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yond Luxor 룩소르를 즐기는 또 다른 방법
beyond Luxor 룩소르를 즐기는 또 다른 방법
  • 트래비
  • 승인 2006.01.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cene 1. 죽음마저도 풍요로운 신비의 땅
                       * 사진으로 보는 카이로박물관

scene 2. 룩소르 신전 vs 카르나크 신전

 

scene 3. beyond Luxor 룩소르를 즐기는 또 다른 방법

 

 

   

scene 3. beyond Luxor 룩소르를 즐기는 또 다른 방법

 

이집트 하면 피라미드나 파라오와 함께 떠오르는 또 다른 아이콘이 있다. 바로 이집트를 동서로 가르며 지중해로 흘러드는 나일강이다. 이집트가 수천 년 전부터 찬란한 문명을 형성하고 유구한 역사를 이어 온 것은 나일강 덕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집트인들 스스로가 나일강을 태양신이 이집트에 준 최대의 혜택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나일강 뱃놀이-일출, 일몰도 보고 더위도 식히기


강물 따라 흐르는 역사, 바람 따라 커지는 꿈

 

ⓒ 트래비

 

1. 나일강에는 많은 크루즈가 운항하고 있다

2. 마차 타고 룩소르의 시장과 거리를 돌아본다.

3. 룩소르 시장에서 본 갖가지 향료들

4. 펠루카를 타고 나일강의 일몰을 만끽할 수 있다.

5. 이집트의 시장풍경

 

이집트는 나일강 주변을 제외하고는 사막으로 이뤄져 있어 사람들은 주로 나일강 주변에서 삶의 터전을 형성하고 살아 왔다. 강은 해마다 범람을 반복하면서 이집트인들에게 농사를 지을 수 있는 비옥함을 주었고 5,000년이란 세월 동안 신비로운 유적들을 감싸 안아 주기도 했다. 반면 이런 비옥함은 외부인들의 침략의 구실이 되기도 했다.


나일강은 아프리카 남부 세계 3대 폭포의 하나로 꼽히는 빅토리아 폭포를 기원으로 한다. 그곳에서부터 약 8,000km를 흘러 이집트의 델타 지역을 끝으로 이집트 북부의 지중해와 섞여 든다. 아스완 하이댐의 영향으로 범람을 멈춘 지는 30여 년이 흘렀으며 지금도 여전히 이집트인에게 생명줄과도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


이집트인들에게 나일강은 생명과도 같지만 관광객들에게 나일강은 이집트 여행을 더욱 풍요롭게 만드는 요소가 된다. 삭막한 사막에 초록의 생기를 불어넣고 있으며 아침 저녁 뜨거운 태양볕을 피해 더위를 식힐 수 있게 하는 산뜻한 청량제가 되고 있는 것이다. 더군다나 일출과 일몰시 나일강은 또 다른 표정을 연출하며 이방인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룩소르는 나일강의 풍부한 표정을 만끽하기에 적절한 곳이다. 카이로의 나일강은 대도시의 번잡함과 오염도으로 인해 왠지 깔끔하지 못한 느낌인데 비해 룩소르에서의 나일은 그야말로 청량하기까지 하다.


가장 먼저 나일강을 만나는 곳은 묶고 있는 호텔에서다. 룩소르에서 대부분의 특급 호텔들은 나일강변에 위치하고 있어서 베란다 창문 너머로 훤히 내다보인다. 나일강을 끼고 옥외풀장 등도 설치돼 있어 그야말로 사막에서의 휴식을 가능케 하고 있다.


호텔이 에피타이저라면 이른 아침이나 일몰 시간에 만나는 나일강은 메인코스다. 바삐 돌아다녀야 하는 단체 투어 중에라도 잠깐 짬을 내 이집트 전통 배인 펠루카를 타고 나일강 뱃놀이를 해본다. 모터보우트가 룩소르의 강 하류까지 배를 끌고 내려가면 바람의 방향을 읽는 돛과 사람들이 젓는 노의 힘에 의해 목적지를 찾아가게 되는 펠루카 놀이는 나일강의 낭만을 고스란히 전해 준다. 해 지는 저녁 무렵 나일강 서쪽 사막을 넘어가는 노을 빛이 찬란하면서도 애잔하다. 배를 탄 사람 누구라도 말없이 하늘과 강물만을 응시한다.


