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비의 방콕 탐험 3-방콕에서 특별한 날을 보내는 네 가지 방법
트래비의 방콕 탐험 3-방콕에서 특별한 날을 보내는 네 가지 방법
  • 트래비
  • 승인 2006.01.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콕에서 맞이하는 특별한 순간, 특별한 추억

 
방콕을 특별하게 즐기는 네 가지 방법


모름지기 여행이란 아무래도 특별한 날을 기념해 떠나게 되기 쉽다. 결혼기념일이나 환갑 등의 생일, 연인들의 프로포즈, 각종 기념일, 심지어 결혼을 앞둔 마지막 싱글여행까지 그 종류도 많고 이유도 가지가지다. 하지만 연간 1,000만명의 한국인이 해외여행을 나가는 요즘에는 여행 그 자체는 특별한 이벤트가 될 수 없다.


그렇다면 무엇을 해야 하나. 바로 여행지에서 남들과 다른 무엇인가를 하는 것이다. 트래비에서는 ‘도시탐험 시리즈 방콕’을 준비하며 ‘방콕에서 특별한 날을 보내는 네 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비록 패키지여행으로 여러 사람과 어울려 떠났을지라도 특별한 날, 특별하게 보낼 수 있도록 맞춤주문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하나. 불빛 가득한 옥상에서의 아찔한 만찬, 반얀트리 방콕

 

방콕의 마천루, 끝도 없어 보이는 빌딩 숲 속에서 더욱 특별하게 기억되는 곳이 있으니 바로 반얀트리 방콕. 전 객실을 스위트룸으로 꾸미고 최고급 리조트 브랜드로서 명성이 자자한 장점을 십분 살려 스파와 옥상 레스토랑을 근사하게 꾸며 더욱 유명해졌다.


서울에서 호텔 패키지를 이용하는 것처럼 이곳에서도 스파-디너-호텔 1박 등을 연계한 패키지를 이용해 하룻밤을 보내는 것도 특별한 순간을 기념하기에 그만이다. 부부의 경우, 남편이 비즈니스로 바쁠지라도 낮에 비즈니스를 하고 있는 동안 아내는 쇼핑을 하고 스파에서 구석구석 마사지와 향료요법 등의 서비스를 받으며 시간을 보낼 수도 있으니 남편들은 ‘바쁘다’는 핑계로 특별한 날에 아내를 외롭게 하지 말지어다. 도심호텔이기 때문에 호텔 내에도 비즈니스를 위한 공간을 완벽히 갖추고 있다. 반얀트리의 스파는 각종 권위있는 기관, 매체 등에서 최고의 스파로 선정된 바 있다.


최고급 인테리어로 장식된 객실에서 시간을 보낼 수도 있지만 스파와 함께 유명한 옥상 레스토랑 ‘버티고 그릴(Vertigo Grill)’과 ‘문 바(Moon Bar)에서 꼭 시간을 가져 볼 것을 추천한다. 굳이 호텔에 투숙하지 않고 이곳과 스파만 이용해도 좋다.


건물의 최고층인 61층에 마련한 지붕없는 옥외 레스토랑은 이름처럼(버티고는 현기증이라는 뜻) 출렁이는 야경을 배경으로 아찔한 밤을 연출하고 있다. 이곳에 와 본 사람들은 대부분 ‘방콕의 밤이 이렇게 아름다운지 몰랐다’고 감탄을 연발할 정도다. 저녁이면 선선한 바람이 불어와 기분도 좋다.


거기에 아늑한 조명과 분위기를 무르익게 하는 음악, 맛깔스러운 요리와 직원들의 세심한 서비스가 특별함을 더욱 더한다. 이곳에서 식사를 하려면 평균 1인당 1,000~2,000baht(약 3만~5만원)를 예상해야 한다. 물론 주문하는 와인 종류 등에 따라 식사 가격은 천차만별. 식사는 다른 곳에서 하고 칵테일이나 와인 한잔으로도 분위기를 낼 수도 있다. 칵테일 한잔 가격은 300baht 내외. 복장은 반바지 등은 입장을 금하기도 하고 보기에도 좋지 않으니 세미 캐주얼 정도가 적당하다. 물론 여성들은 평소에 입지 못하던 등 파인 원피스 등으로 맘껏 치장하고 방문해도 좋다. 식사는 미리 예약해야 한다. 스파 패키지의 가격은 70~280달러 정도. 시간과 종류별로 다르다. 스파 또한 미리 예약해야 하며 갤러리매장에서 반얀트리가 생산한 스파용품과 객실용품, 수공예품 등을 기념으로 구입할 수 있다. 객실 공시가는 300달러부터. 하지만 반얀트리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여행사를 이용하면 좀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때에 따라 스파 등을 엮은 1박 패키지도 출시된다.


반얀트리 방콕은 싸톤 느아 거리(Thanon Sathon Nua)에 위치. 반얀트리 방콕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반얀트리 한국 판매사무소 아일랜드마케팅의 홈페이지(www.islandmarketing.co.kr)에서 얻을 수 있다.

