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팜비치리조트-산호초가 아름다운 진주섬
펄팜비치리조트-산호초가 아름다운 진주섬
  • 트래비
  • 승인 2006.01.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트래비


 

 

진주농장, 리조트 되다

 

마닐라에서 다바오 공항까지는 1시간30분이 걸린다. 워터프론트호텔 선착장에서 마치 날개를 활짝 펼친 듯한 방카(필리핀의 전통배)를 타고 다바오만의 잔잔한 물결을 헤치며 들어간 곳은 사말(Samal) 섬. 낮고 기다란 섬들이 울창한 열대우림을 거느리며 뒤편으로 사라지길 몇 차례, 그 섬들 가운데 펄팜비치리조트기 마치 숨겨진 진주처럼 자리잡고 있다. 멀리서 바라보면 그저 소박하게 지어진 수상가옥처럼 보이지만 다가갈수록 아기자기한 맛을 풍겨내는 펄팜비치리조트(Pearl Farm Beach Resort)의 코티지(cottage)는 비유하자면 맛깔스런 현지식을 식탁 위에 올려놓은 것 같은 느낌이다.


펄팜비치리조트는 이름 그대로 진주농장을 개조해 만든 리조트다. 일본의 유명한 진주회사인 미키모토가 필리핀 서쪽 술루해에서 채취한 진주를 이곳에서 가공하면서 펄팜비치라는 현재의 이름을 얻게 됐다고 한다. 지금은 그 이름처럼 사말 섬에서 은은하게 빛나는 리조트가 자리잡고 있고, 휴식과 해양스포츠를 즐기기 위한 여행객들이 방카를 타고 드나드는 다바오의 명소가 되었다.

 

송혜교도 극찬한 말리파노 섬

 

펄팜비치리조트는 사말 섬과 말리파노(Malipano) 섬 2개 섬에 나뉘어져 자리잡고 있다. 두 개 섬 모든 코티지가 바다를 향해 있으며, 테라스에서는 객실 아래에서 노니는 형형색색의 열대어들을 바라볼 수 있다. 코티지는 철저하게 자연주의를 표방하는 재료들로 이뤄져 있다. 건물 외벽과 테라스, 현관, 지붕, 의자와 탁자, 심지어 옷걸이까지 모두 자연에서 직접 얻을 수 있는 대나무 등의 천연재료로 만들어진 100% 자연산이다.


이러한 펄팜비치리조트의 코티지들은 사말 섬의 풍성한 열대우림과 어우러져 한 폭의 그림을 만들어 낸다. 웃자란 야자수들이 코티지 위로 드리워져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내며 숲과 객실 사이에 난 오솔길은 리조트의 각종 시설물로 이어지는 길이 된다. 아침 나절 오솔길을 따라 산책하다 보면 낙원이 따로 없음을 실감하게 된다. 리조트 오른편에 위치한 단층의 사말하우스가 가장 일반적인 객실로 신혼부부에게 적합하며, 왼편에 자리한 사말스위트는 복층구조로 보다 고급스러운 분위기이다.


사말 섬에서 약 100m가량 떨어져 있는 말리파노 섬은 해변이 인상적이다. 마치 소풍을 떠나는 기분으로 사말에서 방카를 타고 5분 정도 나가면 새하얀 모래사장이 펼쳐져 있는 말리파노 섬에 당도할 수 있다. 몇 년 전 배우 송혜교가 이곳을 다녀가면서 극찬했다는 소문이 있다. 말리파노 섬에는 3층으로 이뤄진 8각 지붕의 코티지가 있다. 널찍한 공간에 사방으로 탁 트인 거실과 욕실, 침실이 자리잡고 있으며, 창밖으로는 끝을 가늠할 수 없는 짙푸른 바다가 수평선까지 나아가면서 뭉게구름과 만난다. 두 섬을 합쳐 펄팜비치리조트에는 이런 코티지가 73개에 이른다.

 

ⓒ 트래비

 

1. 마치 물 위에 떠 있는 것 같은 코티지

2. 사말 섬의 백미인 스쿠버 다이빙

3. 말리파노 섬의 울창한 야자수

 

멈출 수 없는 바다 속 탐험

 

