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속 실속만점 여름휴가
도심 속 실속만점 여름휴가
  • 정현우
  • 승인 2016.07.27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이 가기 전에 어디로든 떠나고 싶다.
위치와 가격 모두 만족스러운 ‘일타쌍피’의
도심 속 호텔 두 곳이 새로 문을 열었다. 
 
걸어서 5분이면 해운대 백사장에 닿을 수 있는 이비스 앰배서더 해운대
 
 
●해운대 푸른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그곳

여름이면 생각나는 남쪽의 도시, 부산. 부산에서도 가장 핫한 곳은 명불허전 해운대다. 동호회 회원들과 해운대에 가야겠는데 호텔 숙박비가 부담이라고? 이비스 앰배서더 해운대라면 걱정 해결이다. 걸어서 5분이면 해운대 모래사장에 발을 디딜 수 있는 이비스 앰배서더 해운대는 여행지에 위치한 특성상 가족 단위 손님들이 머무를 수 있는 패밀리룸을 여럿 보유하고 있다.

호텔에 들어왔는데 로비가 안 보인다고 당황하지 말자. 이비스 앰배서더 해운대는 특이하게 메인 로비가 호텔 20층에 위치해 있어 바다가 보이는 로비에서 체크인·아웃을 하는 독특한 경험을 선사한다. 소규모 파티가 가능한 루프톱은 반드시 들러야 할 곳. 해운대 바다가 시원하게 내려다보이는 루프톱에서 바닷바람을 맞으며 바라보는 해질녘 풍경을 놓치지 말자. 더위를 날려 주는 맥주 한 모금과 함께.
 
이비스 앰배서더 동대문은 볼 거리 많은 동대문 한복판에 위치하고 있어 베이스캠프로 유용하다
 
●볼 거리 가득한 동대문 베이스캠프

반대로 지방에서 오래 살아온 사람들이라면 서울이 궁금한 법. 먹을 거리 가득한 광장시장과 가까운 을지로5가에 자리 잡고 있는 이비스 앰배서더 동대문은 서울 여행 최적의 베이스캠프가 될 수 있다. 미래세계에 온 듯한 느낌에 흥미로운 전시도 자주 선보이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와도 가까우니 완벽한 위치다.

트윈룸은 고객의 편의에 따라 옆방과 연결시켜 커넥팅룸으로도 사용이 가능해 여럿이 왔을 때 함께 머무르기 좋다. 이비스 앰배서더 동대문도 루프톱을 빼놓을 수 없다. 서울 도심과 멀리 북한산까지 조망 가능한 루프톱에서는 사전 예약 고객에 한해 프라이빗 바비큐 파티 서비스도 제공하니 소모임 파티 장소로도 최고다.

깔끔한 다이닝은 기본. 국내 이비스 호텔 중 최초로 뷔페와 그릴 & 파스타를 콘셉트로 하는 세미뷔페 ‘오오픈Oopen’ 레스토랑과 간단한 스낵류와 주류를 판매하는 ‘그랩앤고Grab & Go’ 바도 마련되어 있어 간편하게 식사를 즐길 수 있다.
 
동대문 ‘그랩앤고’ 바에서는 간단한 스낵과 주류를 즐길 수 있다
 
●아늑한데 똑똑하기까지 한 풀서비스 호텔

이비스 앰배서더는 실속 있는 가격에 투숙이 가능한 이코노미 호텔임에도 프리미엄 호텔 못지않은 풀서비스를 제공한다. ‘15분 개런티 서비스’가 압권인데,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면 어느 것이든 15분 안에 해결을 보장한다. 이뿐만이 아니다. 이코노미 호텔로서는 최초로 침구세팅을 자체 개발해 트레이드마크가 된 아늑한 ‘스위트 베드Sweet Bed’가 달콤한 꿈을 꾸게 해준다.

게다가 이비스 앰배서더 호텔을 들어가기 전부터 나올 때까지의 전 과정이 휴대폰으로 모두 해결 가능하다. 앰배서더 호텔 통합예약 어플리케이션 하나면 예약부터 체크인, 체크아웃까지 해결되니 이보다 더 간편할 수 없다.  
 
 
▶tip  
이비스 앰배서더 해운대와 동대문 바로 근처에 있는 ‘이비스 버젯’ 앰배서더 해운대·동대문과 헷갈리지 말 것! 이비스 앰배서더는 이비스 버젯 앰배서더보다 한 단계 높은 차원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비스 호텔 브랜드이다.

▶오픈 기념 9월 말까지 `핫딜 섬머 프로모션' 
  - 해운대 7만5,000원부터(성수기 요금 별도)
  - 동대문 7만2,000원부터

이비스 앰배서더 해운대 호텔
부산시 해운대구 해운대해변로 237번길 12
051 630 1100
이비스 앰배서더 동대문 호텔
서울시 중구 동호로 359
02 2160 8888
www.ambatel.com
 
글 정현우 인턴기자 취재협조·사진제공 아코르 앰배서더 코리아 www.ambate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