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버 엔딩 네바다 로드 트립①네바다를 위한 지대넓얕
네버 엔딩 네바다 로드 트립①네바다를 위한 지대넓얕
  • 천소현
  • 승인 2015.11.11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드 무비의 끝은 해피엔딩이 아니다. 누군가의 성장이다. 
로드 트립도 마찬가지다. 처음 리노를 출발해 라스베이거스에서 마지막 밤을 보내기까지, 네바다에서의 일주일 동안 기대조차 못했던 많은 것들을 보고 배웠다. 
여행자로 또 한 뼘 자랐다. 
 
 ‘미국에서 가장 외로운 도로’로 알려진 하이웨이 50
100년이 넘었지만 아직도 씩씩하게 달리고 있는 네바다 노던 레일웨이의 증기기차
불의 계곡 주립공원이 붉은 이유는 철이 함유된 사암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네바다를 위한 지대넓얕
라스베이거스는 알아도 네바다는 모른다고? 당연하다. 미국 네바다주는 면적286,367㎢만 해도 남한99,720㎢의 3배에 육박하므로. 그래서 준비했다. 네바다를 이해하기 위한 지대넓얕(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네바다의 몇 가지 별칭들
 
첫째, 네바다라는 이름은 서부에 위치한 시에라 네바다 산맥에서 따온 것이다. 네바다는 스페인어로 ‘눈으로 덮인’이라는 뜻. 연중 절반 이상 눈으로 덮여 있는 산맥의 풍경이 그려지는 이름이다. 매년 10월31일이 네바다주의 생일인데, 올해가 151번째였다. 네바다가 미국의 36번째 주로 편입된 1864년은 남북전쟁(시민전쟁)이 치열한 상황이었기에 전장에서 태어났다는 의미로 ‘배틀 본 스테이트Battle Born State’라고 불리기도 한다. 

둘째, 네바다의 또 다른 별칭은 실버 스테이트Silver State다. 네바다주의 탄생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이 바로 은이었기 때문이다. 1859년 네바다에서 발견된 콤스톡Comstock 은광맥 덕에 버지니아시티를 포함해 여러 광산 도시들이 탄생했다. 링컨 대통령은 부유해진 네바다를 주로 독립시켜 북부의 세력 강화를 꾀했던 것이다.  

셋째, 현재 네바다의 노다지는 카지노산업이다. 1931년네바다주 전역에서 카지노산업이 합법화됐다. 카지노, 빠른 결혼과 이혼으로 먼저 명성을 떨친 것은 리노였지만 후버댐 건설과 함께 발전한 라스베이거스에게 곧 왕좌를 빼앗겼다. 라스베이거스에서는 공항에서 수화물을 기다리는 동안에도 게임을 즐길 수 있을 정도다. 하지만 네바다에도 여전히 카지노가 없는 도시가 있다. 라스베이거스의 배후도시인 볼더시티Boulder City와 모르몬교의 전통이 강한 파나카Panaca에는 카지노가 없다.

셋째, 네바다주 전체는 미서부의 대평원Grate Basin 지역에 속해 있다. 물이 흘러 바다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고여서 땅속으로 스며드는 지형이다. 대부분 건조하고 일교차가 큰 불모지라  오로지 세이지브러시Sagebrush, 산쑥들만 가득한 사막 초원지대다. 그래서 네바다를 세이지브러시 스테이트Sagebrush State라고도 부른다. 그러나 네바다는 알래스카를 제외하고 미국에서 가장 산이 많은 주이기도 하다. 대평원을 달리다 보면 거대한 장막 같은 산들이 나타나 한참을 같이 달리다가 사라지곤 한다. 그 산에서 흘러내린 물들이 고여 레이크 타호처럼 크고 맑은 호수를 이루기도 한다.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호수로 꼽는 그곳이다.
 
리노에서 1시간만 달리면 네바다주와 캘리포니아주에 걸쳐 있는 레이크 타호가 나타난다. 수상스포츠는 물론 스키까지, 4계절 레포츠의 무대다
패들 휠을 동력으로 사용하는 고풍스런 유람선 미스 딕시호
1,700여 개 이상의 객실을 갖춘 리노 실버레거시 호텔의 카지노
 
 
이혼을 피하려면 리노로 가라 

영어로 ‘Go To Reno’는 ‘이혼하다’라는 뜻이다. 라스베이거스보다 50년이나 앞선 1930년대에 리노는 이미 손쉬운 결혼과 이혼 그리고 도박의 명소였기 때문이다. 미국 최대의 카지노 브랜드인 하라스Harrah’s가 탄생한 곳이 바로 리노다. 네바다 안에서 지리적으로 라스베이거스와 대척점에 놓인 리노는 여전히 중요한 카지노 도시지만, 그것이 전부는 아니다. 

