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orts in Krabi 끄라비
Resorts in Krabi 끄라비
  • 트래비
  • 승인 2012.10.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소피텔 리조트의 스파는 정원과 어우러져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2 허니문이나 커플을 위한 아오낭 클리프 리조트 3 머큐리 디바나 리조트 로비의 꽃 장식


가보지 못한 길이 더 아름답다. 태국 끄라비에 주목하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130여 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끄라비는 리츠 칼튼 등 세계적인 리조트 체인이 자리잡고 있는가 하면, 아오낭 비치를 중심으로 중저가 호텔도 다양하다. 아오낭 비치에서 살짝 떨어져 있는 리조트들은 뛰어난 시설 대비 가격이 저렴하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글·사진  전은경 기자  

최대 번화가 아오낭 비치

끄라비 리조트는 크게 두 부류로 나눌 수 있다. 아오낭 비치에 인접한 곳과 그렇지 않은 곳. 그만큼 아오낭 비치는 끄라비 여행에서 결코 빼놓을 수 없는 곳이다. 낮에 보면 흡사 시골마을 같은 끄라비에서 해변을 따라 레스토랑, 바, 카페 등이 즐비한 유일무이한 번화가이다. 덕분에 이 일대는 어마어마한 땅값을 자랑하고 있으며, 운이 나쁠 경우 시설이 낙후된 리조트를 선택하게 될 가능성도 높다. 이왕이면 해변으로부터 약간  떨어진 리조트를 추천하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툭툭이를 타고 10분만 이동하면 지은 지 약 1년 정도 되는 최신식 리조트 머큐리 디바나 리조트가 있다. 호화롭지는 않아도 깔끔한 실내, 합리적인 가격대를 원한다면 제격이다. 리조트에 들어서면 가장 눈에 띄는 것이 리조트 전체를 가로지르는 거대한 수영장. 이 리조트의 랜드마크이자 해변이 없는 답답함을 해소해 준다. 해질녘 불을 밝힌 베란다에서 수영장을 바라보는 것도 나름의 운치가 있다. 아오낭 비치 끝자락에는 해변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아오낭 클리프 리조트가 있다. 리조트에 오르기 위해 한 차례 계단을 올라가야 한다는 게 단점이지만 또한 장점이기도 하다. 계단을 따라 클리프 리조트에 오르면 해변의 소음, 인파, 번잡함이 멀찍이 물러난다. 물론 계단을 내려오면 5분 만에 아오낭 비치에 닿을 수 있는 편리함도 확보하고 있다. 그러나 굳이 해변으로 가지 않아도 객실에 마련된 전용 발코니에서 깎아지른 기암괴석과 해변을 조망할 수 있다. 발코니에 자쿠지가 있는 슈페리얼 룸을 선택하면 신선놀음이 따로 없다. 
머큐리 디바나 리조트Mercure Deevana Resort
주소 186, Moo 3, Ao Nang Soi 8, Ao Nang Beach, Muang, Krabi 81000, Thailand
문의 +66(0) 53-639-999, www.mecurekrabideevana.com
가격 슈페리어룸 비수기 13만원부터, 성수기 21만원부터
아오낭 클리프 리조트Aonang Cliff Resort
주소 328, Moo 2, Tambol Aonang, Amphor Muang, Krabi 81000, Thailand
문의 +66(0) 75-626-888, www.aonangcliffbeach.com
가격 슈페리어 프론트룸 비수기 9만원부터, 성수기 13만원부터

뭐니뭐니 해도 스파!

여행의 목적은 각기 다르다. 그러나 태국에서라면 한 목소리를 내도 이상하지 않다. 스파, 혹은 마사지로 대동단결하는 곳이 바로 태국이니까. 소피텔 리조트 & 스파가 갖고 있는 수많은 장점 중에서도 스파 시설을 최우선으로 꼽는 것도 바로 그 때문이다. 스파 예약에 앞서 3시간을 비워 두자. 소피텔 리조트 스파의 3종 세트는 사우나, 스파, 아로마테라피로 구성돼 있는데, 사우나와 스파를 1시간 30분 동안, 아로마테라피 1시간 30분 동안 체험할 수 있다. 모든 제품은 록시땅L’Occitane을 사용하며 허니무너를 위한 2인실이 준비돼 있다. 1인당 150달러. 스파 외에도 소피텔 리조트는 가족 단위 여행객들을 위한 시설들도 잘 갖추고 있다. 300~400바트 정도에 즐길 수 있는 쿠킹 클래스가 특히 인기다. 또 리조트는 탑켁 비치로 바로 이어지며 가로세로 100m의 수영장까지 보유하고 있어 즐거움을 보장한다.
소피텔 리조트 & 스파Sofitel Resort & Spa
주소 200, Moo 3, Klong Muang Beach, Tambon Nongtalay, Krabi 81000, Thailand
문의 +66(0) 75-627-800, www.sofitel.com
가격 슈페리어 가든룸 비수기 18만원부터, 성수기 23만원부터

