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세부 플랜테이션베이 - 마술램프가 이뤄준 네가지 소원
필리핀 세부 플랜테이션베이 - 마술램프가 이뤄준 네가지 소원
  • 트래비
  • 승인 2006.01.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에 안겨, 바다를 품고… 

바다가 품고 있다고 할까, 바다를 품고 있다고 할까? 아니, 고민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플랜테이션 베이는 사실 바다가 품고 있으면서 동시에 바다를 품고 있으니 말이다. 플랜테이션 베이를 안고 있는 바다가 드넓고, 거칠고, 짙푸른 모습의 자연이 만들어 낸 바다라면, 플랜테이션 베이가 품고 있는 바다는 아늑하고, 잔잔하고, 연푸른 모습의 자연과 인간이 함께 만들어 낸 바다다. 그렇게 바다가 안고, 바다를 품은 플랜테이션 베이에 도착한 순간부터 지니에게 주저리주저리 읊어댄 내 소원이 하나씩 이뤄지기 시작했다.  

소원 하나, 플랜테이션 베이에서 세계를 만나다 

거대한 바닷물 수영장을 중심으로 나지막하고 아담한 건물들이 자리하고 있는 플랜테이션 베이의 재미있는 특색 중 하나는 로비부터 시계 반대방향으로 각 건물 이름의 이니셜이 알파벳 A-Z로 이뤄져 있다는 점이다. 각 건물의 이름을 통해 리조트 설립에 참여한 주요 인물들의 이름에서 세계 유명 장소의 이름까지 다양한 이름을 만나볼 수 있다. 리조트를 산책하면서 각 건물들의 이름이 정말 A, B, C, D....Z 순으로 되어 있는지 확인해보면서, 그 이름들과 그에 대한 설명들을 읽어보는 것도 플랜테이션 베이만의 독특한 재미다. ‘피지(Fiji)’, ‘하바나(Havana)´, ´자메이카(Jamaica)´, ´킬리만자로(Kilimanjaro)´, ´타히티(Tahiti)´ 등 리조트 안에서 세계를 만나볼 수 있다. 

그리고 어디 그뿐이랴. ‘갈라파고스 비치(Galapagos Beach)´에서는 매주 월요일과 금요일, 각국 민속춤을 보여주는 야외 공연과 함께 다양한 아시아 각국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뷔페가 마련된다. 리조트 안에서 세계 각지에서 온 사람들까지 만나다 보면, 정말 플랜테이션 베이에서 ‘축소판 세계일주’를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하다.

 

ⓒ 트래비

 

소원 둘, 저 푸른 바닷가에 집을 짓고… 

바닷물을 끌어다가 만들었다는 플랜테이션 베이의 수영장은 자연과 인간의 공동 작품이다. 그 바닷가에 2층으로 자리 잡은 객실들은 자연을 거스르지 않고, 자연 속에 겸손히 자리 잡고 있다. 영원한 내 집은 아니지만 며칠간이라도 바닷가 아름다운 집에서 사랑하는 가족, 연인과 ‘그림 같은 집을 짓고’ 지낼 수 있다면, 정말 행복한 일 아닐까? 2층에서는 리조트 내 바다를 훤히 들여다볼 수 있어 좋고, 1층 객실에서는 리조트 내 바다로 한 걸음에 달려가 안길 수 있어 좋다.

 소원 셋, 버틀러가 늘 당신과 함께 합니다 

귀족들에게만 버틀러(집사)가 있으란 법이 있으랴. 플랜테이션 베이에서는 우리에게도 버틀러가 생긴다. 각 객실마다 담당 버틀러가 있기 때문에 손님은 필요한 사항이 있을 때면 언제나 버틀러를 부를 수 있다. 객실 내 전화기에 있는 버틀러 버튼을 누르면, 언제든지 버틀러가 손님의 요청대로 달려온다. 이 정도면 ‘손님은 왕’이라는 말이 플랜테이션 베이에서는 빛을 발하는 것 같다. 

소원 넷, 원하시는 곳 어디든 편안하게 모셔드립니다 

플랜테이션 베이에서는 바닷물 수영장 위에 만들어진 징검다리 등을 통해 아름다운 전경을 즐기면서 지름길로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다. 또 굳이 지름길을 택하지 않더라도 리조트 내 아름다운 전망을 감상하며 걷다보면 걸어도 힘들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 하지만 좀 더 편안하게 다른 장소로 이동하고 싶다면 언제나 ‘카트’를 부르면 된다. 객실에서 나오기 전에 전화만 하면, 어느새 카트가 객실 앞에 대기한다. 카트를 타면 리조트 안의 어떤 곳이라도 신속하고 편하게 도달할 수 있다.   

누구나 그런 꿈을 꾼다. 자연의 품에 편하게 안겨 유유자적한 시간을 보내며 특별한 대접를 받으며 행복에 젖는 꿈을…. 플랜테이션 베이에서 보내는 며칠 동안 그 꿈들이 눈앞에 펼쳐졌다. 그래서 나는 세부 플랜테이션 베이에서 보낸 며칠을 ‘꿈같은 추억’으로 간직하며, 플랜테이션 베이를 내 소원을 이뤄 준 ‘마술램프 속의 지니’로 추억한다.

 

 

플랜테이션 베이도 식후경 

ⓒ 트래비

 

어디 금강산만 식후경이랴, 플랜테이션 베이도 식후경 아니겠는가? 특히나 리조트에서 물놀이를 하다보면 먹고 돌아서면 금방 배가 고파지기 마련이다. 그럼, 플랜테이션 베이에 도착해서 무엇보다 먼저 어떤 레스토랑들이 있는지를 체크하는 게 중요하겠다.

 

우선, 24시간 운영하는 ‘킬리만자로 카페(Kilimanjaro Cafe)’가 있다. 이곳에서 아침식사 뷔페를 즐길 수 있는데, 며칠씩 묵는 투숙객들이 질리지 않도록 매일 주메뉴가 바뀐다. 한국인들을 위해 김치를 마련해놓는 센스도 잊지 않았다. 킬리만자로 카페는 리조트 중심에 위치한 민물 수영장을 끼고 있어 그 경치 또한 빼어나 분위기를 내기에도 그만이다. 해가 지고 어두워지면 간단한 칵테일이나 맥주를 즐겨도 좋고, 야간 수영으로 허기가 지다면 이곳에서 간단한 식사를 해도 좋다.

 

그밖에도 그릴 요리를 전문으로 하는 ‘사바나 그릴(Savannah Grill)’과 이탈리아 요리를 전문으로 하는 ‘팔레르모(Palermo) 레스토랑´과 일식과 해산물 요리를 맛볼 수 있는 ´피지(Fiji) 레스토랑´ 등이 있다. 팔레르모 레스토랑은 파스타가 일품인데, 한 가지 재미있는 것은 이탈리아 음식 전문점이지만 피자는 메뉴에 없다는 점이다. 특히 리조트 메인 민물 수영장 안에 마련된 바(Swim-up bar)를 꼭 한 번 이용해 보라고 권하고 싶다. 물 안에 마련된 바에서 칵테일을 한잔 마시고 있노라면 마치 영화 속 주인공이라도 된 듯한 이색적인 멋이 느껴진다.


취재협조=세부퍼시픽항공 www.cebupacificair.co.kr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