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닥과 코타
코닥과 코타
  • 곽서희 기자
  • 승인 2021.09.01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버지의 낡은 필름 카메라와 코닥 필름의 조합.
코타키나발루의 하루가 인화됐다.

●휴양지 향

무슨 향을 제일 좋아하냐는 질문엔 답이 정해져 있다. 
휴양지 리조트 로비의 향. 
만다린 오렌지, 시트러스, 유칼립투스, 라임.
세상의 온갖 풋풋하고 상큼한 것들은  다 갈아 넣은 향.
상상할 수 있는 최고로 ‘휴양지스러운’ 향이다.

●암실

빛이 진다. 코타키나발루의 저녁 놀.
초점은 맞았을까, 노출은 적당했나.
지금은 깜깜하다.
어둠을 인내해야 빛이 되어 나온다.

●직감

직감이라는 것이 있다. 
사고보다 한 발 빠르고, 오감보다도 한 수 앞선.
설명할 방법도, 증명할 길도 없지만 
놀라울 만큼 정확하다.
첫 소절만 들어도 ‘이건 내 노래다’ 싶은 음악.
첫눈에 ‘이 사람과 지독한 사랑을 하겠군’ 하는 느낌.
코타키나발루의 바다는 그런 대상이었다. 
그냥 이번 여름엔 대책 없이 이곳에 빠져버리고 말겠네, 하는.
예감은 적중했고 직감은 솔직했다.   
 

글·사진 곽서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