펠루카는 관광객들에게는 놀이의 대상이지만 이곳 주민들에게는 주요 교통수단이 되고 있다. 나일강의 동서를 이은 다리가 별로 없는 까닭에 펠루카는 동서를 잇는 교통 수단이 되는 것이다. 관광 중에도 좀더 빨리 이동하려면 대형 버스보다는 배로 이동하는 경우가 빈번하다.


나일강을 좀더 고급스럽고 풍부하게 느끼려면 나일강 크루즈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룩소르와 상류의 아스완을 약 3박4일간의 일정으로 연결하는 나일 크루즈는 이집트 여행의 또다른 완성이라고 할 수 있다. 크루즈의 규모가 바다를 항해하는 것보다야 크지는 않지만 고급스럽고 정결한 배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각 지역에 내려 관광도 한다. 짐을 싸고 풀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고 배가 이동하는 중에도 양 옆의 풍경을 느긋하게 즐길 수 있으니 그야말로 뱃놀이 중의 뱃놀이라 할 수 있다. 국내에서도 고급여행 상품이나 허니무너들을 위한 일정으로 많이 소개되고 있다. 해가 진 후, 나일강변에서 조명이 들어온 크루즈 배들을 바라보는 것도 분위기가 색다르다.

 

 

열기구 타기-색다른 풍경 만나기


하늘과 골목에서 룩소르를 보다

 

ⓒ 트래비

 

1.이집트를 색다르게 체험할 수 있는 열기구 탐험

2. ´안녕´하며 열기구를 향해 뛰어오는 아이들

3. 열기구를 타고 난 후의 축하공연

4. 전형적인 이집트의 농촌풍경

 

이른 새벽 ‘열기구 타기’는 룩소르를, 이집트를 더욱 풍부하게 느낄 수 있는 선택관광 거리로 손꼽힌다. 이른 아침, 하쳅수트 왕의 장제전 부근에서 떠오른 커다란 풍선은 기대 이상의 만족감을 안겨주었다.


날씨가 좋을 때면 기구는 바람의 무게조차 느끼지 못하게 가볍게 떠오르며 또 다른 세계로 안내한다. 하쳅수트 장제전, 람세스3세 장제전, 룩소르 신전 등을 하늘에서 감상해 보기도 하고 일반 서민들이 사는 동네 위로 기구가 지나갈 때면 달려 나오며 ‘헬로’를 외치는 아이들과 행복한 만남을 갖기도 한다. 베테랑 조종사가 열기구의 높낮이를 조절하며 사탕수수밭 사이를 지날 때면 기구는 공기를 가르는 배가 된다. ‘사각사각’ 사탕수수 잎과 기구가 만나 만들어내는 화음을 듣고 있노라면 저절로 몸이 떨려 온다. 그야말로 감동의 도가니다. 열기구에서는 사막과 초원지대가 명확히 구분되는 것도 볼 수 있다.


약 40여 분 정도 비행을 끝내고 도착할 때면 스탭과 탑승객들이 어우러져 한바탕 축제를 벌이며 승선을 무사히 마쳤음을 환호한다. 열기구 하나에는 보통 10~20명이 탑승할 수 있다. 자격증을 소지한 베테랑 조종사가 드물어 운행일정이 한정돼 있어 미리 예약하지 않으면 열기구를 타기가 쉽지 않다.


룩소르를 좀더 깊이 느끼고 싶다면 마차를 타고 시내를 한바퀴 돌아볼 수도 있다. 마차는 아침부터 밤까지 어느 때고 탈 수 있다. 룩소르 신전이나 카르나크 신전 등의 유적지를 돌아볼 수도 있지만 골목길을 누비며 이집트인들이 사는 모습과 재래시장 등을 돌아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약 30~40분 정도 소요된다.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