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휴가특집 - 2. 세부/코타키나발루/팔라우
겨울휴가특집 - 2. 세부/코타키나발루/팔라우
  • 트래비
  • 승인 2006.01.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트래비

 

세부  따뜻한 그 품에서 겨울을 잊는다 

 

열대 휴양지를 논하면서 필리핀을 빼놓는다면 무척 섭섭한 일이다. 짙푸른 바다에 점점이 박힌 섬들이 찬 계절을 보내고 있는 이들의 마음을 덥히며 설레임을 한가득 불어 넣는다. 더군다나 섬마다 멋진 해변과 리조트들이 가득한 이 남국 나라는 여행의 목적을 불문하고 모두를 안아 주는 넓은 포용력까지 갖추고 있다. 가족이든 친구와 함께든, 하다 못해 연인과의 달콤한 밀월 여행을 꿈꾸는 이들 모두에게 필리핀은 꼭 맞는 옷처럼 편안한 쉼터이자 도피처(?)로 변신하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7,000여 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섬나라 천국인 필리핀은 여행자들에게 풍성하게 차려진 뷔페 식단을 선사한다. 심지어 현지인들조차 도대체 몇 개 섬이 있는지 모를 정도로 섬과 해변들이 지천에 널려 있어 ‘어느 섬을 선택할까?’ 행복한 고민에 빠지게 한다. 어디를 가든 선택은 자유지만, 좀더 편리한 여행길을 원한다면 뭐니 해도 역시 세부다. 대부분 섬들이 마닐라를 거쳐 가며 금쪽같은 시간들을 허비하게 한다면, 세부는 한국에서 바로 ‘똑딱’ 떨어지는 직항편이 그저 고마울 따름이다. 대략 5시간의 비행을 마치고 나면 언제 찬 바람 속에 있었냐는 듯, 이마에 송글송글 맺히는 땀을 훔쳐내기에 바빠진다.

 

ⓒ 트래비


어느 휴양지나 다 그렇듯, 세부에도 원스톱 휴양이 가능한 리조트들과 화려하게 펼쳐진 해변, 마음을 설레게 하는 갖가지 해양 스포츠들이 여(旅)심을 유혹한다. 한발 앞서 세부를 다녀온 기자의 소견을 풀어 놓는다면, 가족여행은 샹그릴라 리조트, 밀월여행을 꿈꾼다면 플랜테이션베이, 친구들과 가볍게 떠나고 싶다면 마리바고블루워터 리조트를 추천하고 싶다. 물론 선택은 각자의 몫이다.


전천후 휴양지인 세부이지만, 꼭 세부를 고집해야 할 이유도 있다. 바다 속 탐험을 즐겨하는 스쿠버다이버들이라면 세부는 꼭 거쳐가야 할 필수 코스다. 필리핀에서도 으뜸으로 쳐 주는 스쿠버다이빙 포인트들이 지천인 세부는 다이버들을 무아지경 속으로 몰아 넣는다. 막탄을 비롯해 산호와 열대어의 은신처가 가득한 올랑고 섬, 산호절벽과 동굴이 유명한 모알보알, 페스카도르 섬, 바디안 섬 등 바다 속 천국이 여기저기 펼쳐져 있다. 세부는 사시사철 다이빙을 할 수 있는 곳이지만, 건기인 11월부터 2월까지 따뜻하면서도 깨끗하고 투명한 바다 속을 볼 수 있다. 고로, 세부를 만나기를 열망한다면, 최고의 계절을 맞고 있는 바로 지금 떠나라고 부추기고 싶다. 열심히 일한 당신, 제발 떠나라고 말이다.


 

막탄 섬에 있는 샹그릴라 리조트는 지난 여름부터 치스파빌리지를 새로 선보이고 있다. 세부의 치스파는 샹그릴라가 홍콩에 이어 두 번째로 만든 스파다. 그랜드스파빌라와 커플들을 위한 치스파빌라, 싱글을 위한 가든 스위트 등 각각 독립된 건물들이 흩어져 있어 여유롭고 편안하게 스파를 받을 수 있다.


 

인천과 부산에서 세부까지 세부퍼시픽이 직항편을 운항하고 있다. 월, 화, 금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두 도시를 연결한다. 보통 4박5일, 5박6일 상품이 출시되어 있으며, 상품 가격은 50만원~90만원 선까지 리조트별로 차이가 많이 난다. 대부분이 리조트 자유 일정으로 꾸며져 있으며 무동력 해양 스포츠가 포함된 경우가 많다.

