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자유여행 16탄 이탈리아 Ⅰ 로마 ③ 오현♡보영 커플의 ‘행복한’ 이탈리아 미션 완수기
도전자유여행 16탄 이탈리아 Ⅰ 로마 ③ 오현♡보영 커플의 ‘행복한’ 이탈리아 미션 완수기
  • 트래비
  • 승인 2007.07.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현♡보영 커플의 ‘행복한’ 이탈리아 미션 완수기

이번이 이탈리아 두 번째 방문이니만큼, 오현과 보영 커플은 '작정하고' 지난번에 아쉬웠던 것들에 마음껏 도전해 보리라 다짐 또 다짐을 거듭했단다. 다행히도 '위시 리스트'에 올랐던 대부분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오현 & 보영. 벌써부터 '다음번에 해야 할 것들' 목록을 작성하고 있다는데 ... 진정 Italiaholic 이라는 타이틀이 아깝지 않은 두 사람이다. 





1. 예전에 못 가봤던 지역 가보기  

이번 여행에서는 나폴리, 폼페이나 피렌체 등 지난 번에 가지 못했던 곳을 가보고 싶었어요. 그중에서 피렌체를 방문했죠. 세계적인 우피치 박물관도 가보고, 단테가 베아뜨리체를 만난 베키오다리도 가보고. 지난 번 여행과 이번 여행을 합해 총 10일여를 이탈리아에서 보냈지만, 가본 곳보다는 못 가본 곳이 더 많은 이탈리아. 다음 번에는 폼페이, 나폴리, 피사, 그리고 이번 여행에서 너무 아름다웠던 가르다 호수에 다시 가보고 싶습니다. 


2. 이탈리아 정통 요리 오랫동안 맛보기! 

이건 정말 희망대로 ‘오랜 시간’ 맛보았습니다. ㅋㅋ 저녁때 보통 3시간이 넘는 식사에 먹다가 쉬고, 먹다가 자고, 심지어 먹다가 전철이 끊기기까지! 지난 번 여행에서는 맛집 정보를 못 알아간 터에 기억에 남을 만큼 맛있는 음식을 먹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정말 맛있는 곳만 골라가서 너무 행복했어요.

3. 결혼식 보기  

출발 전에, 이건 실현 가능할지 확신도 없고 운이 좋아야 할 거 같다고 생각했는데…. 제가 정말 운이 좋은 걸까요? 여러 장소에서 결혼하는 커플들을 심심찮게 보았습니다. 특히 Frascati에 있는 성당에서 축가를 부르는 걸 들었는데 으아…정말로 소름이 쫙 끼쳤답니다. 웅장한 성당에 가득차는 아름다운 목소리. 그 현장에 있을 수 있었던 건 정말 축복이었다고 생각해요.



4. 낡을수록 멋진 교통수단 ‘베스파 타보기’ 

이탈리아에 다시 오면 이탈리아의 명물인 베스파를 꼭 타보리라 결심했었어요. 안타깝게 베스파를 ‘씽씽’ 타보지는 못했지만, 골목에 주차되어 있던 베스파에 말 그대로 슬쩍 ‘타’보기만 했답니다. 어쨌거나 성공한 건 맞죠?^^;

☆ 로마 여행의 손과 발이 되는 버스·지하철

로마에서는 지하철 노선도 A라인, B라인 단 두가지로 단순할 뿐 아니라 버스 노선도 잘 갖추어져 있어 자유여행으로 다닐 경우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최선의 이동 방법이다. 트램도 있긴 하지만, 최근 노선을 줄이는 추세라 버스를 이용하는 것이 더 편할 듯. 

버스·지하철 모두 공통티켓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1회권은 1유로(1시간 이내 환승 가능), 1일권은 5유로이다. 버스나 지하철 노선도는 티켓안내소에서 유료로 판매하니, 돈을 절약하려면 미리 가이드북 혹은 머무르는 호텔에서 구할 수 있는 시내지도의 뒷면 인포메이션을 참조하는 것이 좋다.

※ 로마 현지 가이드 추천 젤라또 맛집 BEST 3

로마의 젤라또(아이스크림)는 이탈리아 여행객들이라면 모두들 인정하는 ‘맛의 최고봉’이다. 이탈리아에서 나는 과일들을 아낌없이 넣어 만들었기 때문에 뛰어난 맛은 물론이려니와 양적인 면에서도 훌륭하다. 로마 어느 곳을 가든 컵이나 콘에 아슬아슬 흐를 정도로 넘치게 담은 젤라또를 맛보는 이들을 쉽게 접할 수 있다. 또한 ‘옵션’으로 위에 얹어주는 생크림은 우리나라에서 맛볼 수 있는 것과 달리 전혀 달지 않고 부드러운 맛이 일품으로 한번쯤 맛볼 것을 권한다.

★파씨 무려 12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로마에서 제일 오래된 아이스크림 가게.
★졸리티 나보나 광장 인근에 자리잡은 가게. 특히 현지인들이 ‘즐겨 찾는’ 가게로 유명하다.
★올드 브릿지 바티칸 시국 입구 근처에 위치한 아이스크림 가게. 사람들이 늘 줄지어 서 있다.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