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tune] 재미로 보는 배추도사-8월, 여름엔 한 박자 천천히
[Fortune] 재미로 보는 배추도사-8월, 여름엔 한 박자 천천히
  • 트래비
  • 승인 2014.07.29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위엔 장사 없다. 
여름은 더워야 
제 맛이라고도 하지만 
태양을 피해 체력을 
비축하는 것도 요령이다.   
 
쥐띠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
자리만 차지하던 큰 짐을 버리고 새 짐이 들어오니 한바탕 집안 정리에 정신이 없겠다. 목돈이 필요할 수도 있다. 여전히 바쁘지만 친구들과의 모처럼 즐거운 시간이 위로가 된다. 이래저래 주위 사람의 도움도 많이 받겠다.    
*입이 호강하는 주말 
 
소띠 인복이 빛을 발하는 시기  
평소 쌓은 덕이 빛을 발하니 어려운 순간에 주위의 도움을 받겠다. 혼자라면 막막했을 일들이 그럭저럭 해결되니 급한 불을 끄고 나면 잊지 말고 감사의 인사라도 전하자. 비밀 이야기를 들었다면 철저히 함구해야 한다.
*여행 중 우연한 만남
 
호랑이띠 우연한 핑크 빛 만남  
시작보다 마무리가 중요하다. 질질 끌어 온 지지부진한 일들도 마무리가 좋으면 고생한 보람이 있으니 마지막의 집중력이 중요한 시기다. 이성을 소개 받는다면 너무 기대하지 말 것. 그보다 우연한 만남이 오래 가는 인연이 될 수 있다.
*여행 준비는 미리미리
 
토끼띠 지성이면 감천      
이래저래 분주하다. 몸은 피곤해도 마음이 기쁘니 견딜 만하다. 세심하게 준비하면 평소 얻고자 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 더위에 지치지 않게 체력 관리는 신경 쓸 것. 연인과 다툼이 있더라도 말을 너무 함부로 해서는 안 된다. 
*매주 분주한 주말
 
용띠 집착도 병이다
몰라도 되거나 무심히 지나치는 편이 좋을 때가 종종 있다. 자칫 집착이 될 수도 있다. 사소한 오해에서 비롯된 서운한 감정으로 연인과의 관계에 적신호가 켜질 수 있겠다. 일이 커질 수도 있으니 초기 진화가 중요하다.   
*숙박보다는 당일 여행
 
뱀띠 마음 고생의 시작
싱글이라면 의외의 공간에서 맘에 드는 이성을 만날 수 있다. 다만, 상대방의 마음을 얻기는 쉽지가 않겠다. 마음 고생의 시작이다. 일은 층층시하 시집살이다. 사공이 많으니 일과 관련된 미팅은 가급적 나중으로 미루는 것이 좋다. 
*친구들과 기차 여행 
 
말띠 100보 전진을 위한 50보 후퇴
최근에 새로 일을 시작했다면 텃세에 시달릴 수 있겠다. 줄다리기는 상대를 봐 가면서 해야 한다. 내 욕심만 차리려 하면 득보다 실이 많겠다. 약간은 손해 보는 듯한 선에서 타협점을 찾는 것이 좋겠다. 시간을 끌수록 불리하다. 
*낭만 가득한 주말 여행 
 
양띠 말보다 행동
복잡하게 생각하면 끝이 없다. 어차피 중간중간 변수가 많아 마음처럼 진행되지도 않는다. 일단 결정하고 나서 흐름에 따르는 것이 좋다. 한동안은 어수선한 시기가 이어지겠다. 미묘한 의사를 표현할 때는 말보다 글이 효과적이다. 
*바다보다는 산
 
원숭이띠 지키기만 해도 성공
금전운이 신통치 않다. 벌기보다는 지키는 것에 만족하는 편이 좋겠다. 투자나 부동산은 서두르지 말고 조금 신중히 접근하는 편이 좋겠다. 쇼핑은 실물을 보고 판단하고 할인 쿠폰에 너무 집착하면 배보다 배꼽이 크겠다.
*소지품 분실 주의
 
닭띠 잘 먹고 잘 살자
올 여름은 유난히 힘에 부친다. 체력이 국력이라는 말이 실감 나는 하루하루다. 계속되는 열대야에 컨디션도 하루가 다르게 떨어진다. 이제 인스턴트나 패스트푸드는 좀 멀리하고 좋다는 음식도 챙기자. 운동은 기본이다.    
*예약은 미리미리
 
개띠 모처럼 흑자 가계부     
갑작스레 예를 차려야 하는 일이 생길 수 있으니 평소 옷차림이나 외모에 좀더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 지출보다 수입이 많으니 주머니 사정은 그리 나쁘지 않겠다. 동료들과 어울릴 때는 최대한 솔직한 대화가 도움이 된다. 
*동쪽보다는 서쪽
 
돼지띠 자신감이 필요할 때 
운동을 하기 전에는 충분히 몸을 풀어야 하고 과식과 폭식은 좋지 않다. 기본과 상식을 지키면 소소한 것에 큰 기쁨이 따른다. 스스로 자신감을 갖고 움직이면 막혔던 벽도 뚫린다. 기회는 제 발로 찾아오는 것이 아니라 만드는 것이다. 
*계획에 없던 1박2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