 

 

세부는 필리핀에서도 가장 오래된 도시이자, 마젤란이 첫발을 디딘 곳으로 스페인 식민시대의 문화와 현대 문명이 공존하는 곳이다. 뜨거운 남국 해변도 좋지만, 한나절 정도 시간을 내 세부 시내 관광을 나서 보는 것도 좋다. 마젤란 십자가와 산 페드로 요새와 같은 유적지들을 비롯해 콜론가의 재래시장 카본마켓에서는 세부의 특산 공예품 쇼핑을 즐길 수 있다.

 

코타키나발루  Kotakinabalu ´바람 아래 땅´에서 맞는 천상의 휴양

 

남중국해의 청명함과 키나발루산의 웅장함을 갖고 있는 코타키나발루는 다양한 즐길거리를 자랑하는 말레이시아의 대표적인 휴양지다. 태풍권인 필리핀과 가까워 예로부터 ‘바람 아래의 땅’이라 불려 왔다.

 

ⓒ 트래비

코타키나발루의 특별함은 ‘깨끗함’과 ‘다양함’으로 집약된다. 각종 해양스포츠는 물론 멀리 나가지 않아도 정글 트레킹과 래프팅, 증기 기관차 여행, 키나발루 트레킹 등을 두루 경험할 수 있다. 특히 5개의 주변 섬을 연결해 하나의 해양국립공원으로 만든 ‘툰구압둘라만(Tunku Abdul Rahman)’과 키나발루국립공원은 꼭 들러 봐야 할 추천 명소. 각각의 국립공원에서는 열대의 바다와 동남아 최고봉의 신비를 동시에 만끽할 수 있다. 키나발루국립공원 트레킹은 버스로 이동하기 때문에 부담이 없다.


최고 휴양지로의 요건 중 하나는 잘 갖춰진 호텔시설이다. 코타키나발루에는 수트라하버, 샹그릴라 탄중아루, 넥서스, 샹그릴라 랏사리아 등 네 곳의 특급 리조트가 포진해 있다. 수트라하버와 샹그릴라 탄중아루는 공항에서 차로 10분 거리에 위치한 시내 리조트로 인공적으로 조성된 해변이 도시와 잘 어우러져 있다. 공항에서 30~40분 가량 떨어져 있는 넥서스와 샹그릴라 랏사리아는 교외 리조트인 대신 아름다운 해변을 자랑한다.


개인적으로는 코타키나발루의 ‘깨끗함’에 가장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클린 투어리즘(Clean Tourism)’으로 꼽히는 이곳은 일부 동남아 여행지에서 지적돼 온 ‘덤핑여행’에 대한 불안감이 적다. 대부분의 옵션이 기본 상품가에 다 포함돼 있는 데다 상점이 많지 않아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호객행위나 바가지 상혼이 없다. 이곳이 가족 여행객이나 허니문 여행지로 인기를 끄는 것도 이 같은 이유 때문이다. 단, 회교국가인 만큼 화려한 나이트 라이프(밤문화)는 기대하지 않는 편이 좋다.


 

최근 고풍스러운 옛 증기기관차의 모습을 재현한 수트라하버 호텔 그룹의 열차 투어가 새로운 관광거리로 인기다. 코타키나발루에서 파파(Papar)까지 4시간 코스로 일주일에 두 번(수, 토요일) 오전 10시에 출발한다. 가격은 왕복 180링깃(한화 5만원 상당)이며 점심식사와 음료가 포함된다. www.northborneorailway.com.my


 

상품가격은 이용 리조트에 따라 다르다. 특급 리조트인 수트라하버와 샹그릴라 랏사리아, 넥서스는 110만원대부터, 샹그릴라 탄중아루는 100만원대부터 시작된다. 일급호텔을 이용하는 패키지 상품은 70만원대부터 판매 중이다. 항공과 호텔만을 묶은 에어텔 상품은 90만원대부터. 해당 가격은 세부 일정과 객실 상태에 따라 조금씩 변동이 있다.

 

 

바다와 산의 매력을 두루 갖춘 코타

키나발루에서는 키나발루국립공원 트레킹을 놓쳐선 안 된다. 키나발루의 산자락이 훤하게 펼쳐진 국립공원에서는 키나발루의 동식물을 소개하는 전시관을 비롯해 다양한 난이 서식하는 난공원과 아슬아슬한 캐노피 다리, 포링 온천 등을 즐길 수 있다.


