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tune 배추도사의 여행운세] November 왠지 더 쓸쓸한 11월
[Fortune 배추도사의 여행운세] November 왠지 더 쓸쓸한 11월
  • 트래비
  • 승인 2015.11.02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을 알리는 냄새  
연말이 다가오는 소리
기분도 덩달아 싱숭생숭 

쥐띠 유익한 만남
연말이 다가오니 이래저래 바쁘고 약속도 늘어나겠다. 몸은 조금 분주해지겠지만 두고두고 도움이 되는 만남도 많다. 생각을 너무 많이 하지 마라. 물 흐르듯 따라가면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다. 건강은 지금처럼 잘 챙기면 된다.
*휴식 같은 여행 
 
소띠 표현해야 사랑 
위태위태하다. 권태기를 핑계로 미적거릴 때가 아니다. 알아주겠거니 하고 방치하지 마라. 시간을 내고 정성을 들여야 한다. 만나고 표현하고 대화하지 않으면 좋은 인연을 놓칠 수 있다. 일단 떠나고 나면 두고두고 후회하게 된다.
*동쪽보다는 서쪽 
 
호랑이띠 끝까지 간다
후회는 아무리 빨라도 늦고 미련은 아무 짝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주위에 휘둘려 멈춰서 돌아보고 속상해 하지 마라. 아직 끝이 아니다. 자신을 믿고 일단 결정했으면 있는 힘껏 가보는 것이 정답이다. 틈틈이 체력 단련도 잊지 말자.
*맛있는 한 끼
 
토끼띠 협상의 미학
운에 기복이 있겠다. 중간은 처지지만 시작과 끝이 좋으니 만족할 만하다. 억지로 이기려 하지 마라. 협상에서 빛을 발한다. 조금 포기하고 중간만 취하는 것을 목표로 삼으면 의외로 결과가 좋다. 생각지도 않았던 선물을 기대해도 좋다.   
*늦었지만 바다
 
용띠 익숙한 것의 이로움
새로운 음식 때문에 탈이 날 수도 있다. 새로운 장소에서의 저녁 회식자리 특히 조심. 사람도 처음 만나는 사람은 시간을 두고 천천히 알아 가는 것이 좋다. 계획을 세울 때는 너무 멀리 보지 말고 가깝고 실현 가능한 일에 초점을 맞춰라.
*등산의 재발견
 
뱀띠 사람이 재산
자기 자신을 뒤돌아볼 때다. 사람 관계만큼 스트레스를 주는 것도 없다. 본의 아니게 함께 있는 동료나 친구를 힘들게 하고 있지는 않는지 살펴보는 것이 좋겠다. 사람이 재산이다. 먼저 상대의 이야기를 충분히 듣는 것이 시작이다.
*주차 단속 주의
 
말띠 반 박자 쉬고
서두르면 결과가 좋지 않다. 중요한 일은 물론이고 대화를 할 때도 반 박자 시차를 두는 것이 현명하다. 금전 문제와 관련된 결정은 최대한 늦추는 편이 좋다. 친한 지인이나 가족과 오해가 생길 수도 있으나 욱하지 않으면 잘 풀 수 있다. 
*산책도 따뜻하게
 
양띠 금전 문제는 깐깐하게
사람이 아니라 돈이 거짓말을 하는 거다. 금전 문제로 부탁을 받거나 투자를 저울질하고 있다면 사람보다 깐깐하게 숫자를 봐야 한다. 마음에 내키지 않는 일을 하면, 결과가 좋지 않으니 유혹에 빠지지 않게 경계할 필요가 있다.
*마지막 캠핑
 
원숭이띠 결실의 계절
오랜 시간 공들인 프로젝트가 값진 결실을 맺는다. 마무리까지 깔끔하면 더할 나위가 없겠다. 사소한 일이나 손해는 너무 마음을 쓰지 마라. 그 순간만 지나면 아무것도 아니다. 한고비 넘겼으니 이제 늘어난 체중에도 신경을 쓰자.
*잠자리 만족
 
닭띠  심난한 하루하루
이직을 생각하고 있다면 큰물에서 놀아야 한다. 고만고만한 이직이라면 큰 득이 없겠다. 사람을 따라가지 말고 일을 따라가는 것이 좋다. 대책 없는 퇴직의 유혹에 빠져 있다면 일단은 버텨라. 3개월 뒤에도 마찬가지라면 그때 결정해라.  
*가는 곳마다 인산인해 
 
개띠 상부상조
혼자서 모든 것을 해결하려 하지 마라. 돕고 도우며 사는 세상이다. 속으로 끙끙거리지 말고 도움을 요청하면 문제를 쉽게 해결할 수 있다. 나도 베풀 때가 찾아온다. 금전운도 나쁘지 않다. 거금은 아니지만 요긴하게 쓸 목돈을 기대해도 좋다. 
*편안한 가족 여행
 
돼지띠 평온한 마무리
분주하게 시작해서 평온하게 마무리되겠다. 설마 했던 일이 현실이 될 수도 있지만 그렇다고 걱정할 일은 아니다. 소소한 지출이 동반될 수 있으나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 추워진다고 운동을 게을리 하지 말고 늦은 귀가는 피할 것.
*공항 가는 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