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문 스페셜 ② 풀 빌라 허니문 - 태국편
허니문 스페셜 ② 풀 빌라 허니문 - 태국편
  • 트래비
  • 승인 2007.01.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휴양지인 태국. 관광도 좋지만 휴양으로도 손색없는 자연환경과 최고급의 시설을 갖춘 풀 빌라가 태국의 여러 섬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 


♥아래 태국 허니문 상품은 해당 풀 빌라에서의 2박을 기준으로 합니다(총 여행 일정 3박5일 기준).




ⓒ트래비

1. 가장 뜨거운 이슈. 반얀트리 푸껫에 최상의 럭셔리 풀 빌라인 더블 풀빌라가 오픈됐다
2. 수영장 위에 두둥실 떠 있는 통유리로 지어진 침실을 상상이나 해봤을까 
3. 반얀트리에서의 must-do는 단연 스파

다양한 여행 전문 매거진으로부터 ‘세계 최고의 리조트’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반얀트리 푸껫. 방타오 만에 자리잡은 반얀트리 푸껫의 첫인상은 아늑한 호숫가 마을. 호수 주변에 쭉 늘어서 있는 개별 빌라들은 ‘세계에서 내로라하는 풀 빌라’라는 명성답게 완벽하게 독립된 영역을 확보하고 있다. 

게다가 36채의 풀 빌라, 8채의 라군 자쿠지 빌라, 14채의 스파 풀 빌라, 11채의 투 베드룸 풀 빌라, 14채의 딜럭스 투 베드룸 풀 빌라, 22채의 더블 풀 빌라 등 총 151채의 독채 빌라로 거대한 규모를 자랑한다. 서비스도 남다르다. 풀과 자쿠지만 관리하는 직원이 따로 있어 투숙객은 날씨에 관계없이 항상 적정 온도에서 수영을 즐긴다. ‘반얀트리’라는 이름에 걸맞게 리조트의 모든 건물들은 부드러운 느낌을 주는 티크 나무 원목과 태국풍의 직물, 세라믹 소재 등으로 주변의 자연과 조화를 이루며 고급 리조트로서의 품격까지 놓치지 않았다. 최근 가장 돋보이는 반얀트리 푸껫만의 변신은 2006년 7월1일 오픈한 더블 풀 빌라(Double Pool villa)의 등장. 

‘반얀트리 푸껫 더블 풀 빌라’는 수영장이 두 개라는 사실은 물론이고 기존의 빌라 타입을 과감히 탈피하고 건축양식은 태국 전통식을 유지했다. 침실, 거실, 욕실을 통유리로 건축한 전례 없는 스타일로 수영장의 한가운데 위치한 침실과 거대한 규모의 빌라는 호사스럽기 이를 데 없는 이국의 저택을 연상시킨다. 전자동 커튼과 분위기에 따라 취사선택이 가능한 조명 시설 등 첨단 시설까지도 그 특별함을 배가한다. 24시간 버틀러 서비스, 아침에 눈을 뜨면 차려 있는 아침 식사, 애프터눈 티, 꽃잎 목욕, 더블 풀 빌라 앞에는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명패 등 반얀트리 푸껫 더블 풀 빌라만의 서비스는 너무도 달콤한 유혹이다. www.banyantree.com

H♥neymoon Advice

경험자가 말한다 “반얀트리 푸껫 주변 볼거리” 

푸껫은 휴양 섬으로도 유명한 지역. 주변 산호섬 관광으로 충분한 휴식을 즐기고 산호섬에서 해양 스포츠와 아름다운 해변 역시 즐겨 보자. 

여행사 담당자가 말한다 “조금 더 특별하게!” 

“반얀트리는 풀 빌라 외에도 스파만으로도 그 명성이 대단합니다. 체계화된 스파 프로그램으로 태국의 전통 안마와 동서양의 마사지 비법, 반얀트리가 자체 개발한 최상급의 아로마 서비스를 놓치지 마세요.” (렛츠고리조트 이호석 과장) 

▤ 가격  반얀트리 푸껫은 159만원부터, 반얀트리 푸껫 더블 풀빌라는 229만원부터 (반얀트리 푸껫에서만 3박, 총 3박5일 상품 기준)
▤ 판매여행사  렛츠고리조트 02-323-5663/
www.letsgoresort.com



ⓒ 더 라차 리조트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주연한 영화 <비치>의 촬영 장소로 유명세를 치른 피피 섬은 한때 수많은 관광객들의 주목을 받으며 그 아름다운 비치가 있는 섬의 풍경으로 꾸준히 사랑을 받아 왔다. 그러나 실제 태국에 살고 있는 사람들은 피피 섬보다 더 아름다운 해변을 갖고 있는 섬으로 라차 섬(Koh Racha)을 꼽는 사람들이 많다고 한다. 이곳은 예전에는 ‘황제의 섬’으로 불렸던 곳으로 그 아름다움은 이미 태국에서 정평이 났다. 섬 자체의 이름도 그렇지만 섬의 이름을 딴 ‘라차 리조트’마저도 생소한 마당에 우리가 이 리조트에 집중하는 이유는 이곳을 방문했던 허니무너들의 ‘극찬’ 때문이기도 하다. 

