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탐험 12탄 파리 Ⅱ ② 지하철 타고 파리 즐기기
도시탐험 12탄 파리 Ⅱ ② 지하철 타고 파리 즐기기
  • 트래비
  • 승인 2006.09.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래비

파리의 지하철은 특별하다. 파리의 지하철은 단순히 여기서 저기로 이동하는 교통수단이 아니라, 파리의 중요한 문화 코드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그런 이유로 파리에 가면 꼭 한번쯤은 지하철을 타 봐야 한다. 

파리 지하철에는 파리지앵들의 일상이 있다. 출퇴근하는 평범한 파리지앵들, 꽃다발을 들고 데이트 하러 가는 파리지앵들, 친구 또는 연인과의 약속 장소로 향하는 파리지앵들…. 세련되거나 화려하지는 않지만 파리의 지하철에는 낭만과 멋이 있다.

★ 파리의 지하철이 특별한 이유

지하철역을 걷다 어디선가 흘러나오는 아름다운 선율에 발걸음을 멈추는 것은, 낭만의 도시 파리에서는 하루에도 몇 번씩 일어나는 흔한 일이다. 아름다운 샹송, 바이올린 선율, 색소폰 연주에 현악 4중주까지…. 부드러운 선율에 무미건조한 지하철역이 분위기 있는 카페처럼 변신한다. 

지하철에서 많은 연주가들을 만나게 되지만 그렇다고 아무나 지하철역에서 연주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파리 시당국의 오디션을 통해 허가증을 받은 악사들만이 이곳에서 연주할 자격을 갖게 된다. 파리 시당국은 정기적으로 오디션을 통해 실력 있는 아마추어 악사들에게 지하철에서 공연을 하며 적은 수입이라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있는 것. 그래서인지 파리 지하철에서는 깔끔하게 정장까지 차려 입은 악사들의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지정된 자리에 재킷을 고이 벗어 걸어 놓고 흥겹게 연주하는 악사들은 파리 지하철역을 로맨틱하게 만드는 장본인들이다. 

파리 지하철에서 눈여겨봐야 할 것은 거리의 악사들과 함께 독특한 지하철역 인테리어이다. 예술의 도시라는 명성에 걸맞게 파리의 지하철역은 멋스럽다. 독특한 예술품을 연상시키는 모습으로 꾸며진 지하철역들이 인상적이다. 루브르 박물관과 이어지는 루브르 리볼리(Louvre-Rivoli) 역은 지하철역 자체가 박물관처럼 꾸며져 있는 등 각 역마다 독특한 재미가 있다. 특색 있는 디자인의 지하철역을 만날 때마다 ‘아, 이래서 파리를 예술의 도시라고 하는구나!’ 실감하게 될 것이다.

★ 파리 지하철 이모저모


ⓒ트래비

‘메트로(Metro)’로 불리는 파리 시내 지하철은 총 16개 노선(1~14호선 및 단거리의 3비스, 7비스)으로 구성돼 있으며 그 안에는 약 300개의 역이 존재한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각 노선마다 노선 색깔이 다르다. 가장 최근에 생긴 14호선은 ‘메테오르(Meteor)’라고 불리며 운전사 없이 전자동으로 운행되고 있다.

메트로가 파리 시내를 움직이는 지하철이라면, RER은 파리 외곽까지 연결하는 대규모 전철이다. 메트로 노선이 숫자로 구분되는 데 반해, RER은 영어 알파벳(A, B, C, D, E)으로 구분된다. 이리저리 얽혀 있는 노선도가 복잡해 보일지도 모르지만 서울에서 매일같이 지하철을 이용하던 한국인들은 금방 적응하게 된다. 메트로는 매일 새벽 5시30분에서 새벽 1시까지, RER은 새벽 5시30분부터 밤 12시30분까지 운행한다. 

지하철 1구간 요금은 1.40유로. 하지만 지하철 이용 횟수가 많을 경우 1회권보다는 패스로 끊어 이용하는 편이 좋다. 여행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파리 비지트(Paris Visite)’ 경우, 시내 지하철, RER, 버스, 트램, 파리 교외행 SNCF열차, 몽마르트르 케이블카, 심야버스 등 모든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다. 파리교통공사(RATP)에서 발행하는 이 패스는 사용 가능 지역에 따라 1-3존(Zone), 1-5존, 1-8존으로 나뉘며, 1일권, 2일권, 3일권, 5일권이 있다. 1-3존 경우 1일권이 8.35유로, 2일권 13.70유로, 3일권 18.25유로, 5일권 26.65유로. 1-5존은 1일권 16.75유로, 2일권 26.65유로, 3일권 37.35유로, 5일권 45.70유로. 대중교통 이용 횟수가 많지 않은 경우에는 버스, 지하철 승차권 10장 묶음인 까르네(Carnet)를 이용하는 편이 낫다. 불시에 검표가 이뤄지므로 늘 표를 소지해야 한다. 파리 비지트 패스는 국내에서도 구입 가능하다. www.parisvisite.co.kr, www.ratp.fr




