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요 티벳탄-1*
힘내요 티벳탄-1*
  • tktt
  • 승인 2005.11.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중국에 가려는 가장 큰 목적은 바로 티벳때문이었을 것이다.세계 최고의 인권 탄압 국가 중국,마치 우리의 일제 시대를 보는 듯한 점령당한 티벳은 오래전의 아시아의 전쟁 다큐를 보는 듯한 느낌이었다......까다로운 여행 규제와 고가 여행상품에 질려버린 나는 조선족으로 위장해 중국 란조우에서 중국인들만 이용할 수있는 침대 버스에 올라탔다,어눌어눌한 중국어 말투의 나는 출발 전날 시장에가서 우리돈으로 고쟁이 바지와 원피스를 이천원에 주고 샀다--,얼굴엔 흙 잔뜩바르고 중국일반 노동자 계층으로 보이기 위한 나의 사투,오일 째 감지 않은 기름진^^머리로(참고로 이틀 째 양치 안했음ㅋㅋ) 버스에 올라 출발 카운트다운을 외치는 나,),기사 아저씨 왈,내일 가자,3명 자리 남네,으미..,3만원에 20명 승객하루를 공으로 만드네,어쨌든 난 53시간에 걸친 버스 여행을 시작한다,으,그곳에 예상치 못한 복병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중국아저씨들의 발냄새,더불어 시어머니도 울고 간다는 그 무서운 고산병이었으니,산소 호흡기끼고 잠들고,깨있던 그 시간들,그리고 뒷자리의 티벳 청년들의 구슬픈 노래들,,이것들을 간직하고 드디어 수도 라싸에 도착했다,,아,눈물나올라! 저 멀리 안개에 싸인 포탈라궁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