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엽 한 장, 스트라스부르
낙엽 한 장, 스트라스부르
  • 곽서희 기자
  • 승인 2021.10.01 0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하할수록 아름다운 것이 있다.
스트라스부르의 가을이 그랬다.

| 편지

사각이는 흑심 끝에 온기를 담아 
편지를 쓰고 싶던 날.
스트라스부르의 낙엽 한 장이 손끝에 닿았다. 
뜨거운 입김으로 쓰고
찬 공기로 지웠다. 
마음을 적은 단어를 모아 보니 
결국, 사랑이다.

| 창

나에게 여행은 
마음에 크고 시원한 창을 내는 일.
걸쇠를 풀고 창문을 여니
따뜻한 기억이 분다.
그 안에 비치는 건 언제나
사람, 사랑, 사람.

| 경사진 마음

스트라스부르에선 바닥이 기울어진 집에 머물렀다.
오래된 목조건물이라 고치기도 어려워요.
기울면 기운 대로 사는 거죠.
호스트가 인생을 말했다.
떠나지 못하는 지금,
삐걱이던 바닥이 귀에 맴돈다.
마음도 그저 기우는 대로 두기로 했다.

| 낙하

저물수록 아름다운 것이 있다.
가을과, 낙엽과, 노을과, 시간이 그렇다.
우린 그렇게 저물어 가자.
피는 것보다 지는 것에 마음을 쓰자. 
대성당 뒤로 흩어지는 해를 보며 다짐했던 내일들.  

 

글·사진 곽서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