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p-on Hop-off 시드니의 시그니처 풍경
Hop-on Hop-off 시드니의 시그니처 풍경
  • 트래비
  • 승인 2018.06.05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드니 하버 브릿지와 오페라 하우스

시드니는 호주 주요 도시들로 향하는 관문도시다. 주 목적지에 밀려 체류시간이 짧아지기 일쑤라는 점은 관문도시의 피할 수 없는 숙명이다. 그것을 감내하기에는 시드니의 매력이 너무 크고 다채롭다. 고민 끝에 시드니 시티투어버스인 빅버스(Big Bus Sydney)를 선택한다. 시드니 주요 명소를 두 가지 코스로 순환 운행하는데다가 하루 또는 이틀 동안 무제한으로 승하차할 수 있어 여정이 짧아도 시드니를 모조리 여행하는 데 그만이다. 

시드니 하버 브릿지와 오페라 하우스

레드 라인으로 불리는 시드니 투어(Sydney Tour)코스는 서큘러키(Circular Quay)에서 출발해 시드니 타워,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보태니컬 가든, 하이드 파크, 해양박물관, 국제컨벤션센터, 시드니 아쿠아리움, 바랑가루(Barangaroo), 하버브릿지, 더 록스(The Rocks) 등 23개 정류장을 순환 운행한다. 소요시간은 약 90분. 블루 라인으로 불리는 본다이 & 베이 투어(Bondi & Bay Tour) 코스는 주로 본다이 비치와 로즈베이(Rose Bay), 더블베이(Double Bay) 등을 여행할 때 유용하다. 두 코스는 중앙역(Central Station), 호주뮤지엄(Australian Museum) 등에서 만나기 때문에 이곳에서 갈아탈 수 있다.

시드니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바랑가루 지구의 바랑가루 하우스
시드니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바랑가루 지구의 바랑가루 하우스

시드니 투어 코스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하버 브릿지와 오페라 하우스, 그리고 달링하버 인근이다. 가장 많이 내리고 또 탑승하니 말이다. 새로운 핫스폿은 바랑가루 지구(Barangaroo Precinct)다. 달링하버에서 이어지는 이곳은 새로 개발된 상업레저지구다. 현대적 감각으로 설계된 독특한 외양의 건물이 우뚝우뚝하다. 특히 밀가루 반죽덩이를 겹쳐 쌓은 것 같은 3층짜리 바랑가루 하우스는 바랑가루 지구를 대표하는 핫 플레이스로 언제나 사람들로 왁자지껄하다. 


본다이 & 베이 투어는 번잡함에서 벗어나는 여정이다. 최종 목적지는 당연히 본다이 비치로 설정한다. 아치형으로 길고 완만하게 뻗은 해변에서 사람들은 점점이 모래알처럼 반짝이고, 쉼 없이 밀려오는 파도를 향해 서퍼들은 끝없이 보드에 오른다. 그저 바라만 봐도 상쾌해지는 마법 같은 풍경이다.


빅버스의 선택지는 더 있다. 2일권 프리미엄 티켓의 경우 할인된 요금으로 시드니타워 전망대(Sydney Tower Eye)와 캡틴쿡하버크루즈(Captain Cook Harbour Cruise)를 추가할 수 있다. 써큘러키에서 출항하는 마지막 편이어서일까, 캡틴쿡 크루즈선에 혼자 오른다. 그 커다란 쾌속선을 혼자 독차지하고 시드니항을 만끽한다. 마침 하버 브릿지와 오페라 하우스 실루엣 뒤로 붉은 노을이 물든다. 영원한 낭만, 시드니의 시그니처 풍경으로 각인된다.  
 

글·사진 김선주 기자
취재협조 호주관광청 www.australi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