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 메리어트 라스베이거스 리조트 & 스파 - ‘팔색 매력’ 라스베이거스에서 골프 치기
JW 메리어트 라스베이거스 리조트 & 스파 - ‘팔색 매력’ 라스베이거스에서 골프 치기
  • 트래비
  • 승인 2006.03.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료제공 : 라스베이거스 관광청

‘팔색 매력’ 라스베이거스에서 골프 치기

꿈의 도시 라스베이거스로 떠나는 골프 여행은 생각만 해도 가슴이 떨린다. 각양각색 제멋을 자랑하는 수많은 최고급 호텔과 다양한 골프 코스들…. 그 어디에서든 최고의 골프 여행을 즐기기에 적합하겠지만 네바다주 최고의 위치를 자랑하는 ‘JW 메리어트 라스베이거스 리조트 & 스파(JW Marriott Las Vegas Resort & Spa)’에서 멋진 시간을 보내 보자.  JW 메리어트 라스베이거스 리조트는 권위 있는 여행 전문지인 <콘데 나스트 트래블러(Conde Nast Traveller)>가 뽑은 ‘미국 내 최고 골프 리조트 100위’ 중 10위에 선정돼 그 명성을 다시 확인한 바 있다. JW 메리어트 라스베이거스 리조트는 라운딩을 원하는 프로 골퍼나 예약 손님들을 위해 ‘이그제큐티브 골프 데스트(Executive Golf Desk)’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고객들의 편리함을 위해 매코스마다 교통편을 제공하고 있으며 골프 채, 골프 레슨, 가방 운송, 음식이나 음료 제공과 토너먼트 관리에 대한 예약이 가능하다.  

PGA투어 코스를 맛본다

JW 메리어트 라스베이거스 리조트는 8개의 뛰어난 라스베이거스 골프 코스로 둘러싸여 있으며, 리조트 투숙객들이 이들 골프 코스에서 우선적으로 경기할 수 있도록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캐년 지역(The Canyons)에 위치한 ‘토너먼트 플레이어 클럽(Tournament Players Club)’과의 제휴를 통해 일년 내내 투숙객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주고 있다. 미 서부 지역에서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토너먼트 플레이어 클럽은 PGA투어 미쉐린 챔피언십 대회가 개최되는 곳이자, 일반인들의 라운딩이 허용되는 몇 안 되는 PGA투어 골프 코스 중 하나다. 토너먼트 플레이어 클럽은 JW 메리어트 라스베이거스 리조트 투숙객들이 선호하는 라운딩 타임 및 특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다양한 골프 코스가 가득

JW 메리어트 라스베이거스 리조트는 투숙객들의 다양한 골프 경험을 위해 토너먼트 플레이어 클럽 외에도 호텔 주변으로 베어즈 베스트 코스(Bear's Best Course), 라스베이거스 파이우트 골프 코스(Las Vegas Paiute Golf Course), 엔젤 파크 골프 코스(Angel Park Golf Course) 등 다양한 챔피언십 골프 코스를 제공하고 있다. 엔젤 파크 골프 코스는 골프 거장 아놀드 파머가 설계한 18홀의 마운틴 코스와 팜 코스로 구성돼 있으며, 라스베이거스 파이우트 골프 코스는 유명한 골프 코스 설계자인 피트 다이가 네바다 주에서는 유일하게 디자인한 코스로, 울프 코스, 스노우 코스, 선 코스 등 3개의 18홀 챔피언십 코스로 구성돼 있다. 파이우트 골프 코스의 3개 코스는 저마다 독특한 특징을 자랑하기 때문에 골퍼들이 저마다의 능력을 발휘해 볼 수 있다. 또 시에나 골프 클럽(Siena Golf Club)은 도전적이면서도 골프 경기에 적합한 코스로, 97개가 넘는 벙커들이 코스 곳곳에 도사리고 있다. 마지막으로 배들랜즈 골프 클럽(Badlands Golf Club)은 9홀로 된 3개 코스로 이뤄져 있다. 장엄한 레드 락 캐년(Red Rock Canyons)을 배경으로 숨막힐 듯한 아름다움을 연출하는 배들랜즈 코스의 27개 홀은 라스베이거스에서는 매우 특별한 골프 코스 중 하나다.

 

 * 자료제공 : 라스베이거스 관광청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