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랍에미리트-카스르 알 사랍 리조트Qasr Al Sarab Resort 신기루를 닮은 궁전
아랍에미리트-카스르 알 사랍 리조트Qasr Al Sarab Resort 신기루를 닮은 궁전
  • 트래비
  • 승인 2012.10.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조트로 들어오는 사막 도로와 리조트 입구를 연결하는 다리의 웅장한 자태


사막 한가운데에서의 오아시스 생활. 누구나 한번 꿈꿔 볼 만한 일이다.
이 꿈을 실현시켜 줄 만한 초현실적인 리조트가 있다.

에디터  트래비   글·사진  Travie writer 김후영


아랍에미리트의 수도 아부다비에서 남쪽으로 200여 킬로미터. 광대한 사막이 자리한 리와 오아시스에서 넘어지면 코 닿을 거리에 단 한 명의 개인관광객도 받아들이지 않은 철통국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국경이 있다. 눈으로는 가늠할 수 없는 고립된 사막지대의 국경. 그곳에서 멀지 않은 곳에 세계에서 유일무이하다고 감히 말할 수 있는 럭셔리 사막 리조트가 존재한다. 2009년 10월 세인들의 주목을 받으며 아무도 찾지 않을 것 같은 거대한 빈 공간에 둥지를 튼 카스르 알 사랍 리조트는 아난타라Anantara 리조트 그룹에서 야심차게 만든 초대형 사막 리조트다. 아난타라 리조트 그룹은 태국, 몰디브, 발리 등지에 초호화 리조트를 운영하고 있기도 하다.  

카스르 알 사랍 리조트의 등장이 의미심장한 것은 주거지로서는 부적합한 곳에 하나의 거대한 인공 마을을 만들었다는 것, 다시 말해 열사의 땅 위에 오아시스 리조트를 세우는 무모한 프로젝트를 실행시켜 결국에는 기념비적인 사막 리조트를 세웠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사막에서의 럭셔리한 낭만을 좇는 여행자들은 <아라비안나이트>의 배경이 될 법한, 사막으로 둘러싸인 오아시스 리조트에서 하룻밤을 보내며 아랍 전통 문화와 낭만을 즐길 수 있게 됐다. 


1 전통방식으로 매를 이용해 사막에서 사냥을 하는 베두인족 남성이 리조트 입구에서 리조트를 찾아오는 손님들을 맞이한다 2 절도있고 세련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로비 라운지 바lobby lounge bar 3 아랍 성채 모양의 지닌 카스르 알 사랍 리조트의 본관 건물 4 오렌지 빛 모래언덕에 둘러싸인 카스르 알 사랍 리조트의 자태 5 카스르 알 사랍 리조트 내 메인 아웃도어 풀

이슬라믹 디자인이 주는 영감

카스르 알 사랍은 ‘신기루 궁전’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멀리서 보면 사막에 가려 보일 듯 말 듯한 자태가 마치 신기루 같다고 해서 지어진 이름이다. 건축 형태를 보면 궁전이라기보다는 아랍 특유의 성채 모양을 하고 있다. 부르지burj라 불리는 성탑들로 이루어진 구조가 이채롭다. 카스르 알 사랍은 70개의 일반 객실과 발코니를 지닌 40개의 디럭스룸, 28개의 테라스룸, 14개의 스위트룸을 지니고 있다. 여기에 개인 야외수영장이 달린 수십 채의 럭셔리 풀빌라pool villa가 포진하고 있다. 객실의 특징은 이슬라믹 디자인의 영감을 받아 그로테스크한 데코와 기발한 오브제로 치장되어 있다는 점. 사막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자연스러운 느낌과 아랍 황실의 고상함이 섞인 분위기도 풍긴다. 각각의 풀빌라에는 고급 원목과 진귀한 원석, 가죽과 유리공예를 이용한 장식물과 가구가 가득하다. 

뭐니 뭐니 해도 가장 큰 특징은 모래언덕이 선사하는 기막힌 경치다. 창문 너머로 엿보이는 오렌지빛 모래언덕 주변으로 펼쳐진 후광이 눈을 부시게 한다. 각 객실과 빌라에는 넉넉한 크기의 욕조, 무선인터넷, 야외 샤워실, 일광욕을 위한 별도의 공간이 갖추어져 있다. 

사막 모래로 효과만점 트리트먼트를 즐기다

카스르 알 사랍은 세계적 수준의 요리를 제공하는 세 개의 레스토랑을 지니고 있다. 알 와하Al Waha는 투숙객들이 낙타 젖으로 만든 우유 한 잔과 함께 아침식사와 점심식사 뷔페를 즐기는 공간이고, 수하일Suhail은 세계 각처에서 가져온 해산물을 맛볼 수 있는 그릴 레스토랑과 유명 와인을 맛볼 수 있는 루프톱 바rooftop bar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마지막으로 가디어Ghadeer는 그릴 샌드위치와 가벼운 식사를 제공하는 야외수영장 옆에 자리한 풀사이드 바poolside bar 개념의 레스토랑이다. 카스르 알 사랍의 레스토랑에서는 중동의 전통 요리인 후무스hummus, 빵에 발라 먹는 콩, 올리브로 만든 걸쭉한 소스와 가누시ghanoush, 올리브오일과 여러 양념을 섞어 만든 가지 요리를 맛보자. 현지에서 생산된 대추야자나 견과류를 이용해 만든 독특한 맛과 향의 아랍 고유의 디저트를 선택할 수 있는 즐거움도 주어진다. 그 밖에 로비 라운지 바lobby lounge bar 공간인 알 리완Al Liwan이 있다.