 


둘. 도심 속의 완벽한 휴식 리조트로 업그레이드,

그랜드 하얏트

 

ⓒ 트래비

 

에라완 지역에 위치한 그랜드 하얏트 방콕(Grand Hyatt Bangkok)은 전형적인 하얏트 호텔의 모습을 하고 있다. 화려하고 넓은 로비, 큰 창을 갖춘 전망좋은 객실, 이것저것 없는 게 없는 다양한 부대시설 등은 서울의 하얏트와도 비슷하다.

 

하지만 최근 방콕 하얏트는 방콕만의 특별한 시설을 갖춰 눈길을 끈다. 바로 스파 클럽인 아이 사완(I. Sawan)을 오픈한 것이다. 도심에서 누릴 수 있는 완벽한 휴식이 바로 아이 사완의 모토다.


아이 사완은 특별하다. 주차장에서 전용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특별히 마련된 리셉션에서 체크인을 한다. 방은 일반 객실에서 묵고 스파만 받는 것이 아니다. 바로 객실부터 스파를 위해 특별히 준비된 것을 이용하는 것이 완벽한 휴식을 위한 아이 사완의 컨셉이다.


아이 사완에는 객실 기능까지 갖춘 6개의 스파 코티지를 갖췄다. 컨템포러리 모던 스타일의 스파 코티지는 침실과 거실, 스파룸이 딸린 욕실과 함께 개별 정원도 있다. 스파 코티지에서는 스파에서부터 식사까지 모두 가능하다. 옥외풀장 옆에 있어 햇볕을 쪼이며 선탠도 할 수 있다. 테니스코트, 조깅코스 등도 호텔 안에 갖추고 있다. ‘가든 인 더 스카이(Garden in the Sky)´, 도심 속의 완벽한 휴식처인 셈이다.


가격은 다소 비싸다. 아침식사와 저녁 칵테일을 포함해 스파 코티지 1박 공시가는 540달러. 스파 트리트먼트 비용은 포함돼 있지 않다. 10월15일까지 오픈을 기념해 스파까지 포함한 1박을 399달러에 판매했다고 하니 참고해도 좋을 것이다.


스파 코티지 외에도 9개의 방갈로 스타일의 스파 룸이 있으며 이탈리아와 타이식을 결합한 스파 트리트먼트 및 마사지, 향료요법 등을 제공한다. 예약은 필수.


이 밖에도 하얏트는 지하에 위치한 바 ‘스파소’의 라이브 뮤직과 잠깐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에라완 티 룸(Erawan Tea Room)´도 유명하니 놓치지 말 것. 그랜드 하얏트 에라완은 쇼핑 아케이드와도 연결돼 있다.

 


셋, 도심 속 감춰진 달콤한 휴식, 수코타이 방콕 

 

ⓒ 트래비

 

방콕 출장을 위한 인천공항 행 리무진 버스 안, 우연히 인사를 나누게 된 외국인이 방콕에서 산다고 한다. 어디서 묵냐고 묻길래 우선(이번 출장은 매일 밤 다른 호텔을 체험하는 것이 컨셉) ‘수코타이호텔’이라고 했더니 엄지손가락을 치켜올리며 ‘굳(Good)´을 연발한다. ´그런가 보다´ 했는데 하룻밤 투숙한 후 본기자도 수코타이의 팬이 됐다.


사톤거리 반얀트리와 이웃한 수코타이 호텔(The Sukhothai Bangkok)은 도심 속 감춰진 보석 같다. 타이 고대 왕조의 하나인 ‘수코타이’ 스타일을 기본으로 꾸며졌다는 것 외에는 호텔 건물 자체가 그리 크지 않아 외관이 화려하지 않고 한마디로 특징을 말하기란 어렵다. 하지만 보이지 않은 곳에서의 세심한 서비스를 ‘글’로서가 아니라 직접 피부로 느낄 수 있다는 점이 이 호텔을 최고로 꼽게 하는 이유인 듯한다. 또한 격조 높은 로비를 지나 객실문을 연 순간 타이 실크로 장식된 객실과 아기자기하면서도 없는 것 없이 효율성을 한층 높인 욕실은 도심 호텔이 갖춰야 할 품격을 보여 주는 것 같다.


