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묵 vs 동치미 국수
도토리묵 vs 동치미 국수
  • 트래비
  • 승인 2006.01.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이브 하다 맛보는 별미 

서울에서 가장 가깝고 드라이브 코스로도 최적인 곳은 청평 부근이다. 그래서 주말이면 언제나 차들로 북적댄다. 이곳은 경치만 좋은 것이 아니라 맛으로도 유명한 집들이 몇 있다. 한 집은 ‘죽여주는 동치미 국수’집이고 한 집은 ‘강마을 다람쥐’이다. 이름 그대로 동치미 국수와 묵을 전문적으로 파는 집들이다. 수려한 자연 경관은 덤으로 따라붙는다.

 음식 컬럼니스트 박정배  whitesudal@naver.com

 ⓒ 트래비

 

도토리묵 한접시, 운치 한스푼 - 강마을 다람쥐

 

이 가게의 이름에 이 집 음식의 비밀이 들어있다. 강마을에 널린 도토리 나무, 그리고 그 도토리를 주식으로 하는 다람쥐를 가게 이름으로 빌려 온 익살이 들어간 ‘강마을 다람쥐’는 도토리묵 전문점이다. 미사리에서 팔당대교를 건너지 않고 양평 방향으로 가는 새로 난 도로를 가다가 팔당댐을 조금 지나면 언제나 차들로 북적대는 집이 나온다.

 

ⓒ 트래비


사람이나 음식이나 때를 잘 만나야 성공한다. 이 집의 주 메뉴인 도토리묵이 그렇다. 묵 하면 겨울 밤, 목청을 높이는 메밀묵 장사 때문에 유명한 메밀묵이나, 궁중에서 먹던 별식인 녹두로 만든 청포묵이 먼저 손꼽힌다. 반면에 도토리묵은 구황식품의 대표격인 음식이었다. 그러던 것이 웰빙이니, 안전한 식탁이니, 슬로우 푸드니 하는 음식에 대한 새로운 인식이 대두되면서 건강식품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이다. 자연에서 나는 도토리를 말려 가루로 내어 죽을 쑨 뒤 굳힌 것이 묵이기 때문이다. 원재료에서 가공까지 어디 하나 인공의 냄새라고는 보이지 않는다. 기록에 의하면 강원도에서는 겨울에 동치미 국물에 도토리묵을 넣어 덜덜 떨면서 먹는 것이 별식이라고 한다. 하여튼 이 집에 가면 도토리로 만든 여러 가지 음식을 맛볼 수 있다. 대표격인 도토리 국수는 도토리묵으로 만들어서 1cm 정도의 굵기로 썰어 내놓은 음식이다. 맛은 매끄럽다. 그리고 온갖 새싹 야채를 넣은 도토리 새싹 비빔밥이나 도토리묵 국수와 밥을 함께 주는 묵사발 등도 인기 메뉴이다.


그러나 음식 맛만으로 이 집이 언제나 손님들로 북적대는 것은 아니다. 그 비밀은 뒷마당에 있다. 번호표를 받고 기다리는 동안 이 가게의 뒷마당은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기다리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한강을 멋지게 볼 수 있는 경치를 간직하고 있기 때문이다. 모닥불에 모여서 이야기를 하거나 벤치에 앉아 한강을 바라다보는 시간을 만들어 주는 공간은 흔치 않다.


 
찾아가는 길: 올림픽대로를 타고 미사리를 거쳐 팔당대교를 건너지 말고 신 도로를 따라서 가다가 팔당댐을 지나서 4km 직진 우측 한강변에 위치
전화: 031-762-5574

 

 

강바람 맞아가며 먹는, 죽여주는 동치미 국수

 

남한 사람들은 북한 사람들이 겨울에 먹던 음식을 여름에 먹는 경향이 있다. 냉면이 그렇고, 도토리묵이 그렇고, 동치미 국수가 또한 그렇다. 북한과 남한 김치의 차이는 남한이 젓갈이나 고춧가루를 많이 넣는 반면에 북한은 재료 자체에 물을 넣고 발효시킨다는 점이다. 물론 기후에서 오는 부패 정도 때문에 생겨난 조리방법이다.


겨울철 무를 크게 썰어서 물김치 형태로 만드는 동치미는 겨울철 별미 중의 별미다. 긴 겨울밤 손주나 막내 아들을 시켜 장독대에서 언 동치미 국물을 퍼 오게 하고 여기에 국수를 말아먹는 장면은 이북 출신 분들이 기억하는 가장 맛있는 추억 중 하나이다.


양수리에서 청평 가는 길로 조금 가다 보면 허름한 외관에 이름만은 자신만만한 ‘죽여주는 동치미 국수’가 나온다. 근처에 대규모로 하는 집과는 전혀 상관없는 집이니 전화번호를 꼭 확인해 보고 가보시길 권한다. 운길산에서 떠 온 약수물과 함경도식으로 담근 동치미 국물에 쫄깃쫄깃한 면을 말아 넣은 국수 맛은 말 그대로 ´죽여준다´. 면발이 좋은 만큼 만두도 맛이 좋다. 서늘한 강바람과 차가운 국수 맛은 ´각성제´ 수준이다.

 

찾아가는 길: 양수리에서 청평 방면으로 5분 정도 차로 가면 위
전화: 031-576-4070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