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llery] 西湖, 넘실대는 연꽃 물결"
"[gallery] 西湖, 넘실대는 연꽃 물결"
  • 트래비
  • 승인 2007.07.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소동파가 월나라 미인 서시에 비유했다는 중국 항저우 서호는 지금 연꽃 세상이다. 호수 가득 넘실대는 푸르른 연꽃 물결이 마치 눈앞에 신선의 세계가 펼쳐져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이리하여 하늘에 천당이 있다면 땅에는 항저우가 있다고 했던가. 다소 무더운 여름 날씨이지만, 바다만큼 넓은 서호를 따라 느긋한 마음으로 산책하노라면 눈도 마음도 시원하다. 연꽃을 더욱 가까이서 보고 싶다면 호수 위로 연결돼 있는 다리를 거닐거나, 직접 배를 띄우고 노닐어 볼 수 있다. 연두와 분홍이 어우러진 연꽃 사이에서 낭만적인 기분이 한껏 피어 오를 때 연인에게 수줍은 사랑고백을 건네어 보는 것도 좋으리라.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