카스르 알 사랍에 머무는 동안 스파가 주는 즐거움 또한 결코 간과할 수 없다. 이곳의 스파 공간은 그야말로 아난타라 그룹이 자랑하는 최상의 편의시설이다. 무엇보다 탁 트인 사막 공간을 바라보며 즐기는 골드 파우더gold powder 마사지는 매우 특별하다. 전통 타이 스타일의 트리트먼트에 현지에서만 구할 수 있는 재료와 성분, 이를 테면 대추야자 가루, 사막 모래 등을 사용하여 스파 효과를 극대화시키기 때문. 꽃잎을 이용한 아로마테라피, 밀크 바스 트리트먼트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1 리조트 안에 전통방식의 오아시스 수로를 설치해 놓은 모습 2 알 와하 뷔페 레스토랑에 마련된 각종 디저트류 3 아랍 황실의 고상한 기품이 담긴 VIP만을 위한 워크아웃 룸 4 카스르 알 사랍 리조트에서 제공하는 낙타 투어에 참여하는 방문객들. 모래언덕 위에서 선셋을 감상하는 기회가 주어진다 5 카스르 알 사랍 리조트의 건물은 사막의 모래를 이용한 흙벽돌로 지은 아랍의 전통 건축 양식으로 만들어졌다

로맨틱 아라비안 선셋 나이트

카스르 알 사랍 리조트에 머무는 큰 이유는 모래언덕으로 이루어진 사막을 직접 체험하기 위해서다. 그래서 투숙객들을 위해 다양한 사막 액티비티 프로그램을 마련해 놓고 있다. 먼저 리조트 인근의 날카로운 포물선을 그려내는 모래언덕에 올라가 아라비안 선셋을 즐기며 나도 모르게 지구 끝, 아무도 모르는 곳에 와 있는 듯한 황홀경에 빠져 보자. 퍼플, 오렌지, 핑크로 변해 가는 색채의 파노라마가 하늘 위에 펼쳐지는 모습에 절로 탄성이 나온다. 석양 아래 부드러운 모래를 밟으며 낭만적인 산책을 즐겨 보는 것도 좋다. 낙타를 타고 모래언덕 주변을 둘러본 뒤 일몰을 감상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이다. 훈련된 매와 함께 떠나는 사막투어도 있다. 유목민들이 매를 이용해 사냥하던 전통문화를 엿볼 수 있는 기회다. 사막 사파리의 경우 사륜구동형 차량을 타고 모래언덕의 경사면을 달리며 스릴을 만끽하는 프로그램이다. 그 밖에 베두인 유목민들이 활시위를 당겨 사냥하던 전통을 체험해 보는 프로그램도 있다.

광활한 사막 아래 내려앉는 마법 같은 선셋의 절경을 볼 수 있는 곳이 어디 그리 흔할까. 38도, 40도를 넘나들며 대책없이 뜨거운 사막의 열기 속에서도 얼음궁전과 같은 철옹의 자태를 잃지 않는 카스르 알 사랍에서의 휴식은 냉장고 안에서 열대야를 보내는 것보다 더 짜릿하고 영화 <아라비아의 로렌스>보다 더 선명한 감동과 낭만적인 추억을 선사한다. 

▶travie info 

항공편 에티하드항공Etihad Airways이 인천과 아부다비 사이에 매일 직항편을 운항한다. 아랍에미리트 국영항공사이자 아랍에미리트 수도인 아부다비를 베이스로 하는 에티하드항공사는 2003년 새롭게 등장한 중동의 귀족 항공사. 2009년 스카이트렉스에 의해 세계 최고 비즈니스석을 지닌 항공사로 선정된 바 있다. 문의 에티하드 서울사무소 02-3782-4970 www.etihadairways.com
현지 교통편 카스르 알 사랍 리조트를 직접 찾아가려면 아부다비 국제공항에서 내비게이션을 갖춘 렌터카를 이용해 가는 게 좋다. 거리는 약 200km이며, 약 2시간이 걸린다. 리조트에 의뢰하면 공항과 리조트 사이를 오가는 차량을 마련해 준다.
카스르 알 사랍 리조트 | 요금 디럭스 발코니 룸 1,530디르함부터, 디럭스 테라스 룸 1,785디르함부터. 스위트룸 1,955디르함부터. 풀빌라 3,060디르함부터. 패밀리 풀 빌라 4,760디르함부터(이상 2012년 10월 기준. 시즌에 따라 변동 가능. 1디르함은 약 310원). 문의 971-0-2 886 2088  qasralsarab.anantara.com
비자 비자 없이 30일 동안 체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