가장 큰 소도시Biggest Little City라는 이들의 슬로건은 작은 도시지만 레포츠부터 역사투어와 휴양까지, 모든 것이 가능하다는 의미를 함축하고 있다. 사막의 뜨거운 열기 때문에 라스베이거스에서는 절대로 추천하지 않는 도보여행을 리노에서는 리버 워크River Walk라는 이름으로 적극 홍보한다.
 
트러키강Truckee River를 따라 조성된 아트 디스트릭트에서는 예술적 상상력을 자극하는 벽화, 조각상, 분수, 갤러리들을 만날 수 있다. 휘트니 피크 호텔Whitney Peak Hotel의 문을 열고 나서면 외벽에 세계 최대 규모의 인공 클라이밍 월Climbing Wall도 설치되어 있다. 1,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국립볼링경기장도 지척에 있고 야구장도 신설될 예정이다. 한 시간 이내의 거리에 골프장이 54개, 헤븐리 스키 리조트, 다이아몬드 피크 스키 리조트 등 스키 리조트도 15개나 있다. 레포츠의 천국이라고 불리는 레이크 타호까지도 불과 1시간 거리. 패들 휠Paddle wheel을 동력으로 움직이는 미스 딕시 ⅡMS Dixie Ⅱ호를 타는 동안 패들보드, 카약, 요팅을 즐기는 사람들이 손을 흔들며 지나갔다.
 
다양한 이유로 리노를 방문하는 사람들을 수용하기 위한 호텔업계의 움직임도 활발하다. 실버레거시Silver Legacy, 엘도라도Eldorado, 서커스 서커스Circus Circus 3개 리조트는 독립적인 브랜드를 유지하면서도 공동마케팅을 통해 4,000개 이상의 객실을 갖춘 거대 호텔군을 형성하고 있다. 

그러니 이혼을 생각하는 부부가 있다면 확실히 리노에 가 보는 것이 좋겠다. LA에서 리노로 향하는 여행 동안   적적한 마음에 대화를 시작해서 관계가 회복되었고, 결국은 레이크 타호와 리노에서 즐거운 여행을 마치고 무사히 돌아갔다는 어느 부부의 실화가 전해지니 말이다. 
 
레이크 타호 크루즈
Zephyr Cove Resort에서 출발하며 미스 딕시호Ⅱ와 타호 퀸Tahoe Queen 두 종류의 배가 있다. USD50(디너 크루즈 USD80) 
+1 800 238 2463   www.zephyrcove.com
 
 
 
예술이 된 클래식 자동차들 

라스베이거스의 전설을 만든 것이 마피아 출신의 벅시 시걸이었다면 리노의 카지노 산업은 빌 하라Bill Harrah를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그의 가진 부의 규모를 짐작하게 만든 곳이 개인 컬렉션만으로 만들었다는 국립자동차박물관이다. 1890년대에서 1950년대에 만들어진 클래식카들은 자동차가 아니라 예술이라고 불러야 할 정도로 정교하고 아름답다. 1,500여대에 이르렀다는 수집품들은 그의 사후에 뿔뿔이 흩어져서 겨우 200여 대를 다시 모을 수 있었다지만 그 격은 과연 ‘국립박물관’ 답다. 미국의 5대 자동차 박물관 중 하나로 꼽히려면 영화 <이유 없는 반항>에서 제임스 딘이 몰던 차, <백 튜어 퓨처>에서 타임머신 역할을 했던 자동차 드로리언De Lorean, 1908년에 뉴욕에서 출발해 바다 건너 파리까지 이어졌던 대륙간 자동차 경주에서 우승한 ‘토머스 플라이어(아래사진)’ 같은 희귀한 자동차쯤은 기본이라는 듯 말이다. 
 
국립자동차박물관National Automobile Museum
10 South Lake Street, Reno, NV 
월~토요일 9:30~17:30 
일요일 10:00~16:00 
+1 775 333 9300    www.automuseum.org 
 
글·사진 천소현 기자  취재협조 네바다주관광청 www.travelnevad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