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수의 맛있는 대한민국] 전주-전주표 식도락 찬가, 비빔밥과 국밥의 2大 명가 "
"[김봉수의 맛있는 대한민국] 전주-전주표 식도락 찬가, 비빔밥과 국밥의 2大 명가 "
  • 트래비
  • 승인 2012.02.2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봉수의 맛있는 대한민국 20 전주
부산 ‘싸나이’ 김봉수는 ‘맛집’을 특히 편식하는 여행자로 부산·경남 여행커뮤니티 ‘풍경’의 운영자이기도 하다. www.poongkyung.com

전주표 식도락 찬가 
비빔밥과 국밥의 2大 명가

전국 어디서나 먹을 수 있을 정도로 흔해졌지만, 본고장 전주에서가 아니라면 절대로 ‘먹어 봤다’고 말할 수 없는 두 가지가 바로 전주비빔밥과 콩나물국밥이다. ‘뭐가 다를까?’를 상상만 하지 말고, 전주비빔밥 2대 명가, 콩나물국밥 2대 명가로 직접 가 보시라. 바야흐로 신선한 야채들이 풍성해지는 봄이 오고 있지 않은가. 

에디터  트래비   글·사진  Travie writer 김봉수 

진짜진짜 전주 콩나물국밥 

 ‘그 맛이 그 맛이겠거니’라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다. 나 역시도 전주에서 콩나물국밥을 먹어 보기 전까지는 ‘그저 그러려니’ 하고 넘겨짚기는 했다. 하지만, 지금은 마치 홍보 대사가 된 것처럼 전주 콩나물국밥 예찬을 하게 된다.
예로부터 비빔밥, 한정식과 더불어 전주의 3대 진미로 손꼽히던 음식이 바로 이 ‘콩나물국밥’이다. 전주는 토질과 수질 그리고 기후가 콩나물을 재배하기에 아주 적합하여 질 좋은 콩나물이 생산되는 지역이라 한다. 그래서 그 질 좋고 흔한 콩나물로 국밥을 만들어 내는 전통 있는 집이 전주에 많다. 또 전주 콩나물국밥 전문점에서는 공통적으로 막걸리에 각종 한약재를 넣어 만든 달콤한 모주를 팔고 있는데, 이 또한 중독성 있는 맛을 자랑한다.


콩나물국밥 2大 명가 


자연의 맛으로 만든 왱이집  
왱이집은 뚝배기 가득 내어지는 뜨끈한 콩나물국밥과 맛김 한 봉지 그리고 양은그릇에 담긴 계란반숙, 거기에 깍두기, 배추김치, 새우젓, 오징어젓갈이 반찬으로 나온다. 먼저 양은그릇의 계란반숙에 김을 잘게 찢어 넣어 비벼 먹은 후에 국밥을 먹는 것이 순서인데, 입맛에 따라 계란 반숙을 국밥에 넣어 먹어도 상관없다. 맛김은 국밥을 먹을 때도 밥과 함께 싸 먹게 되는데, 소금이 발린 맛김으로 국물에 젖은 밥을 싸 먹는 그 맛이 일품이다. 이 맛을 알고 난 후부터는 이제 집에서도 국에 밥을 말아 먹을 때면 맛김을 얹어 먹는 버릇이 생겼다. 거기에 찬으로 나오는 오징어 젓갈과 잘 익은 깍두기와 배추김치의 궁합은 환상적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무공해 콩나물과 맛김은 무한 리필이 가능하다. 특히나 이 집은 무공해 콩나물을 쓰고 화학조미료를 절대 쓰지 않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왱이집 ┃주소 전북 전주시 경원동 2가 12-1  문의 063-287-6980  추천메뉴 콩나물국밥 5,000원, 모주 5,000원    