노천탕도 태국스타일

그런가 하면 온천욕을 즐길 수 있는 이색적인 스파도 있다. 나타와리 온천 리조트 & 스파는 일종의 노천탕이다. 8개의 탕에 섭씨 39~49도 사이의 미네랄 워터가 채워져 있는데, 얼핏 국내 워터파크와도 흡사하다. 다른 점은 오롯이 휴식과 목욕에 집중할 수 있다는 것. 스파 전체에 나무가 우거져 있어 탕에서 탕으로 이동하는 동안에도 마치 숲 속을 이동하는 느낌을 준다. 그 말인즉슨 갑작스레 비가 퍼부어도 나무 아래서 충분히 피할 수 있다는 뜻! 관광으로 노곤해진 몸을 나른하게 풀어 주기에 제격인 곳이다. 이곳은 예전에는 온천욕만 가능했으나 최근 객실 20개를 갖춰 어엿한 리조트로 거듭났다. 8개의 탕 외에도 미네랄 수영장과 젤리피시 시설을 갖추고 있다.
나타와리 온천 리조트 & 스파Nattha Waree Hot Springs Resort and Spa
주소 393, Moo 5, Petchkasem Rd, Kokyang, Nuea Klong, Krabi 81130, Thailand
문의 +66(0) 75-611-642, www.natthawaree.com  온천요금 1인당 500바트

진정한 휴양을 위한 탑켁 비치
아오낭 비치에서 약 15분 떨어진 곳에는 탑켁 비치가 있다. 탑켁 비치 인근에는 넓은 부지를 활용해 전용 비치를 갖춘 리조트가 많아 진정한 휴양을 원하는 이들이 주로 찾는다. 올해 10월 오픈한 비욘드 리조트는 탑켁 비치의 여러 리조트 중에서 가장 최신식 리조트다. 풀빌라와 스위트룸, 탑켁 비치를 조망할 수 있는 객실을 갖추고 있으며 시설대비 타 리조트에 비해 가격 또한 저렴한 편이다. 아오낭 비치와는 거리가 떨어져 있지만 리조트 내 부대시설이 부족함이 없다. 특히 가장 꼭대기 층인 5층 로비에서는 탁 트인 탑켁 비치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레스토랑에서부터 수영장, 해변까지 곧바로 연결돼 조식 후 해변을 거닐며 하루를 시작해도 좋다.
비욘드 리조트Beyond Resort
주소 98 Moo 3 Tambon Nongtalay, Amphur Muang, Krabi 81000, Thailand
문의 +66(0) 75-628-300, rsvn-brkb@katagroup.com
가격 씨뷰 딜럭스 비수기 13만원부터, 성수기 21만원부터

취재협조 비지니스에어  02-730-1900 www.businessair.co.kr


4 길이 100m에 이르는 소피텔 리조트의 대형 수영장 5 나타와리 온천에서는 수영복 착용이 필수. 없다면 로비에서 제공하는 옷을 입으면 된다 6 머큐리 디바나 리조트의 공용 수영장
 
▶travie info
항공편 태국 국적의 비즈니스에어Business Air에서 12월15일까지 끄라비 공항으로 직항편을 운항한다. 매주 토요일 밤 9시 인천에서 출발해 밤 12시55분 끄라비에 도착하며 돌아오는 항공편은 수요일 푸껫에서 밤 11시25분 출발해 다음날 아침 7시25분 인천에 도착한다. 12월15일 이후부터는 인천-푸껫 노선을 이용해 푸껫 국제공항에 도착한 후 끄라비까지 육로로 이동해야 한다. 약 2시간 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