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미식여행 ⑤ Theme 5 - 홍콩 야경과 함께하는 디너
홍콩미식여행 ⑤ Theme 5 - 홍콩 야경과 함께하는 디너
  • 트래비
  • 승인 2007.09.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야경과 함께하는 디너

보고 또 봐도 질리지 않는 건 언제나 환하게 빛을 발하는 화려한 홍콩 섬의 마천루들. 특히나 홍콩 섬은 물론 구룡반도쪽의 건물들이 ‘빛’과 ‘소리’를 총동원해 매일 8시부터 약 20분간 일제히 멀티 미디어쇼를 펼치는 심포니 오브 라이트(Symphony of Lights)는 홍콩 야경의 백미다. 이 쇼가 시작되기 전, 관광객들의 미션은 명당 차지하기. 홍콩 아트센터 앞, 연인의 거리에 마련된 2층 뷰포인트가 가장 저렴한 명당자리. 스타의 거리 앞 퍼시픽 커피 야외 테이블도 느긋하게 건물들의 진기명기를 감상하기 좋다. 거기에서 한발 나아가 좀더 여유롭게, 좀더 특별한 시간을 근사한 식사와 함께 즐기려면 준비는 필수다. ‘홍콩 야경 즐기기’ 좋은 코스는 언제나 예약자로 넘쳐나기 때문이다.

아쿠아 Aqua & 후통 Hutong 

ⓒ트래비

야경 감상의 키포인트는 전세계 어디나 가장 높은 빌딩 찾기다. 페킹 로드(Peking Road)의 대형 펜트 하우스이자 침사추이 쪽 최고층 건물인 ‘원 페킹(One Peking)’에는 프러포즈를 하거나 특별한 날을 보내는 홍콩의 젊은이들, 입소문으로 찾아 든 여행자들로 가득하다. 이 빌딩의 28층부터 30층에는 이젠 너무나도 유명한 고급 레스토랑인 아쿠아와 후통이 있다. 이탈리안 음식을 원한다면 아쿠아 로마로, 일식은 아쿠아 도쿄에서, 그리고 전통적인 중국식이 끌린다면 후통으로 취향대로 골라 선택할 수 있다. 홍콩 사람들처럼 후통에서 중국 요리를 즐긴 뒤 아쿠아로 올라가 가벼운 술 한잔 하는 것도 추천 코스다. 단점이라면 최근에 하늘을 찌르는 유명세와 인기로 예약이 필수고 가격이 비싸며 엄청난 손님들로 조용한 분위기는 아니라는 것. 하지만 이곳에서의 ‘아찔한’ 야경만큼은 그 어느 곳과도 비교할 수 없으니 선택은 여행자 당신의 몫. 메인 코스는 HK$90~280선.  

▶찾아가기  침사추이 원 페킹 빌딩 28~30층, 28~30F, 1 Peking Road, Tsim Sha Tsui, Kowloon, HK
▶영업시간  아쿠아 도쿄, 아쿠아 로마/ 연중 중국 설연휴 첫째 날만 휴일, 점심(월~토) 12:00~15:00, 저녁(월~일) 18:00~23:00, (화~토) 18:00~01:00, (일요일) 브런치 운영 12:00~16:00, 후통/ 점심 12:00~15:00, 저녁 18:00~Late   
▶문의 
www.aqua.com.hk

티엔 이 Tien Yi 

‘아시아의 당당한 핫 스팟 1위’로 위풍당당하던 홍콩의 피크(The Peak)가 침사추이의 화려한 야경쇼와 잠시 동안의 보수 공사로 그 기세가 한풀 꺾였다고 생각한다면 반드시 새로워진 피크에 한번쯤 관심을 가져 보도록. 아찔한 경사를 오르내리는 피크 트램의 재미도 재미지만 침사추이에서 바라보는 것과는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는 야경을 본 뒤에야 비로소 홍콩 야경을 다 보았노라고 말할 수 있다. 

정통 중국 요리를 피크의 화려한 전망과 함께 즐겨 볼 수 있는 티엔 이도 ‘홍콩 여행’의 기분을 한껏 살리기 좋은 레스토랑이다. 음식과는 달리 ‘중국풍’이 느껴지지 않는 모던하고 유니크한 인테리어와 널찍한 통유리로 한가득 들어오는 홍콩 야경이 일품이다. 1인당 HK$500정도. 참고로 피크트램은 왕복 HK$33, 반드시 오른쪽 자리를 선점할 것. 

▶주소  The Peak Tower Level 2, 128 Peak Road, HK  
▶문의  852-2907-3888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