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tune] 5월 연휴와 함께 기분 좋은 시작
[Fortune] 5월 연휴와 함께 기분 좋은 시작
  • 트래비
  • 승인 2014.04.28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이후 처음 찾아온 모처럼의 공휴일. 
연휴는 넉넉하고 5월은 짧다. 

쥐띠 사람 조심 또 조심 
믿을 것도 사람이고 조심해야 할 것도 사람이다. 사람 속은 겪어 봐도 잘 모른다. 첫인상이나 직관을 너무 맹신하지 말자. 믿는 도끼에 찍히면 더 아프다. 살다 보면 이래저래 실수할 수도 있지만 반복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여행지에서 득템
 
소띠 소탐대실 주의
실리보다 명분이다. 작은 이익에 연연하지 말고 빨리 가기보다 정확히 가는 것이 좋다. 서두르면 하자보수로 정력을 낭비하기 쉽고 찬찬히 걷다 보면 길에서도 돈을 주울 수 있다. 주위 사람의 도움을 많이 기대해도 좋겠다.  
교통 범칙금 조심
 
호랑이띠 금전문제가 해결된다 
혼자보다 여럿이 함께 하는 일에서 성과가 있겠다. 남을 배려하고 도움을 주면 고스란히 나에게 돌아오니 내 일만 고집하지 말고 다른 이들과 기꺼이 협력하는 편이 좋다. 금전 문제로 어려움이 있었다면 어느 정도 해소가 되겠다. 
가족과의 즐거운 시간
 
토끼띠 사람 만날 일 많은 5월   
밀어 뒀던 개인적인 약속과 업무상 만남이 늘어나고 성과를 기대해도 좋다. 다만, 체력 안배와 일정 관리는 신경을 써야 한다. 여러 사람을 상대하니 최근 트렌드에도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문화생활에 다소간의 지출이 예상된다.  
주말마다 동분서주
 
용띠 사과는 빠를수록 좋다 
기왕 하는 사과라면 빠를수록 좋다. 이유나 과정이 어찌됐든 미안한 행동을 했다고 생각이 되면 먼저 손을 내미는 것이 상책이다. 시간을 끌수록 손해다. 가볍게 생각하고 주저주저하다 시기를 놓치면 훗날 후회하는 상황을 만나기 쉽다.  
모처럼의 먹방 여행 
 
뱀띠 때로는 쉬어 가는 것도 지혜 
매사가 뜻한 대로만 이뤄질 수는 없는 법. 공 들인 노력이 기대만큼의 성과를 거두지 못할 수도 있겠다. 조바심에 욕심을 부려도 결과는 큰 차이가 없다. 가끔은 쉬어 간다는 생각으로 결과에 연연하지 말고 조금은 무덤덤해질 필요가 있다.   
가까운 근교 드라이브
 
말띠 등잔 밑이 어둡다
멀리서 찾을 필요 없다. 인연은 종종 가까운 곳에 있다. 첫눈에 내 마음을 사로잡을 그 사람을 기다린다면 욕심이다. 가까이 있던 그 사람이 오래 가는 인연이기 쉽다. 마음을 조금만 열면 미처 몰랐던 장점도 찾을 수 있다. 
인원이 늘수록 즐거운 여행
 
양띠 중요한 결정의 순간
중요한 결정의 순간을 맞겠다. 혼자서 고민하고 결정하지 말고 주위의 조언을 충분히 구할수록 좋다. 특히, 선배나 어른들의 이야기를 경청하면 최소한 후회는 하지 않는다. 기왕이면 동성보다는 이성과의 상담이 더 도움이 되겠다.
기대 이상의 잠자리
 
원숭이띠 서두를 것 하나 없다 
공과 사를 잘 구분하지 않으면 낭패를 볼 수 있다. 인정이 앞서 절차를 무시하면 본인은 물론 상대방에게도 마이너스가 되기 쉽다. 바쁘다고 소홀했던 부모님께도 신경을 쓰자. 그동안 무심했던 가족의 소중함을 새삼 느낄 수 있다.
갑작스럽지만 즐거운 나들이
 
닭띠 거짓말을 낳는 거짓말  
감언이설에 혹하지 말라. 거짓말은 거짓말을 낳고 결국 들통이 난다. 조금만 멀리 내다보면 솔직한 정공법이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확실한 열쇠다. 연인과는 갈림길에 서겠다. 누구 한 명의 마음이 돌아섰다면 구차하게 뒤돌아보지 말자.  
바다를 만나는 시간
 
개띠 금전 문제는 보수적으로
대화와 설득의 지혜가 필요한 시기다. 가까운 사람과 의견 충돌이 있을 때는 본인보다 상대방의 입장에 서서 생각해야 유용한 결론에 도달할 수 있다. 대박은 없다. 금전과 관련된 문제는 최대한 보수적으로 결정하는 것이 좋겠다.  
가벼운 산행으로 재충전
 
돼지띠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
돈으로 바꿀 수는 없지만 기분 좋은 선물이나 소소한 행운을 기대해도 좋겠다. 새로운 일을 시작한다면 사전에 업무 영역과 책임 소재를 확실히 하는 것이 향후에 유리하다. 휴식도 투자다. 쉴 때는 복잡한 머리도 같이 쉬자.
여행 준비의 즐거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