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탐험 - 시드니 속으로, 하버를 벗어난 또 다른 세계"
"도시탐험 - 시드니 속으로, 하버를 벗어난 또 다른 세계"
  • 트래비
  • 승인 2006.01.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드니를 제대로 소개하자면 지면이 좁을 정도이다. 그 면면을 훑어보는 것도 시드니를 재밌게 여행하는 방법. 시내 안의 다양한 명소를 소개한다.

 # 달링 하버 l 밤이 더욱 좋아진다


ⓒ 트래비

1. 달링 하버 킹 스트리트 워프. 크루즈 신사가 오가는 이 곳은 사람들의 휴식장소이기도 하다.
2. 달링 하버의 낮 가족들의 한가로운 산책
3. 달링 하버의 저녁. 삼삼오오 모여앉아 즐거운 얘기꽃을 피운다.
4. 퀸 빅토리아 빌딩

항구도시 시드니의 어느 곳이건 마찬가지겠지만 그중 특히 달링 하버(Darling Harbour)는 석양으로 하늘이 붉게 물들면 전혀 다른 모습으로 다시 태어난다. 낮의 생기발랄함은 잠시 고개를 숙이고 대신 노을을 닮은 한갓진 여유와 낭만이 항구 전체를 물들인다.

 

노란 나트륨등과 새하얀 수은등은 일렁이는 바다에 자신의 모습을 그대로 투영시키고, 수많은 유람선과 건물은 경쟁이라도 하듯 온통 화려한 조명으로 치장한다. 육지와 바다와 하늘 모두가 온통 울긋불긋 잔잔하면서도 화려하게 물들어 버린다. 달링 하버를 이루고 있는 건물과 바다와 거리 모두가 저마다 독특한 느낌을 뿜어내면서 달링 하버는 그 자체가 하나의 거대한 카페가 된다.

달링 하버는 서큘러 퀴 서쪽 시내쪽으로 움푹 들어온 곳에 위치한 시드니 최고의 위락단지다. 서큘러 퀴에서 오고가는 크루즈 선박들이 정착하는 킹 스트리트 워프에서부터 바닷가를 따라 남쪽으로 쭉 들어선 길을 따라오면 시드니 아쿠아리움, 달링 파크, 코클 베이 워프, 팀바롱 파크, 중국 정원, 시드니 엔터테인먼트 센터와 파워 하우스 뮤지엄, 시드니 전시센터와 컨벤션센터, 하버사이드 쇼핑 센터, 호주 국립 해양 박물관까지 한바퀴 돌아온 거리를 달링 하버라 부른다. 그러니까 시드니 아쿠아리움과 호주 국립 해양 박물관이 좁은 폭의 만을 사이에 두고 마주보고 있고 남쪽으로 길쭉한 타원형을 그린 지역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곳은 시드니 시민들과 관광객 모두 사랑하는 위락단지다. 레스토랑, 바 등이 즐비하고 시드니 아쿠아리움을 비롯한 관광지도 들어서 있다. 리버풀, 마켓 스트리트 등 시내를 관통하는 주요 거리와 패디스 마켓, 중앙역과도 가깝다. 오페라 하우스와 하버 브릿지가 시드니 관광 1번지이면 이곳은 2번지쯤 된다고 할 수 있다.

낮과 밤 언제 가더라도 흥겨움이 넘치는 곳이지만 해질녁 이곳은 그 화려함이 꽃피기 시작한다. 호주인들은 본격적인 저녁식사에 앞서 맥주나 시원한 와인 한잔으로 입맛을 돋운다. 오후 5시가 넘으면 주변 사무실에서 몰려든 호주인들이 저마다 하루 동안 쌓인 피로를 시원한 맥주 한잔에 풀어내고 있다. 삼삼오오 몰려서 수다의 꽃을 피우거나 연인들이 달콤한 밀어를 속삭이는 모습은 너무 흔한 풍경이다.

