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기획특집 제2탄 국내여행 - 여름휴가지 맛난 맛집
여름휴가 기획특집 제2탄 국내여행 - 여름휴가지 맛난 맛집
  • 트래비
  • 승인 2006.01.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닷가 맛집이 있어 더욱 신나는 휴가
휴갓길을 재촉하는 동, 서, 남해안 대표 손맛!
 

동해 고성: 광범이네 횟집의 물회
 

동해안 최북단 고성은 떠들썩한 곳은 아니지만 은근히 볼 것 많고 먹을 것 많은 곳이다. 대한민국 국도 중 최고의 길이와 멋을 자랑하는 7번 국도의 끝자락에 위치해 있다. 통일전망대나 화진포해수욕장, 그리고 작지만 멋진 가진항이 자리잡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고성의 가진항은 자그마한 포구다. 언제나 싱싱한 생선들이 거래되는 곳이기도 하다. 이곳에 위치한 광범이네 횟집은 자연산 회만을 팔고 있는 집이다. 그리고 이 지역에서 처음으로 물회를 소개해 유명해진 집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모방송국 <맛 대 맛>이란 프로에 출연했을 정도로 전국적인 명성까지 얻고 있다. 물회는 포항지역이 원조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 동해안 전 지역에서 먹는 음식이다. 싱싱한 물가자미와 오징어를 각종야채와 섞어 고춧가루 치고 국물에 얼음 동동 띄어 먹는 물회는 여름철 음식으로 최상급에 속한다. 매콤하고 달콤한 국물에 시원한 얼음, 쫄깃하고 상큼한 회와 야채를 함께 버무려 먹으면 속이 다 시원해진다. 매콤하고 시원한 맛 때문에 회에 거부감을 가진 사람들도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그런 맛이다. 자연산 생선과 신선한 재료들이 멋진 조화를 이뤄 신선하면서도 깊은 맛이 우러난다. 여름에는 물회가 제격이지만 계절 따라 나는 각종 자연산 회나 수산물을 먹을 수 있는 집으로도 유명한 곳이다.

 

메뉴: 물회(1인분) 10,000원/ 회덮밥(1인분) 10,000원
영업시간: 09:00-22:00
휴무: 매월 첫째 주 월요일
전화: 033-682-3665


 
남해 벌교: 역전식당의 짱둥어탕  

여름의 남해는 수도권과의 거리 때문에 아직도 만만한 여행지가 아니다. 그런 만큼 새로움을 주는 곳이기도 하다. 순천만은 깨끗하고 아름답고 광활한 갯벌을 지녔다. 남도의 투박하고 인간적인 냄새와 너무나 닮아 있다. 그런 순천만 갯벌은 자신을 닮은, 그래서 투박하고 생명력 강하고 맛있는 어패류를 제공해 주는데 그 대표적인 것이 꼬막이다. 소설 <태백산맥>의 영향도 있겠지만 벌교=꼬막이라는 이미지는 문신처럼 지워지지 않는다.

 

그리고 하나 더, 남도 사람들에게는 여름철 최고의 보양식으로 알려진 짱뚱어탕이 있다. 역시 깨끗한 갯벌에만 서식하는 망둥어과의 어류이다. 짱뚱어는 외모와는 달리 매우 민첩하고 힘이 센 물고기이다. 그래서 호남지역에선 짱뚱어가 정력제라는 속설까지 생겨났다. 과학적인 근거야 모르겠지만 여름철 보양식으로 짱뚱어는 미식가들과 건강을 생각하는 사람들을 유혹한다. 이 음식을 최고로 잘 하는 집으로 알려진 식당이 역전식당이다. 짱뚱어 육수에 내장을 뺀 짱뚱어, 고구마 줄기와 다진 양념을 넣고 끓이다가 파나 팽이 버섯을 넣어서 먹는다. 생선 비린내가 전혀 나지 않으면서 칼칼한 맛이 일품이다. 뼈를 발라낸 탕과 통째로 끓이는 전골 두 가지로 먹을 수 있다. 초보들은 탕을, 고수들은 전골을 즐겨먹는다. 벌교인지라 덤으로 나오는 벌교 참꼬막을 먹는 맛도 쏠쏠하다.

 

메뉴: 짱뚱어탕 6,000원/ 짱뚱어전골 11,000원 /꼬막정식 10,000원
영업시간: 07:30-21:00
전화: 061-857-2073


서해 부안: 계화회관의 백합죽

 

변산반도는 명성에 비해 접근하기가 어려운 곳이었다. 그러나 서해안 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상황은 180도 바뀌었다. 변산의 산과 물과 바다, 그리고 갯벌은 도시인들을 불러 모으고 있다. 변산의 중심, 부안은 어패류로 유명한 곳이다. 그중에서도 백합조개는 조개의 왕으로 불릴 만큼 최고로 치는 패류다. 변산반도의 계화도는 백합조개의 주 생산지이다.

 

해감을 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깨끗한 조개 속은 왕족급이다. 맛은 비교할 대상이 없다. 이런 백합조개를 제대로 먹을 수 있는 곳이 계화회관이다. 최고의 인기 음식은 백합죽이다. 좋은 쌀과 백합 그리고 야채를 넣고 정성스럽게 저어서 내놓은 노란색의 백합죽은 대단하다. 죽의 최고봉인 전복죽과 겨루어도 손색이 없다. 걸쭉하고 담백한 죽에 찰지고 깨끗한 백합. 입맛은 자극하고 속은 부드럽게 한다. 백합으로 다른 맛을 원한다면 시원한 백합탕도 좋고, 조개 자체의 순수한 맛을 원한다면 백합구이도 맛나다. 백합조개에 관한 절대지식과 사랑으로 똘똘 뭉친 주인 가족의 열정이 음식에서, 식당에서 느껴지는 곳이다.

 

전화: 063-584-3075
영업시간: 09:00-21:00
휴무: 추석, 설 당일만
메뉴: 백합죽 7,000원/ 백합탕 20,000원/ 백합찜 30,000원  


글 사진 = 음식 칼럼니스트 박정배 (whitesudal@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