60년 전통의 삼백집  
긴 역사만큼이나 많은 이야기가 전해진다. 간판도 없이 장사를 했던 시절부터 전주에서 맛있기로 소문이 나 있어 사람들이 인산인해를 이루었는데, 그 당시 하루에 딱 300그릇만 팔고 문을 닫아 버린 것이 이름의 유래가 되었다. 1970년대 박정희 대통령이 처음 이곳에 왔을 때 당시의 주인장이었던 욕쟁이할머니 이봉순씨가 박정희 대통령을 보고선 “니 놈은 박정희 대통령이랑 어찌 고로코롬 쏙 빼 닮았냐? 옛따 이놈아, 계란이나 하나 더 처묵어라”라고 말했던 일화가 있고 허영만의 만화 <식객>에 등장하기도 했다. 삼백집의 국밥은 앞서 소개한 왱이집의 토렴식과는 달리 뚝배기에 팔팔 끊여 내기에 그 맛의 차이 또한 분명하다. 국밥에 수란이 섞여 나오고, 계란 후라이가 따로 나오는 것도 왱이집과 다르다. 보통 전주 사람들은 삼백집 방식의 국밥을 더 선호한다지만 개인적으로는 왱이집을 더 선호한다. 아마도 처음 전주 콩나물국밥을 접한 곳이기 때문일 것이다.
삼백집 ┃주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고사동 454-1  문의 063-284-2227  추천메뉴 콩나물 국밥 5,000원, 모주 5,000원       


‘진주’ 아니고 ‘전주’ 비빔밥

평양의 냉면, 개성의 탕반과 더불어 조선시대 3대 음식으로 불리던 전주의 비빔밥은 궁중에서도 즐겨 먹었던 전통음식이다. 전주비빔밥의 특징은 전주의 특산물이자 자랑거리인 콩나물이 빠지지 않고, 육회와 계란 노른자위가 들어간다는 것이다. 이름이 비슷해서 많이 헛갈리는 ‘진주비빔밥’과의 구별법 역시 거기에 있다. 또한 밥을 할 때 쇠머리를 고아낸 육수를 사용해 그 맛을 더함과 동시에 밥알이 서로 달라붙지 않게 지어야 한다. 그 외에도 각종 나물 등 수십 가지의 음식 재료들로 만들어지는 전주비빔밥은 항상 놋그릇에 담아, 식힌 콩나물국과 함께 내는 것이 보편적이다.

 

전주비빔밥의 2大 명가 


문화재로 등록된 맛 성미당 & 가족회관
  
그 본고장인 만큼 전주시내 곳곳에는 수많은 전주비빔밥 전문점들이 들어서 있다. 그중 전주비빔밥의 2대 명가로 통하는 곳이 ‘성미당’과 ‘가족회관’이다. ‘성미당’은 전라북도가 지정한 제1호 향토 음식점으로 40년 전통의 식당인데, 참기름과 고추장으로 미리 비빈 밥 위에 고명을 얹어 내는 것이 특징이다. ‘가족회관’은, 전주비빔밥으로 전주시 음식명인 제1호이자 무형문화재 39호로 등록되어 있는 김년임씨가 직접 운영하는 식당으로 원조 전주비빔밥의 진수를 맛볼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이 두 곳이 전주에서는 비빔밥을 가장 잘 한다는 공통적인 평가를 받고 있기는 하지만, 사실 전주시내에서는 어디를 가나 그 맛의 차이가 오십보백보라 할 만큼 비교적 괜찮은 맛을 낸다.
성미당┃주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중앙동 3가 31-2  문의 063-287-8800  추천메뉴 전주전통육회비빔밥 1만2,000원
가족회관┃주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중앙동 3가 80  문의 063-284-2884  추천메뉴 전주비빔밥 1만2,000원


꼭 추천하고 싶은 전주 여행지


전주한옥마을 
 
일본에 유후인이 있다면, 한국엔 전주한옥마을이 있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특별한 멋이 있는 곳이다. 태조로를 중심으로 기와집들이 늘어서 있고 그 사이사이로 멋스런 인테리어의 찻집과 선물가게들이 즐비하다. 곳곳엔 전통 체험장과, 한옥체험관이 있고, 태조로 끝엔 경기전이 위치해 있다. 골목골목 구석구석 꼼꼼히 둘러보면,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아름답다는 말을 직접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또한 이곳에 가면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성당인 ‘전동성당’을 만날 수가 있다.

그 외 가볼 만한 곳  
여름 연꽃이 필 무렵이라면 대규모 연꽃단지인 덕진공원이 좋고, 전주의 역사를 한자리에서 느낄 수 있는 국립 전주박물관, 전주읍성의 남문으로 보물 308호로 지정되어 있는 풍남문, 전주 명물 막걸리와 전주의 음식 그리고 전주의 인심을 동시에 맛볼 수 있는 삼천동 막걸리 골목 등이 가 볼 만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