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족발 VS 감자탕
돼지족발 VS 감자탕
  • 트래비
  • 승인 2006.01.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강의 소주 안주를 가린다 

찬바람이 불면 따뜻한 음식에 소주 한잔이 그리울 때가 있다. 술 권하는 사회가 꼭 좋은 것은 아니지만 예부터 술이 모든 음식을 이야기할 때 맨 윗자리를 차지해 온 것이 현실이다. 줄을 서야 먹을 수 있는 음식점 두 곳을 소개한다. 술을 못 먹어도 좋다. 밥을 먹어도 좋고 음식만 먹어도 좋다. 그러나 한 번쯤은 친구들과 혹은 동료들과 저렴한 가격에 멋진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이곳을 들러 보시길. 물론 소주 한잔 곁들이면 금상첨화다.

 족발에 대해 말하지 말라
오백냥 돼지족발집

 ⓒ 트래비

중국인들이 가장 즐겨먹는 요리 재료는 돼지고기이다. 마을이 불탄 뒤 구워진 돼지고기의 맛을 안 어린애가 옆 마을에 불을 놓아서 돼지고기 구이를 먹었다는 야사가 있을 정도이다. 그 돼지고기의 여러 부위 중 가장 맛있는 부위는 어디일까. 필자는 당연 발을 꼽는다. 그것도 뒷다리의 맛은 압권이다. 족발은 중국에서 먹던 음식이다. 그것이 북한을 거쳐 남한에 퍼진 음식이다. 유럽에서는 소시지의 나라 독일에서 주로 먹는다. ‘슈바인학세’, ‘아이스바인’이라고 부른다. 맛도 기가 막히다. 족발은 보기에는 징그럽지만 맛은 정말 좋다. 게다가 임산부나 수유부에 좋은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는 건강 음식이기도 하다.


돈암 시장 주변에 가면 언제나 사람들로 길게 줄이 늘어선 집을 볼 수 있다. 바로 오백냥 돼지족발집이다. 수십 년간 이곳을 애용했던 필자에게 최근에 부쩍 늘어난 손님들이 반갑지만은 않다. 항상 몇 십분을 기다려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도 기다린다. 그놈의 맛 때문이다.


무엇보다 살코기와 껍질의 조화가 대단한 집이다. 젤라틴의 쫄깃한 맛과 향내 나는 담백한 살코기의 어우러짐은 긴장감과 조화로움을 동시에 체험케 한다. 거기에 따라 나오는 반찬들도 수준급이다. 직접 담근 된장에다 다른 식당에 가면 몇 천원을 받을 만한 풍성한 부추와 김치도 좋고, 계속 채워 주는 콩나물국도 시원하다.


서너 명이 먹어도 좋은 족발과 반찬들이 1만7,000원이다. 족발 맛만을 두고 이야기하면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족발집이라 단언할 수 있다. 매스컴에 가끔 나오는 다른 유명한 족발 집에 비해 친절한 것도 장점이다. 족발에 대해서 말하지 마라. 이집에서 먹어보기 전에는. 

 

주소: 서울시 은평구 응암동 603-74

전화: 02-306-6535

 

돼지 등뼈, 그 살의 맛!
태조대림 감자국

                                                            ⓒ 트래비

 

감자탕, 감자국처럼 애매한 음식도 없다. 기원도 그렇고 맛도 그렇고 제대로 된 식당을 찾는 것도 여간 까다로운 음식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감자국(감자탕이 일반어이지만 이 기사의 주인공이 감자국이란 명칭을 쓰기에 여기서도 그에 준해서 감자국이란 말을 사용한다. 차이는 없다)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넘쳐난다. 돼지고기와 감자를 동시에 먹을 수 있고, 술이나 밥반찬으로 유용한 음식이기 때문이다.


감자국은 삼국시대부터 먹었던 기록이 남아 있는데 사실 감자는 1824~5년경 중국에서 들어온 음식이다. 삼국시대 사람들이 감자국이란 음식 명칭을 사용한 것은 그럼 무슨 이유일까? 그 이유는 돼지등뼈에 있는 내용물을 감자라고 부르기 때문이다. 이렇게 ‘감자 없는 감자국’에 감자가 들어간 것은 일반인들이 감자국에 왜 감자가 없냐며 항의하는 통에 들어갔다는 이야기이다. 내용의 진의는 모르겠지만 하여튼 감자국 역시 한국 음식다운 면모를 지니고 있는 음식이다. 여러 가지 음식이 대충 섞인 것 같지만 맛만은 새로움 그 자체이기 때문이다.


돈암동과 응암동에 가면 감자국 골목이 있다. 그중에서도 태조대림 감자국은 감자국을 거론할 때 항상 선두로 거명되는 간판 선수격이다. 야채가 수북이 쌓인 감자국은 그야말로 먹을 만하다. 이곳은 외국인들도 자주 찾는다.


감자국은 다른 곳에 비해 덜 자극적이다. 그만큼 재료나 조리에 자신이 있다는 증거다. 담백하고 부드러운 국물 맛과 돼지 등뼈에 붙은 살코기가 일품이다. 돼지 등뼈에 붙은 살이 먹기 좋게 풍성하거나 각진 자국이 있는 것은 외국산 돼지 등뼈라고 생각하면 90% 이상 맞는다. 살코기가 적어서 발라 먹어야 하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하는 이 집의 돼지 등뼈가 더욱 애착이 가는 이유다. 거기에 겉절이 김치나 깍두기 역시 녹녹치 않은 내공을 자랑한다.

 

주소: 서울시 은평구 응암동 603-74
전화: 02-306-6535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