주말 이곳은 더욱 화려해진다. 마치 이날을 위해 주중을 보낸 것처럼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잘 차려입고 나와서는 친구와 연인, 가족과 즐거운 주말 저녁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로 붐빈다. 근사한 레스토랑이나 바로 들어가기도 하고 크루즈를 타고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개인 요트에서 특별한 시간을 갖는 커플들도 있다. 그야말로 ‘특별한 순간’을 보내기에는 그만이다. 

 

Hot Spot in Darling Harbour

 시드니 아쿠아리움-최근 입구를 새로 단장하며 더욱 인기를 얻고 있는 자칭 ‘시드니 제1의 관광지’로 꼽히는 곳이다. 다양한 열대어들과 오리너구리, 악어, 물개, 페어리 펭귄 등 약 만1,500마리의 호주산 동물들을 구경할 수 있다. 그중 단연 으뜸은 아쿠아리움 가장 아래쪽에 위치한 해양수족관의 상어 떼이다.

유유한 모습으로 물 속을 헤엄치는 상어들이 다이버들이 주는 먹이를 받아먹는 장면(죽은 생선을 가지고 들어오기 때문에 일부러 헤엄치는 듯 생선을 움직이게 하여 상어에게 먹인다고 한다)은 하루에 몇 번 보기 힘든 광경이지만 다양한 종류의 상어들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기회이다. 그 외에도 어린이들을 위한 터치풀이 있어 체험학습도 가능하다.

 open: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 www.sydneyaquarium.com.au

 

닉스 바 & 그릴(Nicks Bar & Grill)-킹 스트리트 워프(King Street Wharf) 5번 부두 앞에 위치한 식당으로 캐주얼하면서도 깔끔한 맛으로 유혹하고 있는 레스토랑이다. 여러 군데 체인점이 들어서고 소그룹 여행사 관광객들도 이용할 만큼 시드니에서 손꼽힌다. 특히 각종 해산물을 찌거나 튀겨서 내놓은 ‘씨푸드 플래터(Seafood Flatter)´가 유명하다. 2인분 기준 120호주달러(1달러=한화 약800원, 이하 달러로 표기함). 특히 오픈 키친을 통해 요리하는 모습을 고객들이 지켜볼 수 있도록 해놨다. 그 밖에 랍스터 요리 78달러, 쇠고기(Sirloin) 스테이크 300g 32달러, 연어구이 스테이크 28달러. 메인 코스를 시키면 샐러드와 감자칩은 기본으로 곁들여진다. 디저트는 별도. 특별하게 주문된 피니코타(Pini Cotta)의 경우 13~15달러. 맥주는 5.5~6.8달러. 와인 1잔 8.5달러, 1병은 76달러부터. 와인의 나라답게 다양한 종류의 와인이 준비돼 있다.

 

제임스 스퀘어(James Square)-킹 스트리트 워프의 닉스 부근에 위치하고 있는 오리지널 앰버 에일(Original Amber Ale) 파는 곳. 저녁식사 시간보다 그 전후가 더 붐빌 정도로 유명한 맥주집이다. 맥주를 직접 제조해서 판매하며 총 8종류의 홈메이드 맥주(병 맥주도 별도로 주문할 수 있다)를 맛볼 수 있다. 작은 4개의 잔에 각기 다른 맥주를 따라 맛보는 재미가 흥겹다. 맥주 1잔 4~5.8달러.


 

# 하이드 파크 l 모두가 사랑하는 휴식 공간 

 

ⓒ 트래비
 
시드니 다운타운 한가운데 자리잡은 하이드 파크(Hyde Park)는 시드니 사람들과 여행객 모두가 사랑하는 휴식공간이자 예술공간이다. 도심 한가운데를 가로지르며 초록색 숲이 우거져 있는 모습은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시원하다. 호주와 뉴질랜드의 전몰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세운 안작 메모리얼, 하이드파크의 상징이 된 아치볼드 분수와 제임스쿡 선장 동상, 체스 광장 등이 있다. 또한 성 매리 성당(St. Mary Cathedral) 등이 공원과 이웃하고 있어 이국적인 분위기를 만든다.

