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IT! 셀럽이 인증한 ‘좋아요’ 부르는 홍콩 맛집
LOVE IT! 셀럽이 인증한 ‘좋아요’ 부르는 홍콩 맛집
  • 차민경
  • 승인 2019.02.01 14: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의 온갖 미식 문화가 모인 홍콩은 거리 어디에서나 맛집을 찾을 수 있다.
유명 셀럽과 방송국이 인증한 홍콩 맛집을 모았다. 

●Instagramable
HongKong

사진으로 남긴 기억은 추억이 된다. 잠든 인스타그램을 깨우기 딱인 홍콩의 핫 스폿. 아무렇게나 찍어도 화보지만, 필터 입혀 감성 더해주면 폭죽처럼 터지는 ‘좋아요’를 받을 수 있다는 바로 거기다! 방송에서도 인정한 홍콩의 인스타그래머블 스폿을 찾았다.

시간을 멈추고 싶어요
홍콩 대관람차  
HongKong Observation Wheel

사랑의 기한이 만년이라면, 홍콩 대관람차에서 100년 정도는 보내도 괜찮다. 그동안 곤돌라에서 시시각각 달라지는 빅토리아 하버의 풍경을 바라다보자. 밤이면 심포니 오브 라이트가 화려하게 펼쳐지고, 낮이면 리듬감 있게 이쪽저쪽으로 흘러다니는 페리선에 눈을 빼앗길 것이다. 보아 좋은 것은 사진으로 찍으면 추억이 되는 법. 대관람차의 낭만을 만년 동안 추억할 수 있을 것이다.
방송: SBS 동상이몽
주소: 33 Man Kwong Street, Central
홈페이지: www.hkow.hk


진짜 클래식의 맛
트램  Tram

레일을 따라 돌돌돌 굴러가는 트램은 홍콩섬의 상징. 예스러운 교통수단인데다 여전히 클래식 트램이 운행된다는 이유로 아련한 감성을 불러일으킨다. 트램 자체도 포토제닉하지만, 트램 2층에 오르면 더 찍을 것이 많다. 양 옆으로 흘러가는 홍콩섬의 풍경은 물론이고 클래식한 내부를 배경으로 감성 셀피를 남길 수 있다.
방송: SBS 미운우리새끼
홈페이지: www.hktramways.com


마법의 계단
미드 레벨 에스컬레이터  
Mid Level Escalator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는 오묘한 매력이 있다. <중경삼림>, <베트맨 다크나이트> 등 여러 영화에서 배경으로 등장했기 때문일까? 낡은 듯 손때를 탄 시설에서 풍기는 정취는 어느 카메라로든 찍어보고 싶게 만든다. <신서유기> 멤버들처럼 에스컬레이터에 몸을 맡기고 홍콩의 삶 속으로 들어가보자.
방송: tvN 신서유기
주소: Cochrane Street / Wellington Street, Central, Hong Kong Island

지금 빛나는 우리 
라이트 아트 디스플레이  
International Light Art Display

홍콩은 여러 예술 전시가 곳곳에서 펼쳐지는 도시다. 뾰로롱 영감을 솟게 하는 예술 작품은 그 자체로 이미 인스타각. 2월24일까지 센트럴 지역에서 ‘인터내셔널 라이트 아트 디스플레이(International Light Art Display)’가 열린다. 홍콩과 해외 아티스트가 빛과 조명을 사용해 사랑 그리고 로맨스(Love & Romance)를 주제로 만든 16개의 작품을 도심 안에서 만날 수 있다. 
주소: Central & Western District Promenade & Tamark Park 
운영시간: 매일 오후 5시부터 11시까지

 

●‘인소커플’도 다녀갔다! 인싸라면
올드타운센트럴

‘클래식’의 변주를 제대로 보여주는 
올드타운센트럴은 맛집도 단순하지 않다. 
셀럽 커플의 입맛도 사로잡았다.

‘엄지척’ 좋아요 쏟아지는
밍비스트로  Ming Bistro

동물 모양 딤섬, 마작 모양 푸딩? 먹기 전에 사진 필수인 중식 레스토랑이다. 광둥요리부터 상하이, 사천요리를 아우르는 다양한 메뉴와 스타일리시한 인테리어가 특징. 연예인 부부의 선택은 틀리지 않았다. 
주소: 1/F, Lyndhurst Tower, 1-7 Lyndhurst Terrace, Central  
전화: +852 2180 0768


핵인싸면 커피대신 동윤영
싱흥유엔  Sing heung Yuen

다이파이동(노천 포장마차)의 분위기란. 상큼한 풍미를 살린 토마토 라면 한 그릇과 구운 빵에 버터, 연유를 듬뿍 바른 크리스피 번 하나면 늦은 저녁의 애수를 즐기기 충분하다. 메뉴엔 나오지 않지만 로컬 사람들이 즐긴다는 티 동윤영도 맛보시길.
주소: 2 Mee Lun Street, Central
전화: +852 2544 8368

