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과 봄 사이 홍콩에서 트레킹
가을과 봄 사이 홍콩에서 트레킹
  • 트래비
  • 승인 2016.10.27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의 봄은 11월부터 시작된다. 11월부터 3월까지의 기온과 날씨가 마치 ‘봄’처럼 따뜻하고 청명한 덕분이다. 산과 바다가 탁 트인 아름다운 전망을 볼 수 있는 ‘트레킹’은 홍콩이 숨겨 놓은 비밀 병기. 사실 화려한 야경과 쇼핑, 미식으로 잘 알려진 홍콩 국토의 70%는 녹지다. 영국의 통치를 받던 시기부터 잘 가꿔진 총 4개의 트레일 코스는 총 길이가 300km에 이른다.
 
그중 아시아 타임지에서 선정한 ‘아시아 최고 트레일 코스’에 뽑힌 드래곤스 백(Dragon’s Back)은 홍콩사람들도 가장 많이 방문하는 편안한 트레킹 코스다. 올 가을, 홍콩의 청명한 하늘과 어우러진 드래곤스 백을 걷는 것은 어떨까. 
 

내 눈 앞의 남중국해                                             
드래곤스 백(Dragon’s Back)

‘드래곤스 백’은 이름 그대로 ‘용의 등’이라는 뜻의 트레킹 코스. 섹 오 피크(Shek O Peak)와 완참산(Wan Cham Shan)을 잇는 굽이굽이 산길이 마치 용의 등과 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드래곤스 백의 매력은 지리적 이점에 있다. 도심에서 가까운 홍콩섬에 위치한 덕분에 홍콩주민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수목이 우거지지 않아 먼 곳의 전망을 한눈에 볼 수 있다는 점도 매력 포인트다. 섹 오 도(Shek O Road)에서 출발해 토테이완(To Tei Wan) 정자 옆길을 따라 섹 오 피크 정상에 오른 후, 능선길을 따르면 시원하게 펼쳐진 남중국해와 주변 섬들을 볼 수 있다.
 
 
●코스별로 즐기는 드래곤스 백
 
하나, 트레킹 코스 입구를 찾아라
MTR 샤우케이완 역 A3 출구에 위치한 샤우케이완 버스 정류장에서 9번 버스를 타고 섹 오 로드(Shek O Road)의 토테이완(To Tei wan)에서 하차한다. 토테이완 빌리지 인근 섹오 로드에 트레킹 코스 입구가 있다. 
 
둘, 파노라마 뷰는 이곳에서
타이롱완과 퉁룽섬의 전망을 보고싶다면 섹 오 피크(Shek O Peak)로 갈 것. 높이 284m의 섹 오 피크 정상에 마련된 전망대는 섹 오(Shek O), 타이롱완(Tai Long Wan), 퉁룽섬의 파노라마 뷰를 감상하기에 더없이 완벽한 장소다.
 
셋, 도심 속 오아시스
섹 오 컨트리 파크(Shek O Country Park)에는 홍콩 트레일의 7, 8번 섹션인 ‘드래곤스 백’ 코스와 포틴저 갭(Pottinger Gap)부터 케이프 콜린스 로드(Cape Collinson Road)까지 이어진 포틴저 피크 컨트리 트레일까지 총 3개의 트레킹 코스가 있다. 트레킹을 하다 보면 숲을 지나다니는 희귀한 사슴도 만날 수 있으니 눈을 크게 뜰 것.
 
넷, 마지막은 아름다운 해변과 함께
트레킹 코스가 끝나는 곳에서 9번 버스를 타고 종점에 내리면 아름다운 해변을 만날 수 있다. 섹 오 비치(Shek O Beach)다. 이곳은 바비큐장으로도 인기 있는 곳으로 주말이면 가족 또는 친구, 연인과 함께 바비큐를 즐기는 많은 홍콩인들을 볼 수 있다. 
 

전문가와 동행하는 드래곤스 백 반나절(Half-day) 가이드 투어
홍콩관광청은 캐세이패시픽항공, 10개 여행사와 함께 드래곤스 백 트레킹 가이드 투어를 무료로 제공한다. 10개 여행사에서 홍콩 트레킹 테마 상품을 구매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남들과 다른 특별한 홍콩을 즐기고 싶다면 잊지 말고 신청하길. 

기간 | 2016년 10월22일~2017년 3월31일
판매 여행사 | 노랑풍선, 내일투어, 온라인투어, 인터파크투어, 에어텔닷컴, 참좋은여행, KRT
(가이드 투어는 에어텔 상품에 포함)
 
글·사진 홍콩관광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