펄팜비치리조트가 자리한 사말 섬 부근은 온통 스쿠버다이빙 포인트라고 할 수 있다. 배를 타고 나아가다 어디서든 산소통을 메고 뛰어들면 그곳이 바로 최고의 포인트다. 그중에서도 스쿠버다이빙의 명소로 꼽히는 곳이 있으니 바로 산호초 가든(Coral Garden)이다. 사말 섬에서 배를 타고 30분 정도 나가면 도달하는 산호초 가든은 4km에 이르는 지역이 모두 산호로 가득하다. 스노클링을 해도 좋고 다이빙을 즐기면서 더욱 경이로운 바다 속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해양스포츠를 만끽하고자 한다면 펄팜비치리조트의 오른쪽 끝에 위치한 해양스포츠센터로 가면 된다. 스노클링과 스쿠버다이빙을 비롯해, 카약, 윈드서핑, 바나나보트 등을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도와준다. 느긋하게 수영을 원한다면 리조트 중앙의 메인풀장을 이용하면 좋다. 둥그렇게 유선형을 이루고 있는 이 풀장은 바다쪽에서 물이 떨어져 내려 마치 바다에서 해수욕을 하고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다바오, 그 자연 속에 푹 빠지다

 

필리핀 남부 지역 민다나오(Mindanao) 섬의 수도인 다바오는 뚜렷한 우기나 건기가 없이 연중 내내 온화한 열대성 기후를 나타내는 곳이다. 언제 찾아가도 늘 날씨가 좋다. 마치 물 위를 걸어갈 수 있을 듯 짙고 잔잔한 흑진주 빛 바다는 선명한 빛깔의 열대어와 산호초를 품고 있고, 필리핀에서 가장 높은 해발 3,000m의 아포 산(Mt. Apo)은 각종 희귀 동식물의 터전이다. 때문에 다바오는 산과 바다를 넘나드는 즐거움을 방문객들에게 안겨 준다. 

 

ⓒ 트래비

 

1. 양날개를 활짝 펼친 듯한 전통배 ´방카´

2. 다바오 시내의 한가로운 풍경

3. 다바오 시내에서는 다양한 필리핀 전통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1. 에코투어리즘의 고향

 

다바오의 상징은 원숭이를 잡아먹는다고 알려진 세계에서 가장 큰 독수리, 필리핀 독수리이다. 멸종 위기에 처한 필리핀 독수리의 보존을 위해 만들어진 ‘필리핀 독수리 보호 센터(Philippine Eagle Conservation Center)’가 바로 다바오에 위치해 있다. 웅장한 자태를 뽐내는 필리핀 독수리는 다바오의 자연을 지켜 주는 수호신과도 같다.


다바오 시내에서 아포 산 방면으로 약 1시간 정도 차를 타고 이동하면 탈로모 산(Mt. Talomo)에 자리한 ‘에덴자연공원(Eden Nature Park & Resort)’을 만날 수 있다. 해발 700m 정도에 위치한 에덴자연공원은 자연을 가둬놓은 형식이 아닌 방목한 듯한 인상을 주는 곳으로 수경야채가든, 과일나무 컬렉션, 허브와 야채가든 등이 산 속에 파묻혀 있다.


걸어서는 모두 돌아볼 수 없어 투어를 위해 개조한 자그마한 트럭을 이용해 관람해야 할 정도로 에덴자연공원은 광활하다. 뜨거운 해변이 싫증난다면 꼭 들려 볼 것. 탈로모 산의 선선한 공기가 몸을 식혀 주고, 뒤로는 아포 산이, 정면으로는 다바오시와 다바오만이 한눈에 들어오는 시원한 풍경이 일품이다.

 

#2. 산호와 진주의 정원

 

다바오 지역은 다이빙 포인트로 명성이 높다. 적도 지역에 위치해 태풍이 지나가지 않고, 더욱이 다바오만에 둘러싸인 사말 섬은 바다 물결이 잔잔하기로 유명하다. 필리핀에서 방카를 타기 위해서는 대부분 구명조끼를 착용해야 하지만 다바오 지역에서는 맨몸으로 배에 오를 수 있는 것도 다 그 때문이다.
다바오에서 필리핀의 전통 배인 방카를 타고 나아가면 수상레포츠의 천국 사말 섬이 나타난다. 다바오만에 감싸여 있는 사말 섬은 가히 산호의 정원이라 부를 수 있을 만큼 아름다운 곳으로 다이빙 포인트가 즐비한 곳이다. 다바오 지역의 대표적인 다이빙 장소가 대부분 이곳 사말 섬에 집중되어 있고 현재까지 20여 개의 다이빙 포인트가 애용되고 있다. 하지만 바다 속 어느 곳을 뛰어들어도 선명한 산호와 형형색색의 열대어들을 만날 수 있다.


사말 섬에서는 스노클링, 카약, 카누 등이 모두 가능하지만 무엇보다도 다이빙이 백미다. 약 20여 분 간단한 교육을 받고 장비를 착용하면 준비 끝. 스노클링으로 손에 잡힐 듯한 느낌에 아쉬워했다면 손가락 사이를 빠져나가는 열대어들과 독특한 감촉의 산호초들을 직접 만나볼 수 있는 다이빙은 놓쳐서는 안 될 기쁨이다.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