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과 죽음, 그 어디쯤에서
삶과 죽음, 그 어디쯤에서
  • 강병무
  • 승인 2020.08.03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무것도 없다는 뜻의 나미브.
그 황량한 사막에 죽은 나무가 덩그러니 서 있다.
죽은 나무에서 누군가는 생명이 느껴진다고 했고,
누군가는 죽음이 느껴진다고 했다.

생명
이곳은 지구가 맞는 걸까? 화성의 모습이 이렇게 생기지 않았을까?
뜨거운 태양 아래 죽어 있는 나무에서 무한한 생명을 느낀다.
| 아프리카 나미비아 데드블레이

흔적
살아 있는 모든 것은 흔적을 남긴다.
강렬하게 아름다운 흔적을.
| 아프리카 나미비아 소수스블레이

인생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성실하게 삶을 살아간다.
고독하지만 아름다운 삶의 뒷모습.
| 아프리카 나미비아 소수스블레이

붉은 파도
사막에서 치는 파도.
붉은 모래 사막은 마치 붉은 파도 같았다.
| 아프리카 나미비아 소수스블레이

기다림
버려진 마을은 여전히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다.
버려졌음에도 변함없이.
모래에 묻히고 있는 지금 이 순간에도.
| 아프리카 나미비아 콜만스코프


글·사진 강병무 에디터 강화송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