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tune] 재미로 보는 배추도사-9월, 몸과 마음이 넉넉해지는 이름 ‘가을’
[Fortune] 재미로 보는 배추도사-9월, 몸과 마음이 넉넉해지는 이름 ‘가을’
  • 트래비
  • 승인 2014.08.28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이 일찍 찾아왔다. 
추석은 언제나 반갑고 
덤으로 찾아온 대체휴일은 
더 반갑다. 

쥐띠 풍족한 결실의 계절
가만히 있어도 떡이 들어오니 놀고먹는 상팔자가 따로 없다. 쉬고 싶을 때 쉬고 일하고 싶을 때 일해도 든든한 지원군이 옆에 있으니 그 결과가 훌륭하다. 새로운 일을 모색하고 시도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뜻하는 바가 원만히 이뤄지겠다. 
주말마다 바쁘다. 
 
소띠 기다리면 복이 와요  
급한 길도 돌아가는 것이 정답이다. 보챈다고 문제가 빨리 해결되지 않는다. 오히려 역효과만 불러올 수 있다. 나무가 아니라 숲을 봐야 할 때다. 쓸데없는 고집이 화를 부를 수 있으니 가급적 상대의 의견을 따르는 편이 현명하다.
자전거 조심
 
호랑이띠 비밀은 비밀  
입이 무거워야 한다. 비밀 이야기를 들었다면 최대한 약속을 지키는 것이 좋다. 남의 이야기를 옮기느니 차라리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것이 이롭다. 막다른 길이라 생각할 때마다 새로운 길이 나타나니 꾸준한 노력이 보답을 받겠다. 
기대 이상의 1박2일
 
토끼띠 소신껏 의사결정 
새로운 일을 시작하기 전에는 꼼꼼하게 준비하고 조언을 구하되 일단 시작한 후에는 소신껏 진행해야 한다. 소소한 부침이 있겠으나 충분히 해결할 수 있으니 크게 염려할 필요는 없다. 지인과의 금전관계는 처음부터 피하는 것이 상책이다.  
가벼운 1박2일
 
용띠 다음 시나리오를 준비 
정작, 기다리는 소식이 오지 않으니 맘이 급하겠다. 무소식이 희소식이겠거니 마냥 기다리기보다는 차라리 먼저 연락해 보는 편이 좋겠다. 기대했던 답을 듣지 못할 경우가 많겠지만 빨리 결과를 확인하고 대안을 마련하는 편이 현명하다. 
당분간은 칩거 모드 
 
뱀띠 몸도 마음도 분주한 추석 
모처럼의 명절에 제법 지출이 있겠다. 진지한 만남을 하고 있는 연인이라면 이번 추석이 중요한 포인트가 되겠다. 긴장하지 말고 평소대로만 하면 처음 보는 어른들에게도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하루 정도는 집안일도 발 벗고 나서 보자. 
새로운 여행의 준비 
 
말띠 마무리가 좋아야 다 좋다
막바지 단계에서 일을 그르칠 수 있으니 마무리가 중요하다. 일단 시작했다면 번거롭더라도 확실히 매듭을 짓고 정리를 하는 것이 두고두고 중요하다. 여러 일을 벌이기보다 당장 중요한 일부터 하나씩 해결해 가면 원하는 문을 쉽게 열 수 있다. 
체력에 맞는 산행 
 
양띠 목돈, 지키기가 관건
모으기도 어렵지만 지키는 것이 더 어렵다. 뜻밖의 수입으로 모처럼 목돈을 만질 수 있게 됐으니 잘 간수하는 것이 관건이다. 현금은 가지고 있으면 모래알처럼 빠져 나가기 마련이다. 단기간이라도 은행에 맡겨 두는 것이 상책이다.
입이 호강하는 주말
 
원숭이띠 그래 봤자 오십보백보
건강이 재산이고 스트레스가 만병의 근원이다. 당장은 손해가 막심한 것 같아도 결국 돌고 돌아 제자리를 찾게 된다. 작은 일에 연연하지 말고 의식적으로 맘을 편하게 먹는 편이 좋다. 휴일에는 느긋하게 1시간 정도 낮잠을 자도 무방하다.
운전은 안전이 제일
 
닭띠 입은 무겁게
이놈의 눈치 없음을 어쩌면 좋나. 가만히 있으면 중간이라도 가겠는데 무심코 건넨 말 한마디가 분위기를 살얼음판으로 만들겠다. 회의나 미팅처럼 공식적인 자리에서는 상대의 이야기에 집중하고 말하기보다 듣는 편이 남는 장사다.
동쪽보다는 서쪽
 
개띠 불금의 부작용     
술 때문에 고생할 수가 있겠다. 불금도 좋지만 페이스 조절을 잘 해야 할 때다. 분위기에 휩쓸려 긴장의 끈을 놓았다간 자칫 몸이 힘들거나 한동안 마음고생을 할 수 있다. 주머니에 너무 많은 현금을 지니고 다니는 것도 좋지 않다.  
빠를수록 좋은 출발  
 
돼지띠 숨 고르기
지인들의 반가운 소식을 종종 듣겠다. 마음으로 축하하되 너무 부러워할 필요는 없다. 당신의 노력도 곧 결실을 맺기 시작할 테니 보람과 기쁨을 기대해도 좋다. 새로운 일을 벌이기보다 가벼운 운동과 휴식으로 잠시 숨고르기를 해야 할 시기다.
근교 여행의 재발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