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사람들의 든든하고 푸짐한 한 끼, 차찬텡 & 죽
홍콩 사람들의 든든하고 푸짐한 한 끼, 차찬텡 & 죽
  • 트래비
  • 승인 2016.10.27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자의 가벼운 주머니로도
스타일을 지키며 즐길 수 있는 
홍콩사람들의 진짜 아침 메뉴.
 
*차찬텡(Cha Chaan Teng)이란?
홍콩 사람들의 아침은 주로 밀크티와 샌드위치, 패스트리, 마카로니 수프, 누들 등과 함께 시작한다. 이 모든 아침 메뉴를 볼 수 있는 식당을 차찬텡이라고 부른다. ‘차와 음식이 있는 장소’라는 뜻으로 홍콩 서민들이 즐겨 먹었던 서양식 요리가 지금의 모습으로 다듬어졌다.
 

3대가 운영하는 차찬텡의 진수                             
청 흥 유엔 레스토랑(Cheung Heung Yuen Restaurant · 祥香茶餐廳)
3대에 걸쳐 5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청 흥 유엔 레스토랑은 할아버지의 대를 이어 손자인 초우(Chow)씨가 카운터를 지키고 있다. 매일 새벽 5시에 문을 열며 차분한 분위기에 깔끔하게 정돈돼 있다. 이곳의 밀크티는 세 종류의 차를 사용하고 적당한 비율의 연유를 섞어 고소하고 부드럽기로 유명하다. 매일 굽는 신선한 패스트리는 인기 메뉴. 
주소: 107 Belcher’s Street, Kennedy Town, Western District(MTR Kennedy Town Exit B)
전화: +852 2855 7911  
오픈: 5:00~18:30(매일)
가격: HKD 4~20
 
 
중의학 전공자의 ‘No MSG’ 요리                                
포 키 레스토랑(For Kee Restaurant ·科記咖啡餐室)

40년 넘게 가족이 운영하는 차찬텡 레스토랑이다. 이곳이 특별한 점은 중의학을 공부한 주인이 빵이나 누들보다 돼지고기와 야채를 밥과 함께 먹는 전통적인 홍콩 요리에 더욱 집중했다는 것. 때문에 돼지고기를 메인으로 한 폭 찹(Pork Chop) 요리가 대표 메뉴다. 노하우가 집약된 폭 찹 요리는 부드럽고 달콤한 맛으로 홍콩사람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주소: Shop J-K, 200 Hollywood Road, Sheung Wan, HK(MTR Sai Ying Pun Exit A1)
전화: +852 2546 8947  
오픈: 7:00~16:30(월~금), 7:00~15:30(토)  
가격: HKD 50 이하
 
 
다이파이동의 추억                                            
와이 키 콘지 숍(Wai Kee Congee Shop · 威記粥店)

몇 남지 않은 포장마차 거리인 다이파이동 골목 중 센트럴 다이파이동 골목 끝자락에 위치한 이곳은 소박하고 서민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67년의 역사를 함께한 단골손님 뿐 아니라 홍콩의 옛 정취와 사람 냄새를 느끼고 싶은 외국인 관광객도 많이 찾는 곳. 덕분에 로컬 사람들과 관광객들이 어우러져 묘한 분위기를 풍긴다.
주소:  G/F, 82 Stanley Street, Central(MTR Hong Kong Exit C)  
전화: +852 2551 5564  
오픈: 6:30~19:00(매일)  
가격: HKD 9~19
 
글·사진 홍콩통신원 김윤선 취재협조 홍콩관광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