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의 고창
9월의 고창
  • tktt
  • 승인 2005.07.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운사에서 꽃이/피는 건 힘들어도/지는 건 잠깐이더군 골고루 쳐다볼 틈 없이/님 한번 생각할 틈 없이 아주 잠깐이더군 그대가 처음/내 속에 피어날 때처럼 잊는 것 또한 그렇게/순간이면 좋겠네 멀리서 웃는 그대여/산 넘어 가는 그대여 꽃이/지는 건 쉬워도 잊는 건 한참이더군/영영 한참이더군 -최영미 詩- 많은 시인들이 주옥 같은 시로 노래한 선운사의 고장, 전남 고창. 속절없이 뚝뚝 떨어지는 4월의 동백을 자랑하는 선운사와 미풍에 살랑이는 청보리가 10만평 대지 위에 물결치는 공음 청보리밭이 있어 더욱 아름다운 고창. 뜨거운 여름이 지날 무렵 가을로 넘어가는 문턱인 9월이면 슬픈 사랑의 전설을 간직한 꽃무릇이 온 세상을 붉게 물들이며 만개하는 선운사와 지천에 은빛 모래를 뿌려놓은 듯 반짝이는 공음 청보리밭 메밀꽃이 어우러져 고창의 아름다움을 더한다. 인근 구시포 해수욕장의 해질 무렵 바다 풍경도 빼놓을 수 없는 고창의 명소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