungfrau.co.kr)에서 VIP패스를 판매하고 있으며 2일권부터 6일권까지 다양하다.
가격 연속 2일 170스위스프랑, 연속 3일 190스위스프랑



1 그린델발트의 동화 속 마을같은 풍경 2 융프라우철도 기관실의 모습 3 인터라켄은 높은 산이 둘러싸고 있다 4 도시와 자연이 하나된 그린델발트 시내 5 인터포크 행사에서의 악기 연주 장면 6 쉬니케플라테에서 만난 현지 아가씨들 7 인터라켄에서는 패러글라이딩을 즐기는 이들을 쉽게 볼 수 있다 8 휘르스트 인근의 바흐알프 호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