문화 체험행사인 ‘바틱’ 만들기도 인기. 켈리베이(www.kellybays.com)에서는 여러 모양의 밑그림이 그려진 바틱 옷감에 촛농을 이용해 그림을 그린 후 물감으로 색칠하는 동남아 지역 전통 옷감 장식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팔라우  순수자연 ´바다정원´으로의 탈출

 

바다를 사랑하고, 바다를 느끼고, 바다와 친구가 되고 싶은 사람이라면, 필리핀 남쪽 태평양에 위치한 팔라우로 떠나라. ‘바다의 정원’이라 불리는 팔라우는 자연이 살아 숨쉬는 순수의 땅이다. ‘팔라우’라는 이름을 듣고 우리가 기존에 알고 있던 일반 휴양지의 이미지를 떠올리는 건 금물! 팔라우에서는 전용 해변을 끼고 있는 고급 리조트나, 금빛으로 반짝이는 백사장 등의 존재는 찾아보기 힘들다. 그저 바다와 때 묻지 않은 순수 자연만이 있을 뿐. ‘세계 최고의 해양 지역’으로 선정될 만큼 순수 자연미를 갖춘 팔라우에서는 강력한 자연 보호 정책에 따라 건축물 건설이 철저하게 제한되고 있다. 따라서 고급 리조트에서의 편안한 휴식이나 나이트라이프 등을 기대했던 사람이라면 팔라우에서 실망하게 될지도 모른다. 눈이 부시도록 푸르른 바다가 지천으로 널려 있는 팔라우에서는 바다가 놀이터이자 쉼터이자 체험의 장이라는 점을 명심할 것.

 

ⓒ 트래비


특히, 파란 바다 위에 떠 있는 크고 작은 200여 개의 섬들이 장관을 연출하는 석회암 ‘락 아일랜드’가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데, 열대 식물이 가득 뒤덮고 있는 초록 빛의 섬, 락 아일랜드와 에메랄드 빛 바다가 만들어내는 풍경은 팔라우가 아니면 보기 힘든 아름다운 그림이다. 팔라우를 찾는 사람들은 대부분 락 아일랜드 호핑 투어를 즐기게 되는데, 자연이 만들어 낸 다양한 모양의 낙타 섬, 거북이 섬, 코끼리 섬, 고래 섬을 둘러보는 선상 관광을 중심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자이언트 크랩’과 상어 관광, 스노클링, 무인도에서의 바비큐 점심 등으로 다양하게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팔라우는 원시적인 바다 속 풍경과 순수 자연미를 그대로 간직한 아름다운 곳이지만, 괌이나 타이완을 경유해 들어가야 하는 만큼 시간적, 비용적 측면이 부담이 됐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하나투어와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2월28일까지 직항 전세기를 운항함에 따라 4시간30분이면 세계 최고의 바다, 팔라우에서 완전한 일상 탈출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


 

타이완 관광객들이 많다 보니 마사지 서비스가 발달해 있다. 하루 종일 강렬한 태양 아래 지친 피부를 마사지로 풀어 보는 건 어떨까? 산호 머드팩도 인기가 있는데, 현지인이 바다 바닥에서 퍼 올린 산호 머드를 머리부터 발끝까지 바른 후 10분 정도 말리고 바다에 들어가서 씻어내면 된다.


 

아시아나항공 전세기가 화, 토요일 주 2회 운항된다. 5일 또는 6일 일정으로 숙박 호텔이나 일정에 따라 상품가는 94만9,000원부터 169만9,000원까지 다양하다. 휴양형 경우 락 아일랜드 호핑 투어가 포함돼 있다. 하나투어는 팔라우가 스쿠버다이빙의 천국이라는 점을 감안, 스쿠버다이빙을 충분히 즐기고 싶어하는 여행객들을 위해 ‘스쿠버다이빙 팔라우’ 상품도 선보이고 있다.

 

 

원시 바다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간직한 팔라우에서 꼭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바로 스노클링. 구명조끼만 입고 물에 둥둥 떠 있는 것만으로 환상적인 바다 속 비경을 충분히 감상할 수 있다. 산소통을 메고 더 깊은 바다 속으로 들어가 바다거북과 상어를 만나는 기쁨도 놓치지 말자. 독이 있어 위험하다고 알려져 있는 해파리와도 친구가 될 수 있는 곳이 바로 팔라우다. 해파리 수백만 마리가 모여 있는 ‘해파리 호수’에서 해파리를 부드럽게 쓰다듬으며 친구가 되어 보자.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