그러나 뭐니 뭐니 해도 여행객의 시선을 사로잡는 것은 무화과나무 애비뉴이다. 양옆으로 늘어선 무화과 나무 터널을 걷노라면 또 다른 세계로 향하는 판타지 세계의 입구인 것만 같다. 그 나무 아래는 가끔 예술작품 전시회가 열리기도 한다. 밤이면 가로등이 켜지고 조명으로 장식돼 더욱 신비로운 분위기를 발한다. 누구나 거리낌 없이 벤취나 잔디밭에 앉거나 누워 휴식을 취한다. 맨발로 폭신폭신한 잔디를 밟아 보는 것도 호주에서 누릴 수 있는 특권이다.
북쪽으로는 도메인, 왕립식물원과 연결돼 있는데 도메인에 자리하고 있는 뉴사우스웨일즈주 미술관(Art Gallery of NSW)도 시간이 나면 들러 보자. 무료로 입장할 수 있는 이곳은 호주 원주민 애보리진의 예술품을 만난다. 주말이면 전시홀에서 무료 콘서트도 열린다.


# 퀸 빅토리아 빌딩 l 고풍스런 건물과 현대의 조화

ⓒ 트래비

 시드니 시내를 관광하기로 했다면 빼놓을 수 없는 곳이 바로 퀸 빅토리아 빌딩(Queen Victoria Building)이다. 시내 중심의 타운홀 역(Town Hall Station)과 연결되어 있는 로마네스크 풍의 이 아름다운 건물은 호주인들에게 단순한 쇼핑센터 이상의 의미가 있는 곳이다. 한 블록을 통째로 차지하는 길이 190m, 폭 30m, 총 4층의 건물 규모가 대단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1898년 공식적으로 개관하여 100년 이상 호주의 성장을 지켜본 이 빌딩의 역사적 의의 때문이다.

건물 내부의 장식물들과 역사적인 의미를 설명하는 한시간짜리 투어가 있을 만큼 볼거리로 가득한 빌딩 내에는 층별로 남녀 패션, 보석류, 미술작품, 골동품 등 현대적인 가게들이 자리하고 있어 다양한 쇼핑경험을 제공한다.
200여 개에 가까운 가게를 순회할 수도 있지만 영국 왕실 시계 제작자들이 만들었다는 로열 시계, 4t 규모의 그레이트 오스트레일리안 시계, 300t 이상의 생옥을 사용하여 만들었다는 2t짜리 옥 마차 등은 그 자체로도 충분한 시각적인 즐거움을 주는 구경거리들이다.  좀더 관찰력이 뛰어난 사람이라면 벽면에 위치해 있는 역사적인 자료들이나 그림들, 스테인드글라스 등에서도 색다른 감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여행 중 시간이 없더라도 퀸 빅토리아 빌딩은 꼭 한 번 방문해 볼 필요가 있다. 여유가 있다면 쇼핑 거리로 유명한 주변의 피트 스트리트(Pitt St.)까지 함께 돌아보면 시드니의 최신 유행을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된다. www.qvb.com.au

# 시드니 스카이 워크 l 시드니를 내 품 안에


 ⓒ 트래비

최근 탄생한 시드니의 또 하나의 명물이다. 오페라하우스, 시드니 하버 브릿지와 함께 시드니를 대표하는 아이콘인 시드니 타워의 지붕 위에 건설된 야외 전망대를 스카이 워크(Sky Walk)라고 한다. 지상 260m 높이에 설치된 이 야외 전망대는 하버 브릿지 정상까지보다 두 배에 달하는 높이로 발판이 투명 유리로 돼 있어 마치 하늘 위를 걷는 듯한 아찔함을 느낄 수 있도록 꾸며 놨다. 360도 시드니를 보며 품 안에 안아 볼 수 있다. 참가자들은 특수복과 최첨단 안전장비를 갖춘 후 가이드의 안전 교육을 받고 스카이 워크로 나간다. 스카이 워크 관광은 안전교육까지 포함해서 총 95분간 진행되며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실시한다. 관람료는 성인 109달러, 어린이는 85달러다. www.skywalk.com.au


시드니 타워에서는 시드니를 한 번에 체험할 수 있는 스카이 투어가 있다. 오리엔테이션 캠프장, 탐험텐트, 발견의 방에서는 스카이 투어의 안내자 닉이 설명해 주는 원주민과 초기 유럽인들의 역사와 각기 다른 호주의 풍경을 귀와 눈으로 체험한다.

