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이 찜한 아름다움, 슬로베니아 보힌 호수
신이 찜한 아름다움, 슬로베니아 보힌 호수
  • 트래비
  • 승인 2016.11.09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메랄드 빛 투명한 아름다움
Lake Bohinj 보힌 호수
 
아름다움에 물들다

슬로베니아에서 가장 큰 호수, 보힌 호수(Lake Bohinj)를 처음 본 순간, 정말이지 ‘아름답다’는 말밖에 떠오르지 않았다. 어떻게 저런 색깔을 가질 수 있을까, 에메랄드 빛깔의 호숫물은 마셔도 될 정도로 투명하고 맑았다. 크기는 또 어찌나 광활한지 한눈에 담기조차 어려웠다. 호수의 둘레가 약 12km라고 하는데 여의도를 한 바퀴 돌아 걸으면 11km 정도라고 하니, 보힌 호수는 여의도만 한 거다.
 

호수 초입에 위치한 보트 선착장에서 친환경 보트를 타고 약 30분간 호수를 가로질렀다. 호수를 전체적으로 감싸고 있는 율리안 알프스 산맥Julijske Alpe이 호수의 한적함이 빠져나가지 못하게 꼭 지키고 있는 보디가드 같았다.
 
보트 위에서 맞는 바람이 좋아 급기야 보트 난간으로 향했다. 고개를 쏙 빼고 호수 아래를 내려다보니 1등급 수질에서만 살 것 같은 작은 물고기들이 헤엄치고 있었다. 저 멀리 호수 너머로 무릎 정도 오는 호수에 발을 담근 채 낚싯대를 던지는 소년, 수영을 하는 아이들, 산 중턱에 날아오른 노란색 패러글라이드도 보였다. 모든 것이 평화로웠다. 이곳에 있는 동안은 나를 감싸고 있던 아름다운 보힌 호수가, 각자의 방식으로 호수를 즐기던 사람들의 아름다운 방식이 조용히 아름답게 나에게도 스며들었다.
 
보힌 호수 입구에 놓인 샤모아 동상. 금색 뿔을 갖고 있다고 전해진다
한가로운 주말, 푸르른 보힌 호수를 각자의 방식대로 즐기는 사람들
보힌 호수의 잔잔한 물결은 보트를 타거나 수영을 하기에 완벽한 조건이다
보힌 호수와 율리아 알프스
 
‘보힌’에 얽힌 이야기

옛날 옛적 신이 땅을 나눠 주기 위해 세상 사람들을 불렀다. 사람들은 각자 자신이 원하는 땅을 신에게 말했고 신은 그들에게 땅을 분배해 주었다. 땅을 다 나눠 주고 난 후 신이 세상을 둘러보는데, 땅을 받지 못한 사람들 한 무리가 있었다.
 
그런데 그들은 왜 자신들에게는 땅을 주지 않았냐며 불평도 없이 하던 일만 묵묵히 할 뿐이었다. 그들의 겸손함과 인내심에 감동한 신은 그들에게 땅을 주고 싶었으나 더 이상 줄 땅이 남아 있지 않았다. 그래서 신은 자기 자신을 위해 남겨 둔 가장 아름다운 땅을 그들에게 주었는데, 그 땅이 바로 ‘보힌(Bohinj)’이다. 보힌은 ‘신이 숨겨놓은 땅’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보힌 호수를 한 컷에
보겔 스키 센터(Vogel Ski Center)

스키는 슬로베니아의 국민 스포츠다. 겨울엔 오전 4시간만 일하고 스키를 타기 위해 오후 휴가를 갖는 직장인들이 많을 정도다. 여름엔 마운트 하이킹, 겨울엔 스키, 그래서 슬로베니아 사람들에게 스키장은 없어서는 안 될 놀이터이자 운동장이다. 

보힌 호수를 가로지르는 보트를 타고 반대편 선착장에서 내리면, 보겔 스키 센터(Vogel Ski Center)로 올라가는 매표소가 보인다. 보겔 스키 센터는 슬로베니아에서 가장 긴 스키로(Ski Run)가 있는 곳이다. 보겔 정상은 해발 1,535m로, 케이블카를 타고 쉽게 오를 수 있다. 정상에 오르면 슬로베니아에서 가장 높은 알프스, 해발 2,864m의 트리글라브산(Triglav Mountain)도 볼 수 있다.
 
꼭 스키가 아니라도 보겔 스키센터에 올라야 할 이유가 있다. 산 높은 곳에서 보는 보힌 호수의 전경 때문이다. 눈으로 보고 있어도 이게 진짜인가 믿기지 않는 광경. 답답한 가슴을 뻥 뚫어 주는 호수의 전경이 시원하게 한눈에 들어온다. 위험천만하게 난간에 올라 사진을 찍어 주던 보힌 호수 찍기의 달인 아저씨의 도움으로 마침내 호수 전체가 들어간 멋진 사진을 담을 수 있었다.

주소: Ukanc, 4265 Bohinjsko Jezero, Slovenia
전화: +386 4 572 97 12 (21)
홈페이지: www.vogel.si 
 
에디터 김예지 기자 취재 트래비 슬로베니아 원정대(글 정혜은 사진 김상준)
취재협조 슬로베니아관광청 www.slovenia.inf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