벽면에 장식된 도자기 접시들은 진짜 유물들이고 조식 룸서비스를 알리는 메뉴판에는 행운을 상징하는 작은 코끼리 인형이 놓여 있다. 야자수가 시원하게 늘어선 정원과 인공 연못은 밤이면 달빛 아래 호수를 연상시키는 듯한 조명으로 장식돼 있다. 객실에는 휴식공간과 함께 비즈니스를 위한 시설도 확실히 갖추고 있다. 데스크 서랍을 열었더니 줄자에, 형광펜에, 클립에 사무실에서 갖춰 놓을 법한 사무용품들이 가지런히 정리돼 있다. 각 객실에서의 인터넷 연결 또한 기본이다. 바닥 또한 먼지나지 않은 티크목 바닥재로 장식돼 있다. 도심 속 휴양 호텔로서 노천풀과 스파 시설, 휘트니스 센터 등을 갖추고 있다. 커플들을 위해서는 이탈리아 레스토랑 ‘라 스칼라(La Scala)´를 추천한다. 이탈리아 정통 요리를 표방하고 있는 이곳은 갖가지 파스타와 이탈리아식 요리로 미식가들의 눈과 입, 코를 즐겁게 해준다. 호텔 입구에 위치한 타이 레스토랑 또한 고대 왕조를 상징하는 호텔 이름처럼 정통 요리와 민속 공연 등으로 분위기를 업그레이드시킨다.


둘만의 시간을 더욱 달콤하게 만들고 싶다면 매주 금, 토, 일요일 오후 2~6시까지 로비 라운지에서 진행되는 초콜렛 뷔페를 이용해 보시길. 수코타이의 홈메이드 초콜렛은 태국 내에서도 정평이 나 있다. 스위스에서 온 파티쉐가 직접 만든 초콜렛은 그리 달지도 않고 종류도 많으며 한결같이 그윽하고 깊은 맛을 낸다. 초콜렛을 좋아하지 않은 기자도 감탄사를 연발하며 원 없이 먹었다.


수코타이는 스파 패키지, 주말 패키지 등을 제공한다. 스파 패키지는 연말 10일간을 제외하고는 1박에 310달러. 수피리어 룸을 이용하며 아메리칸 조식, 2시간 스파 코스, 웰컴 과일과 초콜렛 박스, 헬스클럽, 풀장 이용 등을 포함하고 있다. www.sukhothai.com

 


넷. 강 위에서의 이틀 밤 또는 디너, 마노라 럭셔리 크루즈 

 

 ⓒ 트래비

 

더욱 색다른 추억을 방콕에서 남기고 싶다면 마노라 럭셔리 크루즈로 2박3일 여행을 떠나 보는 것은 어떨까. 메리어트호텔에서 직접 운영 관리하는 마노라 럭셔리 크루즈(Manohra Luxury Cruise)는 방콕 여행 1번지로 꼽히는 차오프라야 강을 가장 특별하게 체험하는 여행으로 손꼽힌다. 100년 전 태국 왕실 선박 모양을 본따 만든 배를 타고 2박3일간 아유타야로 여행을 갔다 오는 것이다.


크루즈배는 작아 보이지만 없는 것 없이 다 갖추고 있다. 갑판의 레스토랑과 4개의 객실을 갖추고 있으며 객실에는 침대에서부터 샤워실까지 있다. 이미 영국이나 호주, 미국에서는 허니문 여행 코스로도 잘 알려져 있다. 무엇보다도 서비스가 정평이 나 있다. 한국인 손님이 배에 오르면 한국어를 하는 직원이 배에 올라 개별 전담 서비스를 펼친다. 24시간 서비스는 기본이다. 매 끼니마다 제공하는 음식도 정평이 나 있다. 탑승하기 전에 어떤 와인과 음식을 좋아하는지에서부터 베개 타입까지도 고려해 객실을 꾸민다.


크루즈는 매주 월, 목 2회 오전 10시 방콕을 출발하며 오후 6시 방콕으로 돌아온다. 아유타야에서는 잠시 내려 아유타야 관광도 한다. 아유타야 관광시에는 리무진으로 이동한다. 운항 중에는 강가의 풍경을 감상하며 휴식을 취하기도 하며 타이요리강습 등의 작은 이벤트도 연다. 기념일이 끼어 있다면 작은 축하 공연도 기본이다.


2박3일 크루즈가 부담스럽다면 만찬이 차려진 디너 크루즈는 어떤가. 태국식 정찬이 마련된 디너 크루즈는 특별한 저녁을 보내기에 적절하다. 저녁 7시30분, 선착장에서 출발한 배는 강을 한바퀴 돈다. 4개의 테이블만이 차려져 있는 디너 크루즈도 있고 45명까지 탑승가능한 디너 크루즈도 있다. 이 밖에 선셋 크루즈, 에프터눈 티 크루즈 등도 있으며 배를 전세내 테마 파티 등을 해도 좋다. 요금은 조건과 요리 종류 등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다. 디너 크루즈의 경우 미화 92달러(타이식 정찬), 2박3일 크루즈의 경우 1,150달러(2인, 더블룸 이용)이다. www.manohracruises.com


 

☆ 트래비의 방콕 탐험 다른 글 보기                                    

 

1. 방콕 여행 1번지 차오프라야 강 다시보기

2. 크루즈 타고 아유타야에서 방콕까지
3. 방콕에서 특별한 날을 보내는 네 가지 방법
4. 삶과 애환, 재미를 담은 야시장 돌아보기
5. 화보로 보는 방콕 그리고 여행 정보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