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엔 덥게, 8월 해외축제
여름엔 덥게, 8월 해외축제
  • 강화송 기자
  • 승인 2019.07.25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더운 여름, 더 화끈하게.
먹고, 춤추며 마음껏 즐겨 보자.

©Pixabay
©Pixabay

●영국
DJ, 비트 주세요
노팅힐 카니발 페스티벌 The Notting Hill Carnival 


움찔거린다, 도저히 가만히 있을 수 없다. 비트에 몸을 맡긴다. 노팅힐 카니발은 1964년 영국 런던의 노팅힐 지역에 거주하던 카리브해 출신인 흑인 이민자들이 자신들의 문화와 전통을 알리고자 시작됐다. 현재는 유럽에서는 가장 큰 거리 축제로 꼽히며, 세계에서는 브라질의 리우 카니발 다음으로 큰 거리 축제다. 축제는 크게 카리브해 흑인 이민자들의 ‘가장무도회’, ‘스틸밴드 및 칼립소’, 솔과 칼립소가 혼합된 전통 카니발 음악인 ‘소카’, 레게의 한 형태인 ‘스태틱사운드’ 등 5개의 테마로 구성된다. ‘칼립소’는 영국 식민 지배를 받던 때, 노예들이 불렀던 노래다. 축제 기간은 보통 2~4일이며, 매년 8월 마지막 월요일까지 열린다. 축제가 열리기 한 달 전에는 의상, 밴드 경연대회가 열리고 일주일 전에는 다양한 의상, 분장을 선보이는 행사가 열린다. 하이라이트는 마지막 월요일, 그랜드 피날레다. 흥겨움이 극에 달했을 때, 비로소 여름의 온도를 느낄 수 있다. 

위치: 영국 노팅힐 일원  
기간: 8.24~8.27

©Pixabay
©Pixabay

●미국
활활, 타올라라
버닝맨 페스티벌 Burning Man Festival


황량한 사막, 거대한 불길이 치솟는다. 미국 버닝맨 페스티벌이 한창이다. 버닝맨 페스티벌은 1986년, 래리 하비(Larry Harvey)가 친구들과 샌프란시스코 해변에서 모닥불 파티를 열고 2.4m 크기의 나무 인형을 불태우며 시작됐다. 시간이 흐르며 참가하는 군중의 규모는 점점 커졌고 1991년, 블랙 록 사막으로 장소가 옮기게 된다. 축제 참가자들은 일주일 동안 유지되는 가상의 도시, ‘블랙 록 시티’에서 공동생활을 하게 된다. 물론 모든 준비물은 셀프. 이곳에서 사람들은 거대한 예술 작품을 설치해 자신을 표현한다. 물론, 모두 사라져버릴 것들이다.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Leave No Trace)’라는 원칙이 있기 때문이다. 블랙 록 사막에는 사람이 살진 않지만, 동식물이 살아가는 서식지이기 때문에 축제의 흔적을 모두 불태워 없애야 한다. 아무리 멋진 예술 작품도 예외는 아니다. 하이라이트로 버닝맨 페스티벌의 상징, ‘더 맨(The Man)’은 토요일 저녁에 불탄다, 활활.

위치: 미국 네바다주 블랙 록 사막 일원  
기간: 8.26~9.2

©Pixabay
©Pixabay

●스페인
달콤한 괴롭힘
라 토마티나 La Tomatina 


누군가 토마토를 내게 있는 힘껏 던진다면, 그것은 아마 정말 맛있을 것이다. 8월 마지막 주, 스페인 부뇰에서 맛있는 괴롭힘을 당해 볼 수 있다. ‘라 토마티나’의 내용은 간단하다. 토마토를 맞추고, 맞으면 된다. 부뇰은 9,000여 명이 거주하는 아주 작은 도시지만, 축제 기간 동안 도시 인구의 3~4배나 많은 여행객이 방문한다. 1945년 부뇰의 민속 축제에 참여하기 위해 광장으로 모인 젊은 청년들이 흥에 취해 일어난 싸움에서 비롯되었다. 혈기왕성한 청년들은 채소 가판대에 모여 있던 관중들을 향해 엎어졌고, 사람들은 떨어진 토마토를 서로에게 집어 던졌다고 한다. 정말 달콤한 축제지만, 유의해야 할 점이 있다. 토마토의 산 성분 때문에 자칫 눈이 아플 수도 있으니 고글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복장은 물론 낡은 옷, 이왕이면 새하얀 티셔츠가 가장 제격이겠다, 맞은 티 팍팍 나도록. 무려 1시간 동안 모든 방향으로 토마토를 던질 수 있으니 세상에서 가장 달콤한 폭력성을 마음껏 발휘하면 된다.

위치: 스페인 부뇰 푸에블로 광장  
기간: 8.28

 

정리 강화송 기자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