ⓒ트래비

루브르 리볼리 역. 굳이 말하지 않아도 지하철역의 모습만으로도 루브르 박물관으로 향하는 지하철역임을 알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지상의 출입구를 이용하지만 지하로 들어가면 줄을 길게 서지 않고 편하게 루브르 박물관으로 들어갈 수 있다. 지하의 루브르 박물관 입구에서 역피라미드를 만나게 된다. 방문객들은 역피라미드 앞에서 기념 촬영에 여념이 없다. 

루브르 박물관에 들어가기 전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마음을 비우는 일. 6만 평방미터 규모에 3만5,000여 점이 전시돼 있는 루브르 박물관에서 모든 전시품을 둘러보고 나온다는 건 하루로는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시간이 충분치 않은 방문객들은 대부분 유명한 전시품들을 위주로 감상하게 되는데, 그렇다 보니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모나리자, 사모트라케의 니케(승리의 여신), 밀로의 비너스 상 앞에 많은 사람들이 몰려든다. 특히 루브르 박물관의 대표 전시작인 모나리자 앞에는 유난히 많은 관람객이 모여 있다. 박물관에서 모나리자 진품을 접하고 그 크기에 놀라는 사람들도 많다. 가로 53cm, 세로 77cm로 상당히 작은 편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런 작은 그림이 커다란 홀에 특별 전시돼 있는 걸 보면 모나리자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더구나 모나리자 작품 앞에만 특별한 보호 장치가 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루브르 박물관이 폭파되는 일이 발생하더라도 모나리자 그림만은 보존될 것이란다. 자그마한 모나리자와 그 맞은편에 놓여 있는 거대한 ‘가나의 결혼식’(파울로 베로네세 작, 가로 9.94m, 세로 6.77m)의 엄청난 크기를 비교해 보는 것도 재미있다. 

루브르 박물관을 빠져나와 다른 곳으로 이동하기 전에 꼭 하나 빼먹지 말아야 할 감상 포인트가 있다. 피라미드 모양의 루브르 박물관 출구로 빠져 나오면 1805년 나폴레옹의 승리를 기념해 건축된 카루젤 개선문이 보인다. 카루젤 개선문도 훌륭하지만 꼭 챙겨야 할 감상 포인트란 바로 카루젤 개선문을 통해 보이는 샹젤리제 거리와 개선문의 모습이다. 광장에서 카루젤 개선문 중앙이 잘 보이는 곳에 자리를 잡고 서서 보면 그 사이로 개선문이 또렷이 모습을 나타내는데 그 그림이 정말 장관이다.

info       개관 시간은 매일 아침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단, 화요일과 일부 공휴일은 제외. 수요일과 금요일에는 밤 9시45분까지 문을 연다. 입장료는 8.50유로. 야간 개관일(저녁 6시~9시45분) 요금은 6유로. 매달 첫째 일요일과 7월14일은 모든 방문객이 무료 입장.  www.louvre.fr





이른 아침 노트르담 성당 안 스테인드글라스가 햇살에 반짝이는 모습을 보려면 시떼(Cite) 역을 이용해 노트르담 성당으로 가라. 하지만 저녁 무렵 노트르담 성당의 전체 풍경을 감상하고 싶다면 생 미셸(Saint-Michel) 역을 이용하면 좋다. 생 미셸 역을 빠져나와 세느강변을 따라 거닐면 노트르담 성당의 아름다운 장미 창문과 세느강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다. 대낮에 가까이서 바라보는 노트르담 성당의 모습과 어둠이 깔린 밤 한 발 떨어져서 바라보는 노트르담 성당의 모습은 그 분위기가 많이도 다르다. 방문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며 활기차던 대낮의 노트르담 성당과 달리 한밤의 노트르담은 고요하고 적막한 느낌이 감돈다. 

노트르담 성당에 간 이상 꼭 해봐야 할 일은 성당 정문 앞 도로 위에 청동별이 그려져 있는 자리에 서 보는 것. 이곳이 바로 파리 거리 측정의 기점이 되는 푸엥 제로(Point Zero)이기 때문이다. 저녁 무렵 노트르담 성당을 방문한다면 세느강변에 서서 세느강과 성당이 어우러진 풍경을 감상한다. 이때 프랑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Le Temps des Cathedrales(대성당의 시대)’를 준비해 가서 들으면 그 감흥이 더 깊어진다.

info       아침 7시45분부터 저녁 6시45분까지 개방하며 미사가 있을 때는 방문객들의 입장이 일부 통제될 수도 있다. www.cathedraledeparis.com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