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역대 최대 관광자금 융자’ 현장은 ‘은행 문턱 넘기도 어려워’
정부는 ‘역대 최대 관광자금 융자’ 현장은 ‘은행 문턱 넘기도 어려워’
  • 김선주
  • 승인 2017.05.0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216개 여행업체에 861억원 융자 선정

역대 최대 규모의 관광진흥개발기금 특별융자라는 정부의 수식어에 여행사들이 괴리감을 토로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8일 “방한 관광시장 위축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438개 관광사업체에 2,260억원의 관광진흥개발기금 운영자금을 지원한다”며 “이는 관광진흥개발기금 운영자금 특별융자 중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이번 특별융자는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로 타격을 입은 관광업계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여행업 216개 업체 861억원 ▲호텔업 87개 업체 1,142억원 ▲관광식당업 24개 업체 44억원 ▲국제회의시설·기획업 20개 업체 80억원 ▲관광면세업 13개 업체 36억원 등이 융자대상으로 선정됐다.

특히 여행업의 경우 이번 사태로 인한 피해가 크다는 점을 반영해 융자 신청을 대부분 받아들인 결과 선정내역도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216개 여행업체 선정내역을 살펴보면, 중국전담여행사를 포함한 일반여행업 등록업체가 140개사로 과반수에 달했고 나머지는 국내 및 국외여행업 등록업체였다. 일반여행업 등록 여행사들은 709억1,500만원의 융자를 신청해 이중 대부분인 694억1,500만원이 선정됐다. 

표면적으로만 보면 여행업에 대해 정부가 적극적인 지원책을 펼치는 게 분명하다. 하지만 정작 인바운드 업계에서는 회의적인 시각과 볼멘소리가 많다. 어디까지나 융자 대상으로 선정됐을 뿐 모두가 실제 융자로 이어지지는 않기 때문이다. 은행의 융자심사에서 탈락할 경우 융자를 받을 수 없다. 문관부도 ‘거래은행의 대출심사 시, 금융 관련 규정(사업성, 담보심사 등)과 융자지침(신청자격)에서 정한 바에 따라 융자가 제한되는 경우가 있다’고 안내했다. 

일본 인바운드 전문 A여행사 대표는 “사상 최대 규모의 융자를 실시한다는 정부 발표를 보고 어이가 없었다”며 “담보를 제공했는데도 매출액이 적다는 이유로 융자대상에서 탈락했던 경험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B 여행사 관계자는 “정작 자금이 필요한 곳들은 영세업체인데 이들은 대부분 탈락될 게 뻔해 아예 신청조차 하지 못한다”면서 “영세 업체들에게는 생색내기용으로밖에 들리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한 지방관광협회 관계자는 “기존 융자금 상환기간을 유예하도록 은행에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했는데, 유예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경우가 많은 것 같다”며 “현장에서는 정부의 지원대책에 대해서 아쉬움을 넘어 호들갑으로까지 느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에 융자대상으로 선정된 업체들은 6월30일까지 해당 거래은행에 대출을 신청할 수 있다.

김선주 기자 vagrant@trave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