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하의 TRAVEL ENGLISH] Fun or Funny
[데이비드 하의 TRAVEL ENGLISH] Fun or Funny
  • 트래비
  • 승인 2013.11.05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은 해외여행 중 외국인들과 대화할 때 흔히 실수하는 영어 표현들을 살펴보도록 하자.
먼저 우리나라 사람들이 자주 묻는 질문들 중에 외국인들에게는 피해야 하는 것들이 있다.  “How old are you?나이가 어떻게 되세요?”또는 “Are you married?결혼하셨나요?” 와 같은 개인적인 질문들은 서양인들의 경우 무례하게 받아들일 수 있으므로 친근한 관계가 아니라면 삼가야 한다.

일상생활에서 자주 사용되지만 실수하기 쉬운 영어 표현으로는 “재미있습니까?” 하고 물어 볼 때 “Are you funny?”라고 말하는 것이다. 이 뜻은 “너는 우스꽝스럽냐?”라는 뜻이 되므로 옳은 표현은 “Are you enjoying it?즐기고 있냐?” 또는 “Is it fun?흥겨우냐?”라고 해야 한다. “파티가 재미있었다”는 말도 “The party was interesting파티가 흥미로웠다”가 아니라 “The party was fun즐거운 파티였다” 또는 “I had a good time즐거운 시간이었다”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적합하다. 반대로 “심심하다”는 뜻으로 “I am boring”이라고 말하면 “내가 심심하게 만든다”라는 의미가 되므로, 대신 “I am bored내가 심심하네요” 또는 “It is boring그거 재미없네요”라고 표현하여야 한다. 또 하나, 관심이 있다고 말할 때도“I am interesting”이라고 말하면 내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는 엉뚱한 뜻이 되므로 “I am interested” 또는 “It is interesting”이라고 표현하면 된다.

그녀와 결혼했다는 말을 할 때는 흔히 “I am married with her”라고 사용하는데 문법적으로 정확한 표현은 “I am married to her” 또는 “I married her”라고 말하면 된다. 친구와 같이 여행하면서 그가 가까운 친구라고 말할 때 “We are intimate friends우리는 친밀한 관계이다”라고 표현하면 동성애 친구를 의미하게 되므로 그런 사이가 아니라면 “We are close friends우리는 가까운 친구다”라고 말하면 된다.

“오늘 기분이 어떠세요?”라고 인사말을 건 낼 때는 “How is your condition today?오늘 당신의 상태가 어떻습니까?”라고 한국식으로 말하지 말고 “How are you feeling today?”라고 자연스럽게 물어 보라. 또한 흔히 하는 실수가 있는데 “지쳐서 기운이 하나도 없다”는 말도 “I have no power” 또는 “I have no energy”라는 표현보다는 “I am exhausted내가 지쳤다”라고 말하면 좋다. “나는 서울에 살고 있습니다”라고 설명할 때 “I am living in Seoul”이라고 흔히 진행형으로 표현하는데 거주하고 있다는 뜻의 live는 현재형으로 “I live in Seoul”이라고 표현하여야 문법적으로 올바르다.

마지막으로 우리나라 사람들이 아주 많이 혼동하는 단어는 ‘by’ 와 ‘until’이다. ‘by’ 는 그때까지 한 번만 하면 되는 상황에, ‘until’은 그 시각까지 계속해서 지속적으로 동작을 취해야 할 때 사용된다. “다섯 시까지 공항에 도착해야 합니다”라고 말하고 싶을 때 “I have to be at the airport until 5”라고 표현하면 나는 다섯 시까지 공항에 계속해서 머물러 있어야 한다”라는 뜻이 된다. “I have to be at the airport by 5”라고 말해야 다섯 시까지 공항에 도착해야 한다는 뜻이 된다. 그럼 더 명확한 영어 표현으로 여행이 한결 더 편안해지기를 바란다. Enjoy your trip!
 
*비즈니스 영어 커뮤니케이션 코칭 및 컨설팅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데이비드 하의 유용한 여행 언어 가이드. blog.naver.com/davidin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