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해 겨울 냄새
그해 겨울 냄새
  • 강화송 기자
  • 승인 2021.01.01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젠가 떠돌이 소싯적 이야기. 
코끝 시리게 추웠던 그해의 겨울은
입김 품은 마스크가 더 차가웠다고.

겨울의 아침

아침 6시40분부터 
7시30분까지. 
그쯤에 나는 겨울 향기.
| 융프라우 Jungfrau

저물녘, 다리에서

오늘은 처음이고, 동시에 마지막이라서
노을을 만나, 바라보다가, 헤어진다.
겨울 저물녘을 잠시 스친다.
| 그린델발트 Grindelwald

따스함에 관해

시린 겨울에만 느껴지는 따스함이 있다.
춥지만 노곤한 온기, 그 은근한 포근함.
| 라우터브루넨 Lauterbrunnen

그 계절 스위스

스위스의 겨울을 들이쉰다.
눈이 쌓여 꽁꽁 얼어붙은 냄새,
쌓인 눈이 녹아 풀을 적신 그 촉촉한 냄새.
| 그린델발트 Grindelwald

구름 위 겨울

눈밭을 지나, 오르고 올라
도착한 구름 위의 겨울.   
| 멘리헨 정상 Mannlichen

 

글·사진 강화송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