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섬, 펑후를 달리다
바람의 섬, 펑후를 달리다
  • 차승준
  • 승인 2019.01.0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펑후 국제마라톤 Gaillardia Island Penghu Cross-Sea Marathon

인생이라는 마라톤


우우, 쓰, 싼, 얼, 이! 탕! 힘찬 출발 신호와 함께 앞으로 내달렸다. 얼마나 달렸을까? 출발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벌써 숨이 밭아 올랐다. 심장 소리가 귓가를 두드리고, 종아리 근육들이 비명을 질러 댄다. 

세계 각국에서 외국인 선수들도 많이 참가했다
세계 각국에서 외국인 선수들도 많이 참가했다
출발 전 식전행사. 안전을 당부하듯 무대 앞으로 나선 경찰 인형들
출발 전 식전행사. 안전을 당부하듯 무대 앞으로 나선 경찰 인형들

지난해 발목이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 아웃도어 홀릭인 나는 한동안 발이 묶여 답답한 날들을 보냈다. 해가 쨍하고 날씨가 맑으면 기분은 더 우울했다. 병원에 누워 파란 하늘을 창밖으로만 바라보는 게 곤욕이었다. 인고의 시간을 보낸 후 깁스를 풀었고, 다시 몇 개월이 지나 목발에 의지하지 않고도 제법 잘 걷게 되었다. 천천히 재활운동을 하며 몸은 이내 정상 생활로 돌아왔다. 하지만 1년 여의 시간이 흐르는 동안 몸이 아니라 마음이 나약해졌다. 사실은 부상을 핑계 삼아 운동은 뒷전이 되었고, 다이어트 때문에 먹지 못했던 기름진 치킨과 달콤한 디저트들을 풍요롭게 먹으며 잘 먹어야 빨리 낫는다는 자기합리화를 이어 가는 날들이 꽤 오래 지속되었다.

​출발 전 식전행사. 안전을 당부하듯 무대 앞으로 나선 경찰 인형들​
출발 신호가 울리자 선수들의 얼굴에 웃음꽃이 만개했다

다시 등산과 클라이밍을 시작했다. 특별한 계기는 없었다. 탁 트인 자연과 산이 좋아 다시 등산을 했고, 산에 가려니 건강을 유지해야 했다. 예전의 컨디션으로 돌아가기 위해 더디지만 한 발자국씩 전진했다. 한동안 달리지 못했었는데 용기를 내어 펑후 마라톤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비록 짧은 거리지만 2년 만의 마라톤 도전이었다. 이곳 펑후의 멋진 절경을 배경 삼아 바다를 가르며 경쾌하게 달리는 모습을 꿈꿨는데, 한동안 유산소 운동을 게을리한 탓에 힘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는 노릇이다. 

코스튬으로 마라톤의 재미를 더한 이색 참가자들
코스튬으로 마라톤의 재미를 더한 이색 참가자들
단체 기념사진을 찍으며 결의를 다지는 동호인들
단체 기념사진을 찍으며 결의를 다지는 동호인들

숨이 턱 끝까지 차오를 즈음, 두어 번 걷다가 다시 달리기를 반복했다. 힘들더라도 멈추지 않고 계속 달리지 못한 것이 아쉬웠지만, 지인들과 깔깔대며 즐겁게 달리다 보니 힘이 솟았다. 달리는 내내 만감이 교차했다. 체력은 방전이 된 것 같은데 야릇하게 웃음이 새어 나왔다. 결승선이 눈에 들어오니 남은 힘을 쥐어짜서 스퍼트를 올렸고, 모두 함께 웃으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함께하니 못할 것이 없었다.