이곳에서 단연 인기는 대호주 탐험라이드다. 놀이기구처럼 생긴 의자에 앉아 헤드폰을 끼면 스크린에 맞추어 움직이는 의자, 특수음향과 효과와 함께 퀸즈랜드의 주털리강을 가르며 내려가기도 하고, 울룰루의 거대한 암벽을 오르며, 거대한 염수 악어의 곁을 지나가는 등 실제와 같은 짜릿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시드니 타워 회전 레스토랑에서의 만찬 또한 시드니에서 특별한 순간을 보낼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 본다이 비치 l 해변,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하다l

 ⓒ 트래비

 완만한 호를 그리며 뻗어 있는 해변, 그 끝자락엔 오랜 세월의 흔적을 차곡차곡 쌓아 온 낮은 절벽이 자리한다. 가늘고 고운 모래, 적당한 높이로 끊임없이 밀려오는 파도, 인간의 손길로 마지막 손질을 한 멀리 언덕 위의 아름다운 별장들에 이르기까지 본다이 비치는 클래식한 해변의 전형을 보여 준다.

시드니 중심에서 동쪽으로 불과 8km 거리에 위치해 시드니 주변의 여러 해변 중에서도 도심에서 가장 가까운 이곳은, 서프보드를 옆구리에 낀 채 활보하는 젊은이들로 일년 내내 붐비는 곳이다. 이곳에서는 일정에 대한 고민 따위는 잠시 접어두고 바다가 주는 감당하기 어려울 만큼의 자유로움을 맘껏 즐겨 보도록 하자. 마음 내키는 대로 이곳저곳 돌아다니는 것만으로도 이곳에서의 시간은 충분히 흡족하다. 이왕 이곳까지 왔다면 구릿빛 피부를 한 젊은이들 틈에 섞여 다가오는 파도에 몸이라도 맡겨 볼 일이다. 해변에서의 느긋한 휴식을 원한다면 노천에 늘어선 레스토랑에서 시원한 칵테일 한잔을 마시며 해변의 경치와 파도소리를 즐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주말에는 본다이 비치 마켓도 열리고 해변 바로 앞에는 새롭게 문을 연 쇼핑몰 ‘웨스트 필드 본다이 정션’이 있다. 

본다이 메인 비치를 중심으로 좌우로 펼쳐진 산책로를 따라 걸어보는 것도 좋다. 아침 저녁 운동에도 좋은 코스. 허니무너라면 이곳에서의 하룻밤을 일정 중에 넣는 것도 고려해 볼 만하다.
도심으로 돌아서는 발걸음이 아쉽다면, 오는 길엔 북쪽으로 방향을 잡아 보자. 더들리 페이지, 사우스헤드 근처의 갭 파크, 왓슨스 베이 등은 본다이 비치에서 보는 것과는 또 다른 시드니의 색다른 모습을 선사한다. 

더들리 페이지는 본다이 비치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작은 공원으로 그 자체로는 볼 것이 없지만, 오페라 하우스와 하버 브리지를 포함한 도심의 전경이 거칠 것 없이 펼쳐지는 곳이어서 잠깐 들러 사진 찍기에 좋다. 갭 파크 역시 사우스 헤드 근처의 언덕에 위치한 조그만 공원으로 사우스 헤드를 포함한 독특한 해안 절벽 지형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마지막으로 들르는 왓슨스 베이에서는 가볍게 맥주 한잔 하며 느긋하게 주변 풍경을 즐기는 것이 제격이다.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