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트럭킹 ① 트래비 독자 태영이의 아프리카상륙 大작전Ⅱ
아프리카 트럭킹 ① 트래비 독자 태영이의 아프리카상륙 大작전Ⅱ
  • 트래비
  • 승인 2007.04.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0호 트래비와 함께했던 ‘케이프타운 여행’은 흥미로우셨나요? 자, 이제부터 들려 드리는 이야기는 아프리카를 가장 다이나믹하게, 가장 생생하게 즐기는 ‘방법’일지 모르겠습니다. 세계 각지에서 온 여행자들을 태운 전용 ‘트럭’은 아프리카로, 아프리카 속으로 질주합니다. 때로는 사막에서 거친 모래바람을 일으키며, 또 때로는 물구덩이에 거칠게 흙탕물을 튀기면서요. 막힘 없이 뻥 뚫린 도로를 ‘쌩쌩’ 소리를 내며 달리는 트럭 소리에 깜짝 놀란 동물 떼가 힘껏 속도를 내며 달리는 모습도 보입니다. 

이제부터 여러분은 이 거침없는 트럭을 타고 땅 위를, 해와 별과 달의 바로 아래를, 동물들과 같은 눈높이를 여행하실 거예요. 트럭에 타고 있는 동안은 빠른 속도 때문에 위험할 수 있으니 부산한 움직임은 금물입니다! 

글·사진  신중숙 기자  
취재협조  내일여행
www.naeiltour.co.kr
잠보아프리카 www.jambo.co.kr
사우스아프리카항공 www.flysaa.com



아프리카 트럭 여행을 떠올릴 때마다 ‘단꿈’을 꾼 기분이 든다. 물론 이 말은 꿈결처럼 행복했던 시간이었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트럭 여행은 현실이라기에는 너무도 생경하고 낯선 풍경, 공중에 ‘붕’ 하고 떠 있는 것만 같은 느낌이 생생하기 때문이다. 

벌건 대낮에도 해와 달이 동시에 떠 있었다. 

오른쪽에는 붉게 물든 노을,왼편으로는 핑크빛의 몽환적인 달밤이 공존했다. 우리의 트럭과 같은 방향으로 달리던 얼룩말 떼, 타조 떼, 임팔라 떼. 날지 못하고 고고하게 서 있기만 하는 줄 알았던 플라밍고는 거대하고 화려한 날개를 활짝 펴고 하늘을 날았다. 

세상에서 가장 가난한 아이들은 세상에서 가장 해맑은 눈망울로 내 품으로 달려와 안겼고 ‘부시맨과 콜라병’을 상상하고 갔던 무지하고 오만한 문화적 자만심은 자연 앞에서 꿋꿋하고 지혜롭던 다양한 문화 앞에 무릎을 꿇었다.


ⓒ트래비

1일  케이프타운의 노매드 사무실에서 집결, 트럭킹 출발!
2일  서더버그 마운틴에서 나마쿨 랜드를 통과하여 가립 리버로 이동, 친목 도모를 위한 캠프파이어
3일 가립 리버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거나 반나절 카누 옵션 즐기기. 점심식사 후 세계에서 2번째로 큰 협곡인 피 시리버 캐년으로 이동
4일  나미비아의 나우클루프트 국립공원 도착, 시시각각 변화하는 모래 언덕의 모습을 감상하며 별빛 아래서 숙박
5일  아침 일찍 세계에서 가장 큰 모래 언덕이 한가운데 서 있는 소수스플라이의 장관 감상
6일  나우클루프트 공원을 달려 웰비스 베이를 지나 나미비아의 아름다운 해변 휴양지인 스와콥문트에 도착
7일  스와콥문트에서 전일 자유 관광 및 옵션
8일  산(San) 부족의 신성한 장소인 스피치콥프에 도착, 암벽 등반 등을 할 수 있으며 야간 캠프 숙박
9일 힘바(Himba) 부족을 만나 새로운 삶의 방식 체험해 보기
10~11일  에토샤 국립공원으로 이동하여 게임 드라이브 경험



ⓒ트래비 (왼) 요리사 샬롯과 가이드 토드

12일  코방고 강이 있는 룬드에 도착. 코방고 강에서 선셋 크루즈 즐기기
13일  오밤보 마을 및 학교 방문, 다양한 옵션 참여
14일  룬드를 떠나 샤카위로, 마항고 국립공원에서 게임 드라이브를 즐김. 삼각주 탐험 참가자는 모코로를 비롯한 현지 교통수단으로 삼각주로 이동
15~16일  오카방고 델타에서 전일 자유시간 및 옵션
17일  델타를 떠나 나미비아의 카프리비 국립공원으로 이동, 잠베지 강가에서 야영
18일  쵸베 강변에서 캠프, 오후에는 아프리카 야생동물을 볼 수 있는 초베 국립공원의 크루즈 가능
19일  마지막 목적지인 빅토리아 폭포에 도착하여 점심식사 후 빅토리아 폭포 관광. 옵션으로 저녁식사와 음료가 포함된 선셋크루즈를 즐길 수 있음
20일 빅토리아 폭포에서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