신서유기 ‘대박’ 외치게 한
라우푸키  Law Fu Kee

원하는 고명을 얹어 걸쭉하게 끓여낸 죽 한 사발이면 온 몸에 기운이 펄펄. 홍콩 사람들이 콘지를 사랑하는 이유가 다른데 있는 게 아니다. 통통한 새우살이 아낌없이 들어간 완탕면과 홍콩식 짜장면이라는 짜정민도 <신서유기> 출연자들의 ‘대박’ 인정을 받았다.
주소: G/F 50 Lyndhurst Terrace, Central 
전화: +852 2850 6756


샤랄라 가성비 내린다
콘지 앤 누들  
Congee n Noodle

<신서유기> 콤비는 얇은 볶음면에 채소와 돼지고기 고명을 올린 차시우 볶음면을 주문했다. ‘족발, 순댓국, 숯불갈비맛이 한꺼번에 느껴지는 맛’이라니 먹어볼 이유는 충분하다. 빛나는 가성비는 어떻고. 온갖 고기의 맛을 느낄 수 있는데도 50HKD(한화 7,000원) 밖에 안 한다! 
주소: Shop 709, 7/F, Hopewell Centre, 183 Queen’s Road East, Wan Chai  
전화: +852 2804 1399

배틀트립에도 나왔던 거기!
티카  TeaKha

머언 인도의 향기를 품은 차를 홍콩에서 음미한다. 커피는 말고 ‘차’에 집중하는 이곳은 안과 바깥을 커다란 창으로 연결하는 독특한 건물 디자인으로도 유명하다. 마치 홍콩은 온갖 바깥 세계와 연결돼 있다는 듯. 차와 겻들일 간단한 요기거리도 함께 다룬다. 
주소: G/F, 18B Tai Ping Shan Road, Sheung Wan  
전화: +852 2858 9185


●생을 찬미하며, 맛에 취하는
삼수이포

홍콩의 민낯을 보고싶다면 삼수이포에 가자. 
삶의 치열한 흔적이 녹아든 거리의 맛집은 
당신을 취하게 할 것.

꾹꾹 채운 속, 꾹꾹 담은 정
팔선병가  

손바닥만한 월병은 또한 손바닥만큼 두툼하다. 견과류와 햄, 혹은 계란 노른자 등 아낌없이 꽉꽉 채운 속은 <미우새> 궁상민의 배도 든든하게 채웠으니 무엇이 부족하리오. 중국 최대 명절인 중추철에 월병을 나누는 이유를 한 입 가득 이해할 수 있다.
주소: G/F, 197 Nam Cheong Street, Sham Shui Po   
전화: +852 2729 9440


궁상민 입맛 사로잡은 만두
원방교자죽면  Yuen Fong Dumpling Store

찬바람 불 때 뜨끈한 만둣국, 을매나 좋게요? 매일 직접 손으로 1만개의 만두를 빚는다는 명물 만두가게다. 물냉이를 넣어 향긋하다. 관광객이 적은 삼수이포에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영업을 하기 때문에 진짜 홍콩 로컬의 맛을 느낄 수 있는 곳으로 꼽힌다. 
주소: G/F, 104 Fuk Wa Street, Sham Shui Po
전화: +852 2720 0855

미우새가 검증한 디저트
합입태소식   Hop Yik Tai

한 집 걸러 한 집이 싸고 맛 좋은 한입 음식 가게라는 삼수이포에서 떡볶이 비슷한 디저트를 만난다면? 당장 먹어봐야지. 라이스롤을 떡볶이 크기로 잘라 땅콩버터소스, 간장소스, 칠리소스, 핫소스를 휘리릭 뿌려준다. <미우새> 궁상민 오피셜 ‘최고의 맛.’ 
주소: G/F, 121 Kweilin Street, Sham Shui Po
전화: +852 2720 0239


달고 부드러워, 두부의 미학
아일두화  

삼수이포의 서민적 분위기는 두부와 잘 어울린다. 젤리처럼 찰랑이는 두부를 한 국자 퍼서 향을 더해줄 생강시럽을 뿌리고 설탕으로 달달함을 더하면 두부 푸딩 완성. 감칠맛이 입 안에 오래 남는다. 더운 날엔 차갑게도, 서늘한 날엔 뜨겁게도 먹을 수 있다.  
주소: G/F, 38G Kweilin Street, Sham Shui Po

백선생도 분위기에 취한
오이만상  Oi Man Sang

노천 식당의 애수는 삼수이포에서 더 농도가 짙다. 이곳에 당도한 <스푸파>는 ‘맛을 따지고 싶지 않을 정도로 분위기에 취한다’고 표현했다. 물론 맛도 좋다. 뱃사람들이 돌아와 먹었던 베이퐁통(게 볶음)은 그들의 삶처럼 불향이 나는 묵직한 식감이다.  
주소: Sham Shui Po Building, 1A-1C Shek Kip Mei St, Sham Shui Po  
전화: +852 2393 9315

 

글 차민경 기자  사진 홍콩관광청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