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도사의 재미로 보는 1월] 괜찮아, 잘될 거야
[배추도사의 재미로 보는 1월] 괜찮아, 잘될 거야
  • 트래비
  • 승인 2013.12.26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와 다름없는 오늘이지만 
그 오늘이 1월이라면
이야기가 다르다.
근심은 버리고
좋은 일만 생각하자.
 

 
쥐띠 주위 사람을 믿어라
맘만 서두른다고 빨리 가지 못한다. 혼자 동동거리지 말고 같이 가야 오래 갈 수 있다. 다행이 주위에 좋은 사람이 많으니 한결 든든하다. 건강도 생각해야 할 때니 적게 먹고 많이 움직이자. 부동산 관련해 변화가 있겠다.
모처럼 장거리 여행.
 
소띠 자기 자신에 대한 재발견
아닌 것은 아니라고 말하는 것도 능력이다. 엉뚱하게 이리저리 끌려 다니면서 스트레스 받지 말고 본인의 생각을 분명하게 말하고 주도적으로 일을 추진해 보자. 지금껏 미처 몰랐던 내 안의 리더십을 만날 수도 있다. 
내비게이션 맹신 금지.
 
호랑이띠 출발이 좋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라는 옛 말이 틀리지 않다. 그동안의 크고 작은 시행착오가 드디어 결실로 돌아오기 시작한다. 상사와 동료들에게도 인정을 받으니 출발이 좋다. 방심하지만 않는다면 더 큰 수확을 기대해도 좋다.
금강산도 식후경.
 
토끼띠 무탈한 시작
새 부대에 담으려는 새 술이 생각보다 향이 좋다. 여전히 바쁘고 분주하겠지만 동료와도 손발이 맞고 보람도 크다. 나쁠 것 없는 하루하루. 2014년 계획한 크고 작은 일들은 비록 더디지만 절반 이상 이룰 수 있겠다.
자동차보다 기차.
 
용띠 변화의 계절
자의반 타의반 이래저래 크고 작은 변화가 많다. 직장을 옮기거나 새로운 거처를 모색해야 할 수도 있다. 새로운 시작은 종종 많은 고민을 안겨 주기도 하지만 일단 선택했다면 뒤돌아봐야 소용없다. 자신을 믿어라.
모처럼의 힐링 여행.
 
뱀띠 명절이 불편해
또 한 살을 먹어서일까? 설 연휴가 길고 길다. 매년 들어 온 친척들의 잔소리건만 올해는 이상하게 쉽게 넘어가지지 않는다. 나가 있자니 마땅히 갈 곳도 없고 친구들과도 시간이 잘 맞지 않는다. 괜한 쇼핑에 지갑만 얇아진다.
정지선을 잘 지키자.
 
말띠 나이는 못 속여
지난 연말은 약속이 좀 적다 싶었는데 새해 들어 보자는 사람도 봐야 할 사람도 많다. 나이는 속이지 못하는 것일까? 피로도 쉽게 풀리지 않는다. 한동안 멀리했던 운동도 다시 시작하고 생활 리듬을 찾아야 할 때.
여행 중 빙판길 조심.
 
양띠 돌고 도는 인생
인생지사 새옹지마. 좋은 일이 있으면 나쁜 일도 있고 나쁜 일이 있으면 좋은 일도 있다. 2013년이 쉽지 않았다면 2014년은 그래도 기대할 만하다. 엎질러진 물은 어쩔 수 없지만 곧 기대하지 않았던 좋은 소식도 찾아온다. 
여행은 준비하는 재미가 절반.
 
원숭이띠 작심삼일의 악몽
욕심이 과했다. 우려했던 작심삼일이 되풀이 될 기세다. 독한 마음 먹고 시작한 새벽반 영어학원도 빼먹기 일쑤. 다이어트도 물 건너간 지 오래다. 설이 진짜 새해라며 자위하기보다 실현 가능한 새해 계획을 세우는 것이 먼저.
제대로 된 눈 구경.
 
닭띠 사람이 재산
인복이 있겠다. 새로운 사람을 많이 소개받고 맘이 통하는 사람도 제법 만난다. 덕분에 어려울 것 같았던 숙제 해결에도 큰 도움을 받겠다. 씀씀이가 조금 커지겠지만 미래를 위한 투자라고 생각하고 너무 아끼지 말 것.  
동쪽보다는 서쪽.
 
개띠 건강은 건강할 때 지켜야
힘든 시기일수록 건강이 재산이다. 자기 몸은 자기가 챙겨야 한다. 무리하지 말고 누가 옆에 없어도 끼니는 거르지 말고 먹어야 한다. 도움이 필요할 때 참지 말고 주위에 이야기하라. 생각보다 쉽게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
기분 좋은 근교 드라이브.
 
돼지띠 잠이 보약
큰 걱정거리가 어느 정도 해결이 되니 모처럼 무탈한 일상으로 돌아오겠다. 욕심내지 않고 한 우물을 파다 보면 결국 길이 보인다. 주위에서도 진가를 알아주니 보람도 있다. 기쁜 소식을 기대해 볼 만하다. 잠이 보약이다.
바다 건너 그곳.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