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llery] 사진 찍으면 효험 떨어져요!
[gallery] 사진 찍으면 효험 떨어져요!
  • 트래비
  • 승인 2007.01.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교토의 명물로 꼽히는 금각사 경내를 거닐던 중 새초롬하게 웃고 있는 키티를 만났다. 분홍빛 키티에 적혀 있는 ‘수험생 합격’, ‘소원 성취’, ‘연인과 맺어지기’, ‘돈 많이 벌기’ 등 너무나 솔직해 보이는 인간적인 바램들을 통해 그것들이 부적임을 알 수 있었다. 이어 자연스레 일본 여중고생들 가방에 혹은 휴대폰에 마스코트로 혹은 장식용으로 매어 단 모습이 떠올랐고, 재미있다 싶어 셔터를 눌렀다. 순간 주인아저씨가 손을 절레절레 흔든다. 키티의 강력한 포스(힘)에 사진 찍지 말라는 안내문이 미처 눈에 들어오지 않았던 것. 일본여행을 하다보면 어디에서나 신사를 방문할 기회가 많다. 또 이들에서 부적 파는 곳도 쉽게 발견하게 되는데, 대부분 사진촬영은 금지하고 있다.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