유모차의 아이와 함께 5km를 달린 아이 엄마가 결승선을 향해 달려오고 있다
유모차의 아이와 함께 5km를 달린 아이 엄마가 결승선을 향해 달려오고 있다

결승선에서는 모두가 승자였다. 42.195km를 최선의 속도로 달려 자기 기록을 경신한 선수, 5km 미니 마라톤이지만 유모차의 아이와 함께 달리며 큰 박수를 받은 아이 엄마, 모두가 결승선이 보이면 막판 스퍼트를 올렸다. 인생에도 결승선이 있다면 마라톤에서처럼 마지막 순간에 스퍼트를 올리며 열심히 달리게 될까? ‘인생’의 레이스에서 결승선이 어디인지는 누구도 알지 못한다. 그래서 우리는 매 순간을 마지막인 것처럼 즐겁고 열심히 살아가기를 갈망하는 건 아닐는지.

결승선을 통과한 선수의 지친 표정 뒤로 행복한 발걸음이 눈에 들어온다
결승선을 통과한 선수의 지친 표정 뒤로 행복한 발걸음이 눈에 들어온다
선수들이 시상식에서 행복해 하는 모습  5 펑후의 상징 콰하이대교
선수들이 시상식에서 행복해 하는 모습

▶펑후의 상징
콰하이대교 

콰하이대교(Penghu Great Bridge, 澎湖跨海大橋)는 바이샤(白沙)섬과 서쪽의 시위(西嶼)섬을 잇는 길이 2.5km의 해상 다리로 타이완에서 가장 긴 다리로 알려져 있다. 1970년 완공되어 해양 교통로 역할을 톡톡히 해내다가 1996년 재개발됐다. 바다에 걸린 무지개 같은 아름다운 아치형 곡선의 자태를 뽐내며 많은 관광객들에게 사랑받는 펑후 콰하이대교는 이번 펑후 국제마라톤 코스의 꽃으로, 이 다리를 건너면 바로 하프마라톤의 결승선 지점이다. 

펑후의 상징 콰하이대교
펑후의 상징 콰하이대교

 

해가 뉘엿뉘엿 넘어갈 무렵, 물감을 풀어 놓은 듯 청량한 바다색 위로 잠든 어선들의 그림자가 드리운다. 더 어두워지기 전에 셔터를 눌러 그 순간을 남기려 부산을 떨었다. 그러다 잠시 카메라를 내려놓고 뷰파인더 밖으로 잠들어가는 바다와 마을과 어선들을 바라보았다. 숨 막히게 아름다운 광경에 넋을 놓고 있으니 온 세상이 곧 어둠으로 옷을 갈아입었다. 대교 인근에 자리한 선인장 아이스크림 가게에서는 펑후 특산품인 선인장으로 만든 붉은빛 아이스크림을 판매한다. 무슨 맛이냐고 물으신다면 빨간 맛!

펑후 마라톤 코스 전경
펑후 마라톤 코스 전경

▶Gaillardia Island Penghu Cross-Sea Marathon
2018 펑후 국제마라톤

‘타이완의 제주도’라는 별명을 가진 아름다운 휴양지 펑후섬. 설레는 마음을 안고 섬에 첫발을 디디니, 회색빛 섬과 스산한 바람이 반겨 주었다. 관광 성수기이자 여름인 4~9월에는 바람이 세지 않은 편이나, 가을에 속하는 11~12월 무렵의 펑후는 바람이 무척 거세다. 거짓말을 살짝 보태어 태풍처럼 불어오는 바람에 몸도 가누기 힘들 지경인데, 바다는 이상하리만치 고요하다. 이맘때면 해마다 펑후에서 국제 규모의 마라톤 대회가 열린다. 2018년 펑후 국제마라톤 대회는 프랑스, 미국, 러시아, 터키, 일본, 태국 등 13개국에서 2,280명에 달하는 선수들이 출전했다. 42.195km의 풀코스 참가자가 566명이나 되는 전문적인 대회이면서도 가족, 친구와 함께 참석하는 마라톤 동호인도 많아 명실상부한 러너들의 축제다. 

 

글·사진 차승준  에디터 천소현 기자 
취재협조 타이완관광청 www.putongtaiwan.or.kr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