‘몰디브 바다’와 흡사하다고 일컬어지는 잔잔하고도 투명한 물빛과 밀가루처럼 고운 모래의 화이트 비치, 몰디브나 필리핀의 어느 외딴 섬처럼 섬 하나에 리조트 하나, 지중해의 한 마을을 연상시키는 하얀 개별 빌라들과 파란 바닷물까지. 라차 리조트는 허니문을 결심하는 여러 가지 이유들을 고루 갖추고 있다. 

라차 리조트까지는 푸껫 찰롱 베이에서 스피드 보트로 약 30분 정도 소요되며 객실은 슈페리어 빌라, 디럭스 빌라, 디럭스 빌라 위드 풀, 풀 빌라 스위트까지 총 네 가지 타입이다. 손님을 맞기 전 모든 객실의 침실과 욕실은 색색의 꽃으로 화려하게 장식돼 있다. ‘화이트’ 컨셉의 모던하고 절제 있는 디자인의 객실에서 커다란 창 한가득 펼쳐지는 풀장과 바다의 파아란 물색이 눈이 부실 정도로 아름다운 곳. 섬 안에서 모든 것을 다 해결해야 하기 때문에 레스토랑과 바도 잘 갖춰져 있다. 메인 레스토랑 이외에 이탈리안 레스토랑, 시푸드 비치 레스토랑, 실내의 바와 비치 바 등, 원하는 장소, 원하는 분위기로 골라 즐길 수 있다. 섬 안에서의 망중한에 지칠 때에는 라차 섬이 한눈에 들어오는 한쪽 벽면이 유리창으로 되어 있는 2층 메인 풀장에서 색다른 수영이나 도서관 등 다양한 리조트의 부대시설도 이용해 볼 것. 도서관에서는 책뿐 아니라 보드 게임까지도 대여해 준다.
www.theracha.com


■ 풀 빌라 고르기 전에 이것만은 명심! 

♥ 시간을 쪼개 돌아다니며 구경하기 좋아하는 이들에게라면 풀 빌라는 한마디로 사치이고 낭비다. 둘만의 오붓한 휴식을 즐기는 스타일의 커플에게 풀 빌라를 추천한다. 

♥ 풀 빌라를 이용하기로 작정했다면 사전에 해당 풀 빌라의 홈페이지나 여행사 홈페이지를 통해 자신들이 묵게 될 풀 빌라의 사전 정보를 알아두는 것도 좋다. 풀 빌라의 규모와 풀의 규모, 부대시설과 인근 지역에 대한 정보 정도면 충분하다. 

♥ 풀 빌라 여행 상품에서 충분한 자유시간이 보장되는지도 확인하자. 관광이나 쇼핑 때문에 그 비싼 풀 빌라를 제대로 이용하지 못할 수도 있다.

H♥neymoon Advice

경험자가 말한다 “라차 리조트 주변 볼거리” 

라차리조트는 무조건 ‘휴식’이다. 사실 섬 안에 리조트가 하나이기 때문에 달리 나이트 라이프나 쇼핑센터가 마땅치 않다. 보통 여행사 상품으로 떠나게 된다면 푸껫 시내 관광이 포함돼 있다. 간단한 기념품 쇼핑과 전통 안마 정도로 만족하고 ‘휴식 여행’의 진수를 즐기도록. 

여행사 담당자가 말한다 “조금 더 특별하게!” 

“태국의 몰디브라는 말이 있듯 라차 섬은 물이 맑고 해변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곳이에요. 3~4m 정도 깊이의 바다 속까지 투명하게 보이기 때문에 그 속에 다양한 물고기 떼와 어울려 유영할 수 있는 스노클링 등은 꼭 한번 즐겨 보세요. 여유가 된다면 더 깊이 더 멀리 나갈 수 있는 스킨스쿠버까지!” (바캉스클럽 윤현길 과장) 

▤ 가격  슈페리어 빌라-134만원부터, 원베드룸 풀빌라-184만원부터
▤ 판매여행사  바캉스클럽 02-711-2455
www.vacanceclub.co.kr



ⓒ트리사라리조트
풀 빌라를 선택함으로써 둘만의 비밀스런 시간은 보장받되 바다가 내다보이는 아름다운 전망은 포기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 주는 곳, 바로 태국 푸껫에 위치한 트리사라다. 산스크리트어로 ‘천상의 세 번째 정원’이란 뜻을 지닌 트리사라는 개인 수영장과 함께 환상적인 오션 뷰를 자랑하며, 독립적인 공간을 보장한다는 풀 빌라의 장점은 살리고 전망이 좋지 않다는 풀 빌라의 단점은 극복했다. 

트리사라 내 42개 풀 빌라와 풀 스위트는 모두 개별 수영장과 바닷가 전망을 갖추고 있는데, 해변가 바로 앞에 위치해 바다와 같이 호흡할 수 있는 오션 프런트 풀 빌라와 조금 높은 곳에서 바다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오션 뷰 풀 빌라 등 4종류로 나뉜다. 

트리사라에서는 또, 전통 태국 음식부터 호주 및 각종 아시아 스타일의 다양한 요리를 맛볼 수 있는데, 무엇보다 풀 빌라에서 개별적으로 즐길 수 있는 바비큐 서비스가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둘만의 공간에서 아름다운 바다를 배경으로, 요리사들이 직접 해주는 맛있는 바비큐 요리를 음미하며 특별한 서비스까지 받노라면 그 어느 나라 황제, 황후가 부럽지 않다. www.trisara.com

H♥neymoon Advice

경험자가 말한다 “트리사라 리조트 주변 볼거리” 

때묻지 않은 순수 자연 속에 자리한 트리사라에서 대자연을 음미하며 휴식을 취하다가 화려한 볼거리가 그리워진다면 밤에 푸껫 최고로 손꼽히는 ‘푸껫 판타씨(Phuket FantaSea)’ 공연을 구경하자. 그리고 하루쯤은 시간을 내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 영화 <더 비치>의 배경이 됐던 피피 섬이나 영화 007 시리즈 <황금 총을 가진 사나이>의 배경이 됐던 일명 제임스 본드 섬과 팡아 만을 둘러보며 둘만의 추억을 만들어도 좋다. 

여행사 담당자가 말한다 “조금 더 특별하게!” 

“트리사라에 있는 부대시설이 많은 편은 아니지만 오션 뷰로 꾸며진 트리트먼트 룸은 꼭 이용해 보기를 권합니다. 또한 저녁에 요트를 타고 바다로 나가서 석양을 감상하는 프로그램들도 놓치지 마시길.” (허니문클럽 홍은미 팀장)
가격  오션 뷰 풀빌라 기준 260만원대부터  
판매여행사  허니문클럽 02-737-1223 www.honeymoonclub.com



자연 그대로의 나무들과 푸르른 바다에 둘러싸인 아름다운 낙원, 실라 에바손 하이드어웨이 사무이. 태국 꼬사무이 북쪽 끝 언덕에 자리하고 있다는 위치적 특성상 절대적인 독립성을 보장하는 동시에 최고의 전망을 제공한다. 

모든 빌라는 언덕 위에 층층이 개별적으로 자리하고 있어, 서로가 시야를 가리지도, 독립적인 공간을 방해하지도 않는다. 총 66개 빌라 중 대부분이 개인 수영장을 갖추고 있는 실라 에바손 하이드어웨이의 특징은 뭐니뭐니 해도 모든 빌라가 2층 구조로 돼 있다는 점과 욕실이 개방형으로 설계돼 욕조에 몸을 담근 채로 바다와 숲 등 아름다운 주변 경관을 여유롭게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다. 

자연친화적 컨셉을 중시하는 에바손 하이드 어웨이는 투숙객들에게 직접 정원에서 키운 허브와 야채를 제공하는 등 음식에 있어서도 세심한 배려를 아끼지 않고 있다. 특히 바위 위에 자리한 특별한 레스토랑은 환상적인 전망과 분위기로 지상낙원의 느낌을 만끽하게 해준다. 

www.sixsenses.com/hideaway-samui

H♥neymoon Advice


경험자가 말한다 “실라 에바손 하이드 어웨이  리조트 주변 볼거리” 

실라 에바손 하이드어웨이에 머무는 동안 꼬따오로 아일랜드 호핑 투어를 떠나 보자. 거북이 섬이란 뜻을 가진 꼬따오는 각종 스노클링 포인트와 다이빙 포인트가 모여 있어 흔히 다이버들의 섬으로 불리고 있다. 특히 북서쪽에 위치한 꼬낭유안이 유명한데, 이곳은 산호가 발달해 있고 물도 맑아 스노클링 명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여행사 담당자가 말한다 “조금 더 특별하게!” 

“화려하고 웅장한 멋 대신 자연친화적이고 편안한 분위기가 친근함을 준답니다. 특히 전 객실이 통나무로 지어져 있고 삼면이 유리로 되어 있어 자연과 하나가 된 듯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스파로 유명한 식스센스 그룹에서 운영하는 만큼 허니문 패키지에 스파가 포함돼 있어 더욱 편안한 고품격 서비스를 받아볼 수 있습니다.” (하나투어 동남아 허니문팀 김성현씨)

▤ 가격 239만9,000원부터  
▤ 판매여행사 하나투어 02-2